'1강-6중-3약' 2018 KBO리그 판도, 'KIA' 독주 차단 누가
인기글 [05/21] (연예인) 이젠 어엿한 배우 이지은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1강-6중-3약' 2018 KBO리그 판도, 'KIA' 독주 차단 누가

 
글쓴이 : 이겨라승리호 날짜 : 2018-02-15 (목) 10:05 조회 : 480   
잠실구장 전경 /사진=뉴스1


'2018 MY CAR KBO리그' 개막(3/30)이 43일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에도 KBO 리그는 뜨거운 열기 속에 팬들과 함께 호흡할 것이다. 메이저리거였던 김현수, 박병호, 황재균의 복귀는 야구 팬들에게 더욱 많은 흥밋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가을 야구를 하기 위해, 그리고 KIA 타이거즈의 한국시리즈 2연패를 저지하기 위해 각 팀들은 현재도 달리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달릴 것이다. 그렇다면 올해 KBO 리그 판도는 어떻게 될까.

KIA의 독주는 계속될 것인가 /사진=뉴스1


◆ 1강 : KIA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는 본격적인 왕조 구축에 나선다. 지난해와 비교해 큰 전력 손실 없이 올 시즌에도 독주할 채비를 마쳤다. KIA는 '토종 에이스' 양현종을 비롯해 헥터-팻딘-버나디나로 이어지는 외국인 삼총사가 모두 잔류했다. 여기에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베테랑'이 큰 힘을 발휘할 전망. 내부 FA였던 김주찬이 '2+1년' 총액 27억 원에 잔류했으며, LG에서 방출된 정성훈이 고향 팀에서 권토중래를 도모한다. 최형우, 나지완, 이범호, 안치홍, 김선빈이 버티는 타선 역시 강하다. 감독으로서 처음으로 우승을 맛본 김기태 감독은 자만하지 않고 '제2의 동행'을 준비한다.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두산 김태형-SK 힐만-롯데 조원우-넥센 장정석-LG 류중일-NC 김경문 감독


◆ 6중 : 두산, SK, 롯데, LG, 넥센, NC 

2015년 한국시리즈를 제패한 두산은 2016년까지 2년 연속 패권을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페넌트레이스를 선두 KIA에 2경기 뒤진 2위로 마쳤고, 한국시리즈서 결국 KIA에 우승 트로피를 내줬다. 이제 두산은 다시 우승을 향해 달린다. 두산은 지난해와 비교해 전력 변화가 생겼다. FA 민병헌을 롯데로 떠나보냈으며, 7년 간 동고동락했던 에이스 니퍼트는 kt 유니폼을 입었다. 외국인 선수 3명이 모두 교체된 가운데, 김현수마저 잡지 않았다. 모기업의 상황이 좋지 않은 두산은 새로운 투자보다 기존에 갖고 있는 풍부한 자원을 최대한 활용할 전망이다.

힐만 감독이 처음으로 지휘봉을 잡은 지난해 5위로 가을야구 막차를 탔던 SK는 올핸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무엇보다 양현종과 함께 'KBO의 에이스'로 불리는 김광현이 돌아온다. 김광현의 복귀는 곧 '+10승' 이상의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에이스의 존재 자체만으로도 팀에 큰 힘이다. 한국 야구에 어느 정도 적응한 힐만 감독의 용병술도 관심사. 최정은 박병호와 함께 홈런왕 경쟁에 나선다. 팀 타선을 지켰던 로맥과 정의윤을 비롯해 외국인 에이스 켈리까지 모두 팀에 남았다. 도미니카 출신의 새 외인 투수 앙헬 산체스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롯데는 지난해 페넌트레이스 3위를 차지하며 5년 만에 가을 잔치에 참가했다. 공로를 인정받아 조원우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3년 재계약에 성공했다. 내부 FA였던 손아섭과 4년 총액 98억에 계약을 체결했으며, 외부 FA였던 민병헌(4년 총액 80억 원)마저 두산으로부터 영입, 막강한 외야 진용을 꾸렸다. 내부 FA였던 문규현과 계약(2+1년 총액 10억 원)도 성공. 다만 삼성으로 간 안방마님 강민호(FA 4년 총액 80억)의 공백은 변수다. 여기에 넥센으로부터 사인 앤드 트레이드로 영입한 채태인은 좌타 자원으로 요긴하게 쓰일 전망이다.

2014년부터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NC는 점진적인 세대교체를 단행하고 있다. 또 외국인 투수 둘을 모두 교체하는 등 변화의 시기를 겪고 있다. 이호준이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으며, 안방마님 김태군은 경찰청, 임정호는 상무에 각각 입대했다. 새 외인 투수 베렛과 왕웨이중의 활약이 관건. 또 손시헌(2년 15억)과 지석훈(2년 6억 원), 이종욱(1년 5억 원) 등의 내부 FA 자원들을 모두 잔류시켰다.

