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살 계약만료로 퇴사합니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게시판]

27살 계약만료로 퇴사합니다.

글쓴이 : 그라피아스 날짜 : 2017-11-14 (화) 23:59 조회 : 43796
16년도 2월 지방거점국립대를 졸업하고 계약을 전전하다
17일부로 다니던 직장에서 계약이 종료됩니다.

 환경공학을 전공했고 졸업학점도 4점을 넘겼지만 20살부터 부모님없이 혼자벌어 학교를 겨우겨우 졸업했습니다. 졸업반일땐 마냥 돈벌고 싶었습니다. 학교를 다니는 것 자체가 저에겐 지옥이었으니까요. 하지만 졸업하면서 작성했던 자소서엔 말그대로 구멍이 뻥뻥 뚫려있었습니다. 아무도 받아주는 곳은 없었고 절망했죠.

 그렇게 전공과는 관계없는 직종에서 근무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다만 꿈을 포기하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근무와 병행가능하던건 자격증이란 판단에 1년 9개월 동안 하나도 없던 기사자격 3개에, 원하던 어학점수를 초과하고, 컴활, 한국사 등등을 마구 취득했습니다.

 모은돈으로 환경직 공기업 취업에 도전해보려합니다. 계약만료로 퇴사하기에 실업급여도 신청하고, 체험형 인턴도 하고, 아끼고 아껴서 절박함 하나로 공부해보려 합니다. 이미 이곳저곳에 서류 넣으면서 필기시험 경험을 해봤습니다.

 퇴사일은 다가오고 무슨 생각이 많아선지 출근시간이 되가는데 잠이 오질 않습니다. 가입한지 2500일이 넘은 이토에 푸념 한번 늘어봤습니다. 이 새벽에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부천늑대 2017-11-15 (수) 09:09
마음으로나마 그대의 앞날이 찬란함으로 가득차 눈이 부시길 기원합니다.
힘냅시다.
50여 년 살아보니 젊은시절 그 난감함과 절망감 외로움 그리고 호기와 용기, 때론 무모하기까지한 도전까지 모두 한편의 추억이더이다.
큰아들녀석 딱 님과 동갑입니다.
그녀석 응원하듯 님께도 응원을 보내드립니다.
한 20여 년 지나고 '세상 살만합디다...'라는 글이 올라오길 기대합니다.
     
       
중독자oo 2017-11-15 (수) 21:47
훈훈한 글보고 쌀쌀한 날씨에 따뜻함을 느끼고 갑니다.

좋은밤 되세요.
     
