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브랜든 라이트 계약 ... 빅맨 보강 성공!
인기글 [05/21] (연예인) 이젠 어엿한 배우 이지은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농구]

휴스턴, 브랜든 라이트 계약 ... 빅맨 보강 성공!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02-14 (수) 15:53 조회 : 173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휴스턴 로케츠의 행보가 무섭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휴스턴이 브랜든 라이트(포워드, 208cm, 95.3kg)와 잔여시즌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계약으로 휴스턴은 취약 포지션인 빅맨을 보강했으며, 무엇보다 선수층을 두텁게 하면서 본격적인 우승 도전에 나설 수 있는 여지를 마련했다. 휴스턴도 이제는 탄탄한 벤치 전력을 갖추게 됐다.

라이트는 최근 멤피스와 계약을 해지했다. 그는 지난 2015년 여름에 멤피스와 계약기간 3년 1,700만 달러가 넘는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계약은 성공적이지 못했다. 라이트는 멤피스에서 3시즌 동안 67경기를 뛰는데 그쳤다. 계약 이후 첫 시즌에도 부상으로 12경기 뛰는데 그쳤던 그는 지난 시즌에도 28경기 출전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에도 라이트는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다. 27경기에 나서 경기당 13.6분을 뛰며 5점 3.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출전시간은 최근 네 시즌 동안 꾸준히 하락했다. 필드골 성공률도 멤피스와 계약한 이후 꾸준히 낮아졌다. 이전 두 시즌 동안에는 60%를 상회했지만, 이번 시즌에는 57.6%까지 떨어졌다. 물론 여전히 높은 성공률이다.

이제 30대에 접어든 라이트는 더 이상 20대처럼 활발한 활동량을 통해 코트를 부지런히 누비지 못한다. 그러나 휴스턴처럼 빅맨의 역할이 수비에 좀 더 국한되어 있고, 제한된 시간을 메우는 역할이라면 달라질 수 있다. 휴스턴에는 클린트 카펠라와 네네가 포진하고 있는 만큼 라이트가 많은 시간을 뛰지 않아도 된다.

무엇보다 기존의 선수들을 좀 더 쉬게끔 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 휴스턴의 마이크 댄토니 감독이 어떻게 선수들을 기용할지가 관건이겠지만, 취약했던 센터진이 두터워진 부분은 상당한 도움이 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라이트는 빅맨임에도 기동력을 갖추고 있는 만큼 휴스턴 농구에도 잘 녹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휴스턴은 트레이드 데드라인이 지난 후에 조 존슨과 라이트를 차례로 불러들이면서 프런트코트를 대폭 끌어올렸다. 압도적인 백코트 전력에 비해 포워드와 센터가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휴스턴은 이들과의 계약으로 전술적 범용성을 좀 더 확대했다. 또한 상황에 따라 선수들을 활용할 수 있는 확실한 팀으로 도약하게 됐다.

한편 휴스턴은 현재까지 42승 13패로 서부컨퍼런스 2위에 올라 있다. 시즌 내내 1위를 질주하던 휴스턴은 제임스 하든과 크리스 폴의 부상으로 주춤하기도 했지만, 최근 다시 엄청난 기세를 자랑하고 있다. 골든스테이트와의 격차가 단 한 경기에 불과한 만큼 충분히 탑시드를 획득할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다.




휴스턴 괜찮은 선수 영입했네요~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4
59927 [해외축구]  [05/21] 루나의 이적루머...  봄의요정루나 01:24 0 85
59926 [해외야구]  [MLB] 오늘의 텍사스 라인업  목인방 00:58 0 66
59925 [해외축구]  첼시 FA컵 싹쓸이 3관왕 달성  (6) 딜리딩딜리동 00:21 1 144
59924 [해외야구]  오늘은 다 새벽경기네요 ㅠ_ㅠ  강무 00:07 0 113
59923 [해외축구]  2018 러시아 월드컵 잉글랜드 23 엔트리 발표  (4) likkycat 05-20 1 238
59922 [야구]  오늘은 한화가 졌군여....  엘사페라도 05-20 0 250
59921 [야구]  퓨처스 첫등판 박세웅, 상무전 2이닝 3K 무실점…최고 144km  (1) 립반윙클 05-20 0 99
59920 [야구]  삼성 마무리.. 창민이로 가야겠죠?  (3) 열혈우림 05-20 1 149
59919 [야구]  그러고보니 서경석 예상 맞춘거네요?  unikaka 05-20 0 270
59918 [농구]  듀란트가 슛 대신 패스로 빼주는 게 어땠을까 하는 동영상이...^^  (6) 나누미 05-20 0 197
59917 [레이싱]  전기차 레이스 포뮬러 E 2세대 레이싱카 주행영상  마제스틸 05-20 0 149
59916 [해외축구]  아스날 : 굿바이 뱅거  (2) likkycat 05-20 3 250
59915 [야구]  오늘도 롯데vs두산 심판오심.gif  (7) 스샷첨부 치즈김밥 05-20 3 738
59914 [야구]  넥센 조상우  (1) 소총3자세 05-20 0 231
59913 [야구]  서경석 예언 처음으로 적중했네요?  (2) ポロリン賢 05-20 0 574
59912 [야구]  NC 김경문 벌투 논란이 있네요 ㄷㄷ  (7) 마음같아서는 05-20 5 683
59911 [기타]  왓컬쳐 닷컴 WWE 써머슬램 2018 대진표 예상  카투니월드 05-20 0 91
59910 [기타]  날씨의 여왕이네요.  (1) 영원한소년 05-20 0 247
59909 [축구]  FIFA 인스타계정 '욱일기'OUT!…한국네티즌의 승리  (2) 이겨라승리호 05-20 2 368
59908 [야구]  감독 코치가 말아먹고 선수들이 멱살잡고 따라붙는 패턴  (6) 청령군 05-20 1 443
59907 [야구]  180520 조은지 박지영 김세연 아나운서 의상  (1) 카투니월드 05-20 0 349
59906 [야구]  그냥 윤길현 내주고 포수 받아 오면 안댈까..  (8) 풍운비 05-20 0 323
59905 [야구]  아이고 롯팬님들 수고하셨읍니다..  (2) 유정연♡ 05-20 0 177
59904 [야구]  롯데 아쉽네요...ㅠㅠ  (11) 프리크루 05-20 0 279
59903 [야구]  9회까지 투수전 10회 핵전쟁  청령군 05-20 0 202
59902 [야구]  롯데 이걸 이기나?  (2) 비아스마일 05-20 0 227
59901 [야구]  우와~롯데~  (8) 프리크루 05-20 1 163
59900 [농구]  클리블랜드, 홈에서 반격 성공~!  BabyBlue 05-20 0 98
59899 [야구]  이닝이 안끝나네요~  겨울아가지마 05-20 0 109
59898 [야구]  윤길현배장호장시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 강무 05-20 1 29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