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17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37506 [야구]  불안 불안했던 대표팀이 오늘은 쿠바 상대로 쾌승을 거두었군요.  (2) 엘사페라도 18:11 0 72
37505 [야구]  WBC 평가전 쿠바 상대 김태균 2회 2타점 적시타.GIF  (2) 스샷첨부 일검혈화 14:52 2 316
37504 [야구]  2017년 2월 25일 수원 kt 위즈 파크 리모델링 공정사진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14:31 0 135
37503 [농구]  2017 NBA 데드라인 간략 정리  (1) octhree 12:28 0 212
37502 [기타]  [수영] 펠프스의 자유형과 접영  (5) 팝콘1004 11:09 1 225
37501 [해외축구]  바르샤 유스의 위엄  (2) 스샷첨부 감당할수있겠… 10:38 1 707
37500 [해외야구]  박뱅 시범경기 첫 타석 안타~  (1) 스샷첨부 법규형님 09:39 1 509
37499 [해외야구]  오늘은 다 무안타네요 재균 현수 지만 박뱅은 멀티히트 중  (2) 락매냐 09:10 1 201
37498 [야구]  WBC대회가 다가오네요.  (3) 공구리님 03:34 1 167
37497 [해외축구]  브렉시트, 트럼프, 라니에리  (2) 스샷첨부 딜리딩딜리동 02:13 0 437
37496 [해외축구]  유로파리그(UEL) 16강 대진  (2) 스샷첨부 alllie 01:10 1 302
37495 [해외축구]  강인이 결국 레알 마드리드로 가나봐요  (9) 스샷첨부 법규형님 00:20 1 1034
37494 [레이싱]  F1 2017 페라리, 맥라렌 차량 공개사진  (4) 스샷첨부 마제스틸 02-24 3 657
37493 [농구]  오늘자 KBL 미친 버저비터.gif  (19) 스샷첨부 법규형님 02-24 11 1243
37492 [기타]  으아 컬링 아쉽네요~ 그래도 수고하셨습니당.  (1) 엘사페라도 02-24 0 158
37491 [농구]  기승호의 한화사랑  스샷첨부 alllie 02-24 1 533
37490 [야구]  한화가 새용병 투수.. 영입..  (5) 열혈우림 02-24 1 525
37489 [해외야구]  비야누에바의 92km/h 똥볼.avi  (4) 스샷첨부 법규형님 02-24 2 909
37488 [야구]  한화 담당 기자의 핵직구...  (5) 스샷첨부 참된자아 02-24 2 1108
37487 [레이싱]  F1 2017 토로 로소, 르노 엔진 고장으로 촬영 일정 조기 종료  (4) 스샷첨부 마제스틸 02-24 1 312
37486 [야구]  한화, 투수 카를로스 비야누에바 영입 '총액 150만 달러'  (4) 스샷첨부 참된자아 02-24 1 602
37485 [농구]  골스 3쿼터에만 50득점 ㅎㄷㄷ  (2) BabyBlue 02-24 0 413
37484 [야구]  한화 카를로스 비야누에바랑 계약했네요.  (1) 동화 02-24 0 313
37483 [농구]  커리 진짜...  (5) 스샷첨부 하루이나 02-24 0 708
37482 [농구]  골스 미쳤네요.  (2) 듀그라니구드 02-24 0 311
37481 [농구]  계속된 호구딜은 늘어난 샐캡과 연관된 것 같네요.  (2) 듀그라니구드 02-24 0 305
37480 [해외축구]  루니, 맨유 잔류 선언 "여기에 남는다"  (7) 너거기잘있니 02-24 0 461
37479 [해외축구]  김병지 진짜 해설 극혐 최악이네요  (12) 정소민♡ 02-24 1 907
37478 [기타]  [수영] 스테파니 라이스(Stephanie Rice)의 영법- 개인 혼영(Individual Medley)  (2) 팝콘1004 02-24 2 216
37477 [해외축구]  EPL 우승컵이야말로 진짜 독이 든 성배  (6) 스샷첨부 딜리딩딜리동 02-24 1 8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