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66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41682 [야구]  버나디나 호수비.gif  (2) 취권vs당랑권 18:03 2 202
41681 [야구]  양상치나 서용빈이나  (3) 슈퍼스타촤 18:01 0 86
41680 [야구]  무사일이루 또 병살 ㅋㅋㅋㅋㅋㅋㅋ  초작 17:59 0 112
41679 [야구]  와 버나디나 수비  (1) 호랭이열두마… 17:59 0 85
41678 [야구]  용빈아 나가자 인간적으로  초작 17:55 0 86
41677 [야구]  기아 오늘 1회부터 뭔일...  (6) 얀벨제브 17:41 0 144
41676 [축구]  2017 U20 월드컵 C조 조별라운드 제3경기 진행 현황  octhree 17:34 0 57
41675 [야구]  롯데는 어제 애디튼이 보여줬어야 할 투구를 오늘 박진형이 보여주고 있네요.  (3) 鐵腕최동원 17:33 0 83
41674 [야구]  오늘나온 3중살.gif(LG vs SK)  (4) 취권vs당랑권 17:31 1 231
41673 [야구]  아 히메네스 ㅠㅠ  (4) 유배추도사 17:25 0 103
41672 [야구]  와 엘지 트리플 플레이 ㅋㅋㅋㅋ  (2) 끝내기안타 17:25 0 141
41671 [축구]  축알못의 향후 A대표팀 포메이션 구상  (2) 슐츠 17:04 0 110
41670 [야구]  어제 유희관..... 대단....  아이아이유 16:48 0 234
41669 [농구]  NBA 팀이적 루머..  (6) octhree 15:26 0 233
41668 [야구]  5월 27일자 kbo등말소.jpg  (2)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15:13 1 240
41667 [기타]  WWE, 루세프에 대한 대형 푸쉬 계획 중/진더 마할  글로벌포스 14:20 0 112
41666 [해외축구]  이적 오피셜 많이 낫으면 좋겟어요  (2) 늙은아기곰 12:24 1 359
41665 [야구]  삼성.. 다시 원대복귀 ㅋㅋㅋ  (2) 열혈우림 10:39 0 603
41664 [해외야구]  (0527 휴스턴전) 김현수 전 타석 모음  (1) 일탈 09:49 1 303
41663 [해외축구]  베나실 맨시티 이적 .ㅅㅅ  (5) 스샷첨부 멍뭉잇 09:33 2 508
41662 [해외야구]  (0527 디백스전) 테임즈 전 타석 모음  일탈 09:27 0 196
41661 [기타]  왓컬쳐 선정 푸쉬를 스스로 걷어찬 레슬러 10인  (3) 글로벌포스 08:29 0 174
41660 [기타]  왓컬쳐 선정 리패키지(또는 기믹 체인지)가 필요한 레슬러 10인  글로벌포스 08:28 0 83
41659 [기타]  WWE 슈퍼스타 맷 하디, 브로큰 캐릭터 상표권 등록 거부당하다.  글로벌포스 08:27 0 136
41658 [해외야구]  (0527 토론토전) 추신수 전 타석 모음  (1) 일탈 08:15 0 250
41657 [해외야구]  추신수가 나올때 텍사스가 이겨야 하는데  락매냐 07:57 0 122
41656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4:48 0 230
41655 [농구]  플레이오프는 밍밍(?)했지만..  (1) 나누미 01:28 0 164
41654 [해외야구]  류뚱 첫 세이브 공 챙겨주는 곤조.gif  (6) 법규형님 01:09 5 1000
41653 [해외축구]  리버풀의 16/17 시즌 탑10 경기 및 어시스트!!!  (3) 봄의요정루나 00:25 2 19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