       
크림소스파스… 2017-11-16 (목) 00:42
비슷한 처지에 힘이 많이 되는 글입니다.
담임쌤 2017-11-15 (수) 09:13
와씨.. 글쓴이는 뭘해도 성공하겠다. 진짜로!
혼곤 2017-11-15 (수) 09:17
열정과 목표가 있으니 성공하실겁니다.
건강 챙기시고, 화이팅 입니다.
RONALDO7 2017-11-15 (수) 09:38
이 글을 읽으면서 어떤 댓글을 달아줄까 많이 고민했습니다.
저랑 비슷한 면이 많아서요.
좋은 말보단는 힘내라는 말보다는 지금 내가 목표로 하는 것에 조금더 조금더 신경쓰신다면 꼭 반드시 이루실꺼예요.
힘내요.
레드문광자 2017-11-15 (수) 09:39
제 주변 친구나 지인 얘기 들어보면 환경직은 공무원이나 공기업이 답입니다.
일반 사기업부터 시작하면 너무 힘들다고 하더군요. 퇴사한 친구도 있구요.
공기업은 대표적으로 한국수자원공사가 있습니다.
학점,자격증은 입사하는데 기본 자격만 될뿐 합격에 큰 상관없습니다.
공기업이 목표시라면 지금부터 인적성,전공 준비하시고
그룹면접,영어면접 등 많은 준비를 시작하셔야 될겁니다.
혜성ss 2017-11-15 (수) 09:41
열정으로 성공하세요
갠적으로 대학 2년 후 박사 까지 스스로 벌어 공부한 1인으로 자부심을 느끼며 살고 있어요
부모 도움 안받는게 요즘 효자입니다.
대단합니다. 목표만 제대로 잡는다면 결과는 좋으리라 생각됩니다.
님 같은 분들은 세상에 많으니 외로워 말고 힘내세요 홧팅
카본스틸맨 2017-11-15 (수) 09:44
기사자격증 없는 사람도 많은데..
요즘 많은 시험들이 너무 어렵습니다.
하얀방석 2017-11-15 (수) 09:48
준비와 노력을 계속 해왔으니 정말 잘될거에요. 힘내세요
이광마 2017-11-15 (수) 09:56
잘 되실겁니다! 우리 같이 힘냅시다!
조토공주 2017-11-15 (수) 10:03
힘내요!!
얼토당토 2017-11-15 (수) 10:19
힘내십시요~
비버니 2017-11-15 (수) 10:29
님이 1년 9개월동안 하신 일을 보니 뭘해도 성공하실 분이시네요. 힘드시겠지만 이제까지 해왔던 것처럼 조금만 더 달리신다면 님이 원하시던 궁극적인 목표를 이루실거라 생각이 듭니다.
카제1 2017-11-15 (수) 10:41
어학만 된다면 해외 취업도 알아보세요. 결국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공기업이든 현실은 냉혹합니다. 비슷한 스펙이라면 상위권 대학 출신에 더 눈이 가는건 사실이니까요. 저도 여러 사람 뽑아봤지만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모르기때문에 눈에 보이는 스펙이나 조건이 전부입니다. 영어나 자격증은 모두 똑같아요.  파이팅 하세요!!
나는별명이없… 2017-11-15 (수) 10:52
건승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메탈슬라임 2017-11-15 (수) 10:58
보닝니이 포기하지 않는다면 일은 구할 수 있습니다. 원하는 곳이 있다면 좀 더 노력하면되구요. 물론 특정 직종처럼 자격조건이 정해져있는거면 어쩔 수 없지만 ..
▷◁adev 2017-11-15 (수) 11:00
느낌 오네요
이 분 잘 될 사람
무적산적 2017-11-15 (수) 11:41
응원합니다.ㅎ
김두르자 2017-11-15 (수) 11:55
어디서든 열심히 하시는분이군요! 잘되실겁니다~!
가내수 2017-11-15 (수) 12:05
지금도 열심히 잘 하고 계십니다 ...
dkbaek 2017-11-15 (수) 12:16
이런분들이 많아야 나라가 건강해집니다.
키바커버 2017-11-15 (수) 12:21
음 혹시 진주 경상대 아님???왠지 동질감이 느껴지는데.....
한섹시 2017-11-15 (수) 12:27
절박함만 있으니 성공합니다.
지금의 마음가짐이 중요합니다.
gackt082 2017-11-15 (수) 12:37
ㅎ _ㅎ 27살. 이제 졸업하고 사회에 뛰어들어 1년 정도 지났겠네요.
저도 대학교 4학년 졸업시즌에 모대기업 게임회사 인턴으로 들어가서 진짜 개고생하며 일했지만..
실력도 실력이고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변명은 하지말자이니. 결국 실력이 모자라 계약만료로 백수되고
지방사람이라 서울에 신림 자취방 월세나 생활비 벌면서 제대로 공부도 못하면서 게임업계 문을 두드리니
열기가 너무 힘들어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서 전공과는 전혀 무관한 제약회사에서 일하다 지금은 작은 구멍가게운영
대학4년 정부학자금대출로 빚이 생겨있고, 모은 돈과 대출금으로 자영업하는데 빚갚으면서 생활비주고 가계운영비 빼고 나니 내 주머니에 들어오는게 없음. 그냥 생계유지만 하고 있음... 월급받을때랑 똑같...쥬르륵..
그래도 먹고는 살아진다. 언젠가 빚이 다 갚아 지면 +가 될테지! 그때까지 망하지말자! 악착같이 일할뿐..
     
       
투토렌이 2017-11-16 (목) 02:37
27ㅇㅔ 벌써 그정도 과정가셨으면 어마어마하시네여. 클라스지림.남들 아직 학교다니고 잇기도한데.
     
