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53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39895 [야구]  토론토,닛폰햄, 삼성 의 공통점은??  octhree 09:24 0 1
39894 [해외야구]  재균이는 점점 힘들어지는군요 ㅠ  맹수짱 09:22 0 13
39893 [해외야구]  추추 트레인 첫타석 볼넷  (1) 락매냐 09:18 0 38
39892 [해외야구]  (04.25) MLB 에릭 테임즈 시즌 9호 홈런  (3) 맹수짱 09:05 1 119
39891 [야구]  Lotte 김원중 강동호 ...  상숙달림이 08:22 0 121
39890 [축구]  U-20 대표팀 vs 전북현대 무료경기...  타짜7 08:13 0 91
39889 [야구]  수줍게 개꿈을 꾸어봅니다...  떼쟁이삼촌 07:22 0 127
39888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4:18 1 271
39887 [기타]  WWE 2017 머니 인더 뱅크 우승자 관련, 한 배팅 사이트의 배팅 결과  글로벌포스 04:11 0 91
39886 [해외야구]  류현진 선수 응원을 보냅니다.  나누미 03:22 0 185
39885 [해외축구]  헉...맨유 에레라까지...  파란진 01:27 0 430
39884 [기타]  25일 야구경기일정 ( MLB+KBO )  (3) 강무 00:34 1 146
39883 [야구]  합의판정 'KBO 리그 트레이드 전성시대 편' 정리  (5) 글로벌포스 04-24 2 298
39882 [야구]  야구중심 (야시장 시즌2) 4회 정리  글로벌포스 04-24 1 271
39881 [해외축구]  비디치와 퍼디난드의 잠점을 두루 갖춘 에릭 바이  (6) 성진국에이스 04-24 0 518
39880 [야구]  삼성 대 기아.  (2) 열혈우림 04-24 0 338
39879 [야구]  주간야구 시즌3 4회 정리  글로벌포스 04-24 1 315
39878 [해외야구]  오늘은 박찬호 형님의 한만두 18주년입니다.  (11) 맹수짱 04-24 1 713
39877 [해외야구]  5승환  상숙달림이 04-24 0 459
39876 [기타]  WWE/WCW/임팩트 레슬링(구 TNA) 출신 스캇 스타이너 임팩트 레슬링 복귀  (3) 글로벌포스 04-24 1 256
39875 [야구]  기아 삼성전 스윕이 이번 주 살아남는 방법  (6) 타짜7 04-24 0 444
39874 [해외야구]  류뚱이랑 케인은 AT&T에서만 4번째 만남이군요~  (2) 하루이나 04-24 1 294
39873 [해외야구]  다저스 선발진 현황 그리고 류현진  (9) 참된자아 04-24 1 730
39872 [야구]  최훈 카툰 ( 17.04.24 )  (1) 참된자아 04-24 0 622
39871 [해외축구]  역시 메시!  (3) BabyBlue 04-24 0 582
39870 [해외야구]  메이저 세이브 그렉홀란드 9, 오 5  (1) 상숙달림이 04-24 0 242
39869 [해외축구]  오늘 새벽은..  (2) 스샷첨부 너거기잘있니 04-24 0 551
39868 [해외축구]  엘클라시코 스코어만 보면 재밋을거 같았는데 어땠나요?  (2) 엘사페라도 04-24 1 354
39867 [해외야구]  [현지중계영상] 테임즈 vs 오승환 두번째 대결  일탈 04-24 2 369
39866 [해외야구]  짐 아두치 선수 메이저리그 복귀전 영상  (1) 일탈 04-24 2 39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