지난해 선두와 17경기 차였던 LG, 17.5경기 차였던 넥센은 나란히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올해는 이 두 팀이 모두 전력을 보강했다. LG는 스토브리그 최대어였던 김현수를 4년 총액 115억 원에 잡았다.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양상문 단장과 류중일 감독이 보여줄 호흡에 팬들은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넥센은 '홈런왕' 박병호가 돌아왔다. 여기에 KBO리그서 센세이셔널을 일으켰던 에스밀 로저스를 구단 외인 역대 최다 금액인 150만 달러를 주고 데려왔다. '2년차' 장정석 감독은 지난해 실패를 교훈 삼아 올해는 5강 재진입을 노린다.

(왼쪽부터) kt 김진욱-삼성 김한수-한화 한용덕 감독


◆ 3약 : 삼성, kt, 한화 

2016년 한화는 7위, 삼성과 kt는 각각 9위와 10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한화, 삼성, kt가 나란히 8, 9, 10위에 자리했다. 꼴찌 kt와 선두 KIA와 승차는 무려 37.5경기였다. 리그 불균형 해소를 위해서라도 이들 세 팀의 반등이 절실하다. 세 팀 중에서도 특히 kt의 전력 보강이 눈에 띈다. 메이저리거 출신의 황재균을 구단 역사상 최고액인 4년 총액 88억 원에 영입했다. 여기에 두산서 7년 간 리그 에이스로 군림했던 니퍼트와 손을 잡았다. 피어밴드와 로하스 역시 그대로 함께 간다. 하지만 여전히 전력상 한계는 있을 전망. 일단 김진욱 감독은 '5할 승률'을 목표로 잡고 있다. 삼성도 강민호를 4년 80억 원에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다. 하지만 그밖에 뚜렷한 변화는 눈에 띄지 않는 게 사실. 한화는 한용덕 감독과 송진우, 장종훈 코치 등 레전드들이 다시 뭉쳤다. 리빌딩에 방점을 두고 있는 한화는 내부 FA인 박정진(2년 7억 5000만 원), 안영명(2년 12억 원), 정근우(2+1년 35억 원)를 모두 눌러 앉히긴 했지만 외부 수혈은 없었다.


우승한번하면 무조건1강인가요?

스포트라이트 2018-02-15 (목) 10:13
개인적으론 sk 넥센을 다크호스로봅니다 아마 두팀은 5위안엔 무조건들어갈걸로보여요
     
       
화명자이언츠 2018-02-15 (목) 10:41
저도 SK,넥센이 무서울거 같어요~
호랑이타투 2018-02-15 (목) 10:20
한달만 더 기다리면 시범경기인가요ㅜ 길고길었네용
열혈우림 2018-02-15 (목) 10:29
기아는 외국인 선수가 작년만큼 활약이 없으면 조금 버거울지도.. 불펜도 잘해주길 바래야죠 ^^. 통합2연패 ㄱㄱ
화명자이언츠 2018-02-15 (목) 10:49
갠적인 생각으론 기아가 작년시즌 커리어 하이 시즌이라 1강이라고 하기엔 조금 버거울거 같고
SK, 넥센이 6중으로 분류된 팀에서 성적이 좀 기대가 되네요.
롯데는 포수가 문제라 뚜껑열기전엔 전혀 감이 안잡히고
두산,엔씨는 원래 평균이상은 하던팀이니 뭐...여전히 잘할거 같고;;;
KT,삼성도 만만치 않을거 같습니다.
     
       
MESTE 2018-02-15 (목) 10:53
한화는 ㅠㅠㅠ 왜 껴주지도 않아요 ㅠㅠ
          
            
화명자이언츠 2018-02-15 (목) 10:58
별다른 선수 보강이 없었던지라...
엘지,한화는 솔직히 모르겠어윰ㅠㅠ
그냥 저혼자만의 판단입니다요ㅠㅠ
          
            
글쓴이 2018-02-15 (목) 11:16
ㅎㅎ
밟은미래 2018-02-15 (목) 11:09
기아 1극강
두산. SK. 2강
넥센. 롯데. NC. LG. 4중
삼성. 한화. KT. 3약

예상해봅니다.
     
