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94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7449 [농구]  2017 NBA 여름 주요트레이드 간편정리 ^^  octhree 22:07 0 99
47448 [해외축구]  이승우는 오늘도 벤치만 달구다 끝이려나...  (1) 청령군 21:12 0 296
47447 [야구]  인생은 이호준처럼...  (2) 그까이꺼뭐라… 20:55 1 257
47446 [축구]  오늘 k리그 전북vs대구 대구2골 연속 비디오판독 노골선언  (7) 콩쿨스 19:59 1 238
47445 [축구]  케이리그 비됴판독..  야이시골년아 19:54 0 266
47444 [야구]  와 오늘 엘지 엔시 경기 보는데 암걸리는줄  (3) 악덕얀 19:51 0 165
47443 [야구]  이래저래 많은 일이 있었네요..  강무 19:40 0 138
47442 [야구]  와.. 두산 대단하네요...  (2) ciel1004 19:39 2 228
47441 [해외야구]  추신수 , 류현진 타팀 이적이나 트레이드 되었으면 하는 바램인데 ,,, 어디가 좋을런지 ^^;;  (8) octhree 19:15 2 380
47440 [해외축구]  디발라.avi  성진국에이스 18:53 0 136
47439 [야구]  나이스  (2) RWK2015 18:36 1 177
47438 [야구]  올해 롯데는 정말 만화책같네요  (3) fjfeorkd 18:29 1 288
47437 [야구]  아.. 기어코 공동 1위네요 ㅠ  (4) 열혈우림 17:41 1 376
47436 [야구]  두산 서예일 오늘 보물같네요 보물~  (4) 소지니♡ 17:16 1 213
47435 [야구]  엔)역시 호부지!!!  (6) 꾸에에에엑웩 17:05 2 337
47434 [야구]  LG도 사망...  (1) 나나들이 16:55 0 416
47433 [야구]  두산 1위 등극 축하~  (3) 진짜강백호 16:55 2 327
47432 [야구]  롯) 엘지팬님들 진짜 존경합니다.  (14) 청령군 16:44 2 379
47431 [야구]  이쯤되면 개기태 승부조작 의심 조사해봐야  (11) 우루사스 16:35 0 484
47430 [야구]  기아는 또 무너지네요  (1) 영웅은죽지않… 16:33 0 281
47429 [기타]  오스타펜코, 우승했네요  (1) BabyBlue 16:28 0 113
47428 [기타]  NFL 좋아하시는 분 있나요?  (2) 지아이수거미 16:19 0 138
47427 [야구]  왜 채은성으로 바꾸냐  초작 16:10 0 168
47426 [해외축구]  리그앙 1,2위 팀 3골/경기 21골/7경기  상숙달림이 15:32 0 156
47425 [야구]  약빤 앰스플 PD.jpg  (3) 진짜강백호 15:30 0 673
47424 [야구]  어제 몰아칠 때부터 알아봤다.  (1) 천재소년깜유… 15:28 0 540
47423 [해외축구]  울성룡.avi  (1) 성진국에이스 14:05 0 272
47422 [야구]  9월 24일자 kbo등말소.jpg  (2)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13:05 1 284
47421 [해외야구]  베니스터 이시키는 일부러 와일드카드 포기하는거 같네  (6) 락매냐 12:57 0 289
47420 [해외축구]  모라타.avi  (4) 성진국에이스 12:47 1 29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