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603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1535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목인방 03:00 0 135
51534 [농구]  역시 오세근 선수였는데.. 이승현 선수도..  나누미 01:02 0 106
51533 [야구]  손아섭선수의 영향력..ㅎㅎ  (11) 강무 00:13 1 494
51532 [야구]  황재균에 대한 팩트 폭력중에 이만한게 있을까?  (8) 무식하면용감… 11-23 4 578
51531 [해외축구]  그리즈만 원더골.gif  (4) 일검혈화 11-23 2 604
51530 [야구]  한화는 잡음이 끊이지 않네요..  (2) 열혈우림 11-23 0 619
51529 [야구]  고교 내야 최대어... 애틀란타 미아 된 배지환은??  (27) 소리없는 11-23 0 667
51528 [농구]  NBA 시즌 초반 분위기 - 동부가 점점 무서워진다 .. 서부는 진흙탕 싸움중 ^^;;  (1) octhree 11-23 0 170
51527 [야구]  드래프트 소식 이제 봤는데  (2) 금초딩 11-23 0 452
51526 [농구]  대한민국 vs 뉴질랜드  (11) 마음같아서는 11-23 1 539
51525 [농구]  대한민국 vs 뉴질랜드  (5) alllie 11-23 0 235
51524 [야구]  이국종교수는 갈아탔습니다. ㅋㅋㅋ  (1) 사감선생님 11-23 0 1066
51523 [야구]  야구 선수가 왜 공익가나요?  (13) 겨울아가지마 11-23 0 802
51522 [야구]  KBO 스토브리그 이벤트  (32) Agent 11-23 11 632
51521 [농구]  프로농구 KT, 인삼공사에 이재도·김승원 주고 김기윤·김민욱 영입  (2) alllie 11-23 0 115
51520 [농구]  골든 스테이트, 오클라호마에 완패했네요  (2) BabyBlue 11-23 0 284
51519 [농구]  울엄마가 드디어 보스턴을 잡았습니다~~~  (2) ♥사랑니♥ 11-23 0 306
51518 [농구]  골든 스테이트 VS 오클라호마 시티  (2) 하루이나 11-23 0 201
51517 [야구]  1년만에 부활한 염경엽-손혁의 강지광 투수 프로젝트  (3) ciel1004 11-23 2 485
51516 [야구]  김주찬 인스타피셜  (12) 스샷첨부 사감선생님 11-23 1 1471
51515 [야구]  기아 팬분들 다시 각잡으셔야 할지도??!?!?!  (33) 사감선생님 11-23 0 967
51514 [야구]  넥센, FA 채태인 '보상선수 없이' 놔준다  (18) 사감선생님 11-23 2 676
51513 [격투기]  [UFC] 최두호 내년 출전..韓 파이터 2승 6패로 올해 마감  (1) 락매냐 11-23 0 253
51512 [기타]  WWE 2018년 PPV 일정 발표/더 마린 6 주인공 3인  카투니월드 11-23 0 113
51511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2) 목인방 11-23 1 325
51510 [야구]  엘지팬분들 작뱅 어떤가요  (13) 화명자이언츠 11-23 2 811
51509 [농구]  이번에도 오세근 선수가 잘해주겠죠..  (2) 나누미 11-23 1 140
51508 [야구]  이제 2차드랲도 끝났고..  (2) 강무 11-23 1 369
51507 [야구]  유승안 경찰청 감독  (1) 유치한사스케 11-23 0 575
51506 [야구]  선수도 자기챙길거 다챙겨야지  (1) unikaka 11-22 0 5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