       
글쓴이 2018-02-15 (목) 11:20
제의견은 기아가 1극강이 되려면 최소 작년만큼 투타에서 활약을해야

가능하겠지만 올해는 또 어떤팀에의해 변수가 발생할지 모르는일 갔아요
          
            
밟은미래 2018-02-15 (목) 11:47
변수까지 예측한다는건 불가능한거고요...ㅎ

일단 작년도 우승팀이 마이너스 요인없이 시즌을 시작한다면... 일단 극강으로 쳐주는거죠 뭐

........시즌은 길고 야구공은 둥글겠지만!
yji5502 2018-02-15 (목) 12:49
작년의 KIA는 IF 가 다 현실화된 것이죠.
포수(김민식), 3루수 이범호를 제외한 주전 라인업 거의 전부가 3할을 기록했었던 야수들이 올 시즌에도 그런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의문이죠. 거기다 헥터, 양현종. 두 명이 20승을 했는데 그게 또 가능하다는 보장은 없구요.

물론 작년 시즌보다 불펜이 나아질 가능성은 있지만 그게 쉽다면 2010년부터 작년까지 불펜으로 고생하지 않았을 겁니다. 작년과 비교했을 때 전력 이탈은 없고 보강된 전력이 있기에 작년보다 강하지 않을까 하지만... IF들이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몰라서 1강이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생각되네요.
흰혹등고래 2018-02-15 (목) 17:08
기아 대항마로 4팀을 꼽는다면 SK,두산,넥센,NC라 해보며 가을야구 가능팀으로 전망해 봅니다.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4
59927 [해외축구]  [05/21] 루나의 이적루머...  봄의요정루나 01:24 0 87
59926 [해외야구]  [MLB] 오늘의 텍사스 라인업  목인방 00:58 0 66
59925 [해외축구]  첼시 FA컵 싹쓸이 3관왕 달성  (6) 딜리딩딜리동 00:21 1 148
59924 [해외야구]  오늘은 다 새벽경기네요 ㅠ_ㅠ  강무 00:07 0 113
59923 [해외축구]  2018 러시아 월드컵 잉글랜드 23 엔트리 발표  (4) likkycat 05-20 1 242
59922 [야구]  오늘은 한화가 졌군여....  엘사페라도 05-20 0 250
59921 [야구]  퓨처스 첫등판 박세웅, 상무전 2이닝 3K 무실점…최고 144km  (1) 립반윙클 05-20 0 102
59920 [야구]  삼성 마무리.. 창민이로 가야겠죠?  (3) 열혈우림 05-20 1 151
59919 [야구]  그러고보니 서경석 예상 맞춘거네요?  unikaka 05-20 0 270
59918 [농구]  듀란트가 슛 대신 패스로 빼주는 게 어땠을까 하는 동영상이...^^  (6) 나누미 05-20 0 198
59917 [레이싱]  전기차 레이스 포뮬러 E 2세대 레이싱카 주행영상  마제스틸 05-20 0 149
59916 [해외축구]  아스날 : 굿바이 뱅거  (2) likkycat 05-20 3 251
59915 [야구]  오늘도 롯데vs두산 심판오심.gif  (7) 스샷첨부 치즈김밥 05-20 3 741
59914 [야구]  넥센 조상우  (1) 소총3자세 05-20 0 233
59913 [야구]  서경석 예언 처음으로 적중했네요?  (2) ポロリン賢 05-20 0 576
59912 [야구]  NC 김경문 벌투 논란이 있네요 ㄷㄷ  (7) 마음같아서는 05-20 5 684
59911 [기타]  왓컬쳐 닷컴 WWE 써머슬램 2018 대진표 예상  카투니월드 05-20 0 92
59910 [기타]  날씨의 여왕이네요.  (1) 영원한소년 05-20 0 249
59909 [축구]  FIFA 인스타계정 '욱일기'OUT!…한국네티즌의 승리  (2) 이겨라승리호 05-20 2 368
59908 [야구]  감독 코치가 말아먹고 선수들이 멱살잡고 따라붙는 패턴  (6) 청령군 05-20 1 445
59907 [야구]  180520 조은지 박지영 김세연 아나운서 의상  (1) 카투니월드 05-20 0 350
59906 [야구]  그냥 윤길현 내주고 포수 받아 오면 안댈까..  (8) 풍운비 05-20 0 325
59905 [야구]  아이고 롯팬님들 수고하셨읍니다..  (2) 유정연♡ 05-20 0 178
59904 [야구]  롯데 아쉽네요...ㅠㅠ  (11) 프리크루 05-20 0 279
59903 [야구]  9회까지 투수전 10회 핵전쟁  청령군 05-20 0 202
59902 [야구]  롯데 이걸 이기나?  (2) 비아스마일 05-20 0 227
59901 [야구]  우와~롯데~  (8) 프리크루 05-20 1 163
59900 [농구]  클리블랜드, 홈에서 반격 성공~!  BabyBlue 05-20 0 98
59899 [야구]  이닝이 안끝나네요~  겨울아가지마 05-20 0 109
59898 [야구]  윤길현배장호장시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 강무 05-20 1 29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