       
가나다oo 2017-11-18 (토) 21:38
씁쓸한것이지만 계약직이든 뭐든 결국 실력이 모든것을 좌우...인맥, 학벌이 안되는상황에서 남는것은 실력뿐이 없으니..역으로 생각해서 회사 오너라고 한다면 어떤사람을 뽑을것인가?최우선 실력 그다음 인성이든 뭐든 볼것이다..실력이 고만고만하다면 인맥이든 학벌이든 인성이든 볼것이지..
소란해소란해 2017-11-15 (수) 13:00
추운데 감기 조심 하시구요 그동안 일하시느라 고생많으셨어요!! 공기업 준비전에 충분히 휴식 취하시고 맛있는것도 많이드세요^^
펠릭스l 2017-11-15 (수) 13:13
뭘 하셔도 잘 되실겁니다. 직장은 많이 있습니다. 맘에 드는 직장 꼭 가지실겁니다.
그리고 직장이 아니더라도 소규모 창업 하셔서 성공 하실수 있으실겁니다. 화이팅 하세요.
Piaget 2017-11-15 (수) 14:00
공기업에 차상위층 전형같은것도 있을겁니다.
바르김 2017-11-15 (수) 14:05
건승하세요~
잇힝e 2017-11-15 (수) 16:22
아직 창창합니다. 분명 좋은 직장 들어가실겁니다.
미스타두루미 2017-11-15 (수) 17:08
취업성공하셨다는 후기로 돌아오시겠죠?! 화이팅!!!
다크카인 2017-11-15 (수) 17:41
응원합니다.  학교졸업하기전에 그 막막함이 저또한 겪었던 일이라 남의 일 같지않습니다.
풍림하산 2017-11-15 (수) 18:26
화이팅!! 힘내시고...필히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은 삶은 살고 있는겁니다....
10년뒤 이글을 보고 있는 자기를 그려보세요...^^
구경오세요 2017-11-15 (수) 21:26
좀더 자신감을 가지시고 힘내세요
임나나♡ 2017-11-16 (목) 00:31
대학생입니다. 귀감이 되는 글이네요. 더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지금의 제가 부끄럽네요 ㅎㅎ..글쓴이님은 꼭 성공하실겁니다 ^^
미드매니아남 2017-11-16 (목) 09:36
그들만의 세상도 있지만 우릴 위한 세상도 있습니다. 그걸 잘 찾아나가시면 단순한 학력과 능력을 넘어서  무언가 보이실거라 생각합니다.  다들 좀더 즐겁게 살수있는 날이 더 많았으면 좋겠네요.
부리나케 2017-11-16 (목) 13:07
힘내세요 기회는 있습니다.
사악한멋쟁이 2017-11-16 (목) 13:54
응원할께요. 나중에 좋은곳 취업 하셔서 후기 남겨주세요. 홧팅 !!!
uskin 2017-11-16 (목) 20:05
저는 87년생인데요
아직은 깡패급 나이가 맞아요
자신감 가지세요
몽키D이토 2017-11-17 (금) 01:05
파이팅 하시길 바랍니다!!
친절한고구마 2017-11-17 (금) 13:53
형도 너나이때 그랬다.. 힘내라... 잘되길 빈다.
눼쟈 2017-11-17 (금) 19:51
정말 정말 응원합니다!!!
지티지이 2017-11-18 (토) 21:06
세상 다 산듯한 푸념글이 좀 화나네요. 한참 젋구만...
     
       
가나다oo 2017-11-18 (토) 21:32
미래를 볼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된다고...나이가 많던 적던 지금이 마지막이라고 볼수도 있는것인데..지나고나니 젊은것이 어쩐다고?..나이를 얼마나 먹엇는지는 모르지만 참 불쌍한 인생이네요..자살하는 사람들은 아예 공감을 못가지겠네요...
허연호 2017-11-19 (일) 07:47
멀 해도 될듯한데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자존감이 좀 떨어지신게 아닐까 합니다. 맘에 여유를 가지시고 하나씩 하시다보면 충분히 반짝거릴 미래가 잇으리라 생각해요. 건승하십시요.
미김미김 2017-11-21 (화) 00:27
공기업 목표면 능력있네요 ㅎㅎ
익명6080 2017-11-21 (화) 08:50
50대 아재들은 모르겠지요 본인들이 얼마나 쉽게 취업을 했는지, 그리고 우리에게 강요합니다.

