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82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4814 [기타]  WWE 스맥다운 2017년 7월 4주차 방송에서 생긴 일  카투니월드 11:07 0 84
44813 [해외야구]  해멀스 나오면 8~9점은 기본 지원이군요...  락매냐 11:03 0 44
44812 [기타]  조코비치는 올 시즌 무관으로 그치겠네요  BabyBlue 10:35 0 63
44811 [야구]  삼성 올해 수확은 ..  (2) 열혈우림 10:12 0 204
44810 [야구]  최훈 카툰 : 어제 프로야구 ( 2017.07.25 )  참된자아 10:02 0 182
44809 [기타]  쑨양이 쎄긴 쎄군요..  (3) 락매냐 08:39 0 319
44808 [야구]  2강4중4약 - 2강 5중 3약  (2) 상숙달림이 07:09 1 266
44807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목인방 04:09 1 313
44806 [해외축구]  [07/26] 루나의 이적루머...  (5) 봄의요정루나 01:41 3 222
44805 [농구]  우리나라 농구 선수 키 성장...  나누미 01:38 0 375
44804 [농구]  NBA - 피닉스 선즈 의 어빙 트레이드 제시  (6) octhree 00:47 2 243
44803 [해외축구]  2017 - 2018 시즌 각 구단 유니폼  (5) likkycat 00:39 0 257
44802 [기타]  7월 26일 경기일정 (MLB+KBO)  강무 00:10 0 57
44801 [해외축구]  무리뉴 "맨유, 팔아선 안 될 선수 팔았다"  (1) likkycat 00:02 0 672
44800 [야구]  오늘 선빈이 홈런이 정말 뜬금포임요...!  (3) 소닉돌 07-25 4 347
44799 [야구]  스크팬이지만 힐만 문제많네참  (9) 킹호날두 07-25 1 410
44798 [야구]  샤~~~크!! 버나~~ 디나!!!!!  (6) 에다흐 07-25 1 296
44797 [야구]  기아) 주처 2루타후 송구 미스 끝내기!  (2) 해뼈탄줌 07-25 1 297
44796 [야구]  기아 투수도 문제 있는데 포수도 문제있음  (6) 스샷첨부 잠자는숲속의… 07-25 0 333
44795 [야구]  KIA 투수코치진 욕하는게 이해가 됨.  (4) 키스톤 07-25 0 327
44794 [야구]  KIA는 타자는 정말 믿을만한데..  (4) 현은이야 07-25 1 217
44793 [야구]  세상에 선비니가...  (14) 해뼈탄줌 07-25 1 409
44792 [야구]  킹갓 김선빈!!!!!!!!!!!!!!!  에다흐 07-25 2 233
44791 [야구]  [기아] 김선빈 홈런...캬  불사신핫산 07-25 1 191
44790 [해외축구]  나비 케이타의 훈련에서의 심각한 태클...  (6) 봄의요정루나 07-25 1 358
44789 [야구]  백정현 선수 대단하네요  (2) 이카리아 07-25 0 220
44788 [야구]  KIA 올시즌 후 정리해야할 불펜 두명 나왔네요.  (3) 카투니월드 07-25 1 418
44787 [야구]  원래 타이거즈  (10) 천재소년깜유… 07-25 0 328
44786 [야구]  기아 sk  (1) 인터스 07-25 0 195
44785 [농구]  커리 방한 질문요!~  도깨비 07-25 0 1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