그런 회사 왜 못들어가냐고
잠수쟁이멍이 2017-11-23 (목) 00:54
훌륭한 젊은이 이십니다. 저는 시간강사 8년동안 ('학생들에게만') 교수소리 듣던 보따리 장수입니다. 이제 불혹이 넘은지 좀 되는데요. 제가 글쓴이었을 나이에 저렇게 깨어있었으면 하는 부러움도 생김니다. 시간강사다 보니 방학 때면 실업자 신세인지라 '일명' 노가다도 죽어라고 뛰었고요... (학창 땐 장학금받으며 등록금 걱정도 없었는데...), 정교수시켜준다고 무슨 브로커 같은 사람이 학교발전기금을 요구하길래 다 때려치고 건설회사 취직해서  안동의 고속국도 건설현장에서 일도 해봤었구요, (제가 체구가 작다보니 고속도로현장은 정말 힘들더라구요), 고향에 와서 교차로보다가 병원장례식장 인원모집에 쫓아가서 (가방끈? 덕분에) 총무과장으로 일 열심히 하다가 같은 의료재단인 병원 총무로 일하고 있습니다. 글쓴이의 고생도 남일 같지 않기에... (박사과정까지의 고생은 왠만한(글쓴이는 제외) 자격증 따는 고생보다는 쫌 더 힘들 겁니다.) 저도 이런저런 세월 지내고 이제사 새출발 하고있는 데 글쓴이야 말로 저보다 창창한 젊은이란 무기를 갖고 있고, 열정도 지녔으니 세상에 무서울 게 무에 있겠습니까?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홧팅!

P.S. (*__)//~토닥토닥!
나대지마 2017-11-24 (금) 19:24
27이면 한창입니다 만료 되고 다른데 좋은곳 들어가면 됩니다.
아! 한마디 하자면 50대이상 사람들이 얼마나 쉽게 취업했는지 본인들은 모른다고?
그래서 지금 한국이 이렇게 성장했나? 나도 30대 초반이지만 아재 아재 탓 하는 색히들 보면 참 가관임
시대가 다르고 환경이 다른데ㅋ 본인은 존나 잘났는데 세상이 몰라준다는건가? 지금 50~60대는 대학만 가도 엘리트임 요새 개나소나 돈주면 다 가는 차고넘치는 대학 졸업한거랑 똑같은줄 아나보네
골드라이탄 2017-11-25 (토) 11:32
저는 1년마다 계약하는 입장이라...간당간당하네요..무기계약직 전환이 빨리 되길만 바라고 있습니다
고요한바람1 2017-11-25 (토) 16:46
힘 내시길. 이왕 공부하시는 김에 쉽지 않은 공부.. 맘먹고 하셔서 혼자서도 일할 수 있는 그런 공부 하시길 강력히 권합니다.
40대가 되어가면 결국 갈 길이 정해져 있어요. 그 전에 확실한 것 하나 준비하세요. 그게 길게봐서 남는 것입니다.
일타싹슬 2017-11-26 (일) 23:56
희망직종과 그에 이르기 위한 노력이 님을 더욱 빛나게 하는것 같네요..
사실 뭘해야할지 뭘잘하는지 모른체 사회로 나가 이리저리 오르고 내리다 중년에 되고나서야 그나마
제대로 된 밥벌이를 한답니다... 최소한 님은 행복합니다..  잘될거라 확신이 드네요.
개우르 2017-11-29 (수) 11:40
저도 계약직으로 시작해서 이제 중견 브랜드 대리급으로 자리 잡았네요...
참고 기다리면 기회는 옵니다...그게 끝이 아니니 너무 실망하지 말아요!!
Luari 2017-11-30 (목) 00:06
저도 지거국 환경공학과 04학번입니다
저도 내일..자정이 넘었으니 오늘이군요
계약만료로 퇴사합니다
어쩌면 제 후배님 되실수도 있겠네요
비슷한 처지에 뭔가 느낌이 이상하네요
새로운 시작을 축하드립니다. 힘내세요
희망을싣은돛… 2017-11-30 (목) 17:14
이런분이 계시네요
축하드립니다. 꽃길 가시길 바랍니다. ^^
델이야기 2017-11-30 (목) 21:58
환경공학나와서 토목 상하수도설계하고있습니다.

어쩌다보니.. 이러고 있습니다. 크윽...
디코더코 2017-12-02 (토) 16:52
꼭 성공하실겁니다 화이팅!!
Reonardo 2017-12-03 (일) 13:55
응원합니다!!
콜드마왕 2017-12-04 (월) 03:42
대학 졸업후 이일 저일 하면서 자격증 취득했습니다. 지금은 30대 초반이구요. 전기쪽을 전공했고, 전기기사자격증도 있습니다만, 얼마전까지 완전 다른 직종인 디스플레이 관련 중견기업에서 1년 근무했고, 그간 일이 너무 많아 야근과 주말근무를 밥먹듣이 하면서 생활 자체가 너무 힘들었습니다. 그만 궈야하나 고민 많이 했었는데, 나이가 나이인지라 다시 처음부터 시작하려니 겁부터 났습니다. 결국 퇴사했구요. 지금은 완전 처음부터 준비해서 몇달간의 인터뷰 끝에 글로벌 기업에 채용되었습니다. 저는 이길이 제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본인이 원하는 직장 꼭 찾으셔서 기회 꼭 잡으시길 바랍니다. 저보다 좋은 조건과, 스펙을 가진 분이고, 나이도 깡패신거 같아 분명 잘 되리라 확신합니다.
소드마스터척… 2017-12-04 (월) 16:20
치열하게 사셧네요 언젠가 빛이 오길 기대합니다
에이드리언셰… 2017-12-04 (월) 21:19
원래 다 그렇게 사는겁니다. 필자분이나 저나 취업에 열정이 있으니까 언젠간 성공하리라 봅니다.

그런데말이죠. 문제가되는건 취업을 할 생각이없고 일할생각이없는 청년들이 너무많다는게 문제입니다.
트라이얼 2017-12-04 (월) 22:25
열심히 하는 모습이 좋네요..성공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착한댓글 2017-12-07 (목) 06:04
응원합니다
고사 2017-12-07 (목) 16:06
40인생 살면서 느낀건 인생은 운빨입니다.
인생 계획한대로 되지 않더라고요 -_-;;
언제 어떻게 행운이 나타날지 모르지만 지금처럼 열심히 사시면 꼭 행운이라는 놈이 나타날 것 입니다.
으이구쌉 2017-12-07 (목) 20:16
해송충이 2017-12-08 (금) 18:28
환경쪽은........운이 아주 좋아야 합니다. 노력하는 자에게 운이 따른다 했으니 열심히 노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력하세요. 전 비관적인 사람이라 최대한 좋게 말했습니다.
cineman 2017-12-08 (금) 22:15
꼭 성공하시길 기원합니다 ^^
제미니 2017-12-09 (토) 19:41
환경공학이면 안전관리 쪽으로 넘어가시는것도 좋을것 같은데...

건설업이면 휴무가 적어서 그렇지 돈은 그럭저럭 나오고 반대로 재조업이면 꾸준히 일할 수 있어서 나쁘지 않을텐데..
우슬비 2017-12-10 (일) 02:07
항상 응원 하겠습니다.

노력하는 삶은 꿈도 행운도 한발 먼저 오는 법입니다.
나즈린 2017-12-10 (일) 18:09
열심히 스스로의 힘으로 인생을 살고 계시는군요. 멋집니다.

전 한참 철없을 나이를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매일 아침 일하기 싫어서 죽을 것 같습니다.

부끄럽네요
카히리 2017-12-11 (월) 17:06
세상에 이런 사람을 퇴사시키는 미친 회사도 다 있네요..
오히려 잘된겁니다. 더 돈 많이 받고 더 좋은데로 가세요!
vsksu 2017-12-11 (월) 18:46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
게투 2017-12-11 (월) 22:37
뭘해도 되실분입니다. 당신의 끝없는 노력에 찬사를. 감사합니다.
Noto 2017-12-12 (화) 12:13
저랑 비슷한 분이 계시네요, 시기와 상황은 많이 다르지만.
고2때 imf로 아버지 사업이 망하셔서 대학 못갈 줄 알았는데, 없는 돈 끌어모아서 등록금을 만들어주셨더라구요.
덕분에 대학 문턱은 밟았는데, 더이상 학비를 받자니 너무 미안해서 나머지 3년반의 학비를 제가 벌면서 다녔습니다.
평일이며 주말이며 아르바이트하면서 학교다니느라 참 힘들었었는데, 나름 장학금도 몇 번 받아볼 만큼 열심히 살았었죠.
그땐 저도 학교다니는게 참 힘들어서 빨리 돈이나 벌었음 좋겠다 했었는데, 결국 전업 학생들이 취업준비하는 만큼을 못하고 살다보니 중소기업 짠 월급받으며 3년을 다녔습니다. 어느날 친구들 만나서 술자리를 갖는데, 대기업다니는 친구들을 보니 괜한 자격지심이 들더군요. 급여나 복지 어느하나 제가 나은 점이 없었거든요, 학교 다닐땐 나한테 과제 베껴가던 애들인데...
그러다가 문득 인생 살면서 해외에 나가본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 워킹 홀리데이를 만 29에 호주로 왔어요.
어찌저찌해서 여러사람 도움받고, 운좋게도 이제 어느정도 정착해 살고 있습니다. 호주와서도 몇 년동안 참 힘들었는데, 이제 어느정도 자리잡고보니 그때 워킹홀리데이와서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 경우는 이랬지만, 글쓰신 분도 뭔가를 계기로 인생의 전환점이 올거라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잘 하셨으니, 앞으로도 잘하실거에요.
보통의존재 2017-12-13 (수) 15:00
저도 계약직 짤렸는데 님처럼 일하면서 공부하지 않아서 그런지 1년쨰 백수입니다. 코피터지게 열심히 사셨으니 분명 잘 되실거에요..
mildbeat 2017-12-14 (목) 00:43
공감합니다.. 우리힘냅시다
베야르 2017-12-14 (목) 05:09
힘내세요. 지나고보니 젊기에 선택할 수 있는 것도 많습니다. 저도 부침이 많은 편이었는데, 결국 노력하면 결과는 나오게 되어 있더군요. 화이팅입니다!
홍간지 2017-12-14 (목) 12:55
저도 딱 그나이에 다니던 공기업 계약만료로 퇴사하고 제가 공기업 다닌다고 좋아하던 여자친구도
퇴사와 동시에 헤어졌었어요.
절박함에 이것저것 해봤는데 1년6개월 시원하게 날리고 지금 하고있는 일을 8년째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여우같은 마루라와 토끼같은 딸래미 은행돈이 섞여있지만 명의는 제앞으로 되어있는 28평 아파트 에서
먹고싶은거 먹고 입고싶은거 입으며 남부럽잖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돌아보면 의지가 제일 중요한것 같습니다. 그러면 기회는 옵니다. 정말이에요.
꼭 하고자 하는일 이루시기 바랍니다.
rodasam 2017-12-14 (목) 23:45
비슷한 입장에서 응원합니다. 화이팅이요!
처음  1  2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19
 [ KT 직영점 ] 이토 1호점 - 전국 최고 현금사은품 - 지니 프로모션 - 빠른개통 /… 통신1등 01-16
15469  [회원게시판] 새해부터 또 별이 하나 졌군요 (36) 金Canis 21:48 12112 12
15468  [기타] 여동생이 태어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떠난 소년 (56) 사니다 19:17 29576 43
15467  [기타] 최민수 사건의 진실.jpg (72) opsxdw 18:22 31222 55
15466  [동물] 곰이여도 이겨낼수 없는 절대고통.gif (93) 치와왕 16:46 25412 52
15465  [감동] 방송 중 뜬금없이 큰 돈 써버리는 고든램지 .jpg (42) 시티은행 16:39 30679 32
15464  [회원게시판] 아재들 채굴 프로그램.jpg (67) 스샷첨부 빈폴 14:43 21899 10
15463  [자동차] 살카님께 뉴카렌스 구매 후기 (36) 부요리장상디 11:34 13647 15
15462  [감동] 미쳤다고 생각했던 가난한 농부가 이룩한 것 (48) 블루복스 10:30 25643 60
15461  [기타] 美 여군의 의로운 죽음.. (56) 샤방사ㄴr 01-15 39030 83
15460  [회원게시판] 집에만 있는 32살 백수 (123) 우존 01-15 30641 43
15459  [연예인] (약후) 모델 신재은 메이드복 (70) 블러핑 01-15 38636 63
15458  [연예인] 하니 클린슛 (70) 그린이 01-15 31518 34
15457  [회원게시판] 부랄친구라도 멀어지는건 한순간이네요 (127) 강남고려 01-15 26763 37
15456  [엽기] 꽃뱀 유망주 년들 (103) 하데스13 01-15 55447 76
15455  [회원게시판] 탈영했습니다. (133) 방콕폐인 01-15 20989 35
15454  [회원게시판] 오늘따라 이쁜처자들이 음청 많네요.. (131) 스샷첨부 Sycopant 01-15 24817 24
15453  [회원게시판] 땅콩 조현아 근황 (119) 스샷첨부 김윤이 01-15 21437 42
15452  [회원게시판] 본인의 취미생활 (86) 스샷첨부 흑형초코바나… 01-15 25976 21
15451  [연예인] 김연아의 뉴발란스 (87) 적당히해라 01-15 34627 83
15450  [감동] 여자친구를 부모님께 설득한 방법 .jpg (43) 시티은행 01-15 40222 74
15449  [연예인] 수지 훔쳐보기 (53) 男子 01-14 37445 40
15448  [회원게시판] 지금 사는 집의 진짜 좋은 점 하나는.jpg (108)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1-14 29738 20
15447  [회원게시판] 여자친구가 만두가 먹고 싶다 하네요 ㅎ (60) 스샷첨부 트라이얼 01-14 25750 19
15446  [자동차] 중고차매장에 와서 제대로 멘탈 나가네요 (115) 이니셜피 01-14 22856 42
15445  [유머] 진짜 최고의 언론장악 (73) 스샷첨부 욱나미 01-14 37881 60
15444  [회원게시판] 운동하면 생기는 강해지는 성욕.. (83) sfqwefe 01-14 26323 5
15443  [회원게시판] 방귀소리 크거나 냄새 심한 알바생 모집.jpg (53) 스샷첨부 페이스북 01-14 20744 9
15442  [감동] 도둑질한 아이 집까지 쳐 들어간 경찰 (44) 생나기헌 01-14 30884 60
15441  [기타] 한국 양궁이 강한 이유.. (61) 샤방사ㄴr 01-14 30338 60
15440  [유머] 레전드 - 생생정보통(feat.부러움) (37) 제이슨본드통 01-14 47856 132
15439  [영화게시판] [ 골든슬럼버 ] 1차 예고편 (38) 마이센 01-13 12385 24
15438  [사용기/후기] 중고나라 사기 당한 경험과 나름대로의 예방법 (76) 루티네즈 01-13 17196 36
15437  [취미생활] 성남시 눈썰매장... (59) 스샷첨부 테러전담반 01-13 23931 73
15436  [게임게시판] 면상으로 배그하는 스트리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0) 정수삼촌 01-13 22325 17
15435  [사용기/후기] 제주도 대방어 한접시 (39) djwodj 01-13 18189 17
15434  [도서게시판] 기본적인 사전조사도 안되면 발생하는 일(지식이 부족한건가).jpg (68) 게비센 01-13 10067 1
15433  [기타] 일반인 vs 코인충.. (160) 샤방사ㄴr 01-13 28638 66
15432  [회원게시판] 우크라이나로 가즈앗!!! (여자 애니덕후) (124) MSI갓라이크 01-13 46565 72
15431  [유머] 이세돌 근황.jpg (121) 스샷첨부 croove 01-12 52371 117
15430  [연예인] 내가 바로 갓지효다 (50) 반쪽화살 01-12 47563 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