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님 소개팅 후기글 올립니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게시판]

택시기사님 소개팅 후기글 올립니다.

글쓴이 : 주례동김사장 날짜 : 2017-11-13 (월) 19:50 조회 : 24152

오늘 오후 4시 30분에 서면 모 커피집에 도착하여 먼저 도착했다고 카톡보내고 기다렸습니다.

커피집에 소개팅 하는분들 은근 있더라구요. 힐끔힐끔 구경하다가

기다리면서 엄청 이쁘시거나 이미지가 강하신 분이 오실려나 했는데 키가 작으시면서 수수하신분이 오셨습니다.

첫 인상이 순해 보여서 호감이 살짝 가더라구요.

2시간가량 이런저런 대화하고.... 편하게 매너있게 계속 대화를 이어나갔습니다.

회사 얘기, 다이어트 얘기 저도 편하고 상대방도 편하게 대화한 것 같네요 생각해보니...

그러다 배가 고파서 주변에 치킨집가서 치킨 먹으면서 대화.... 거의 수다에 가까웠네요. 서로 수다떨고...

다시 커피집가서 차한잔 하면서 또 수다떨고...

그러다 9시반쯤 나와서 버스타고 가시는 것 보고 그렇게 집에 왔습니다.

일단 마지막에 헤어질때 다음번에 기회가 된다면 해운대쪽에서 식사하고 구경도 하면 좋겠네요 하면서

말씀드리고 버스타고 가는거 보고나서 바로 카톡으로 오늘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얘기나누면서 기분좋게 집에들어갑니다.

조심히 들어가시고 연락주세요~ 라고 보냈습니다.

그리고 집에와서 씻고 현시간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도착시간이 훨씬 지난것 같아 다시한번 집에 잘 도착하셨는지 톡을 보냈으나 전혀 반응이 없습니다. 그전 카톡은 읽으신것 같은데

도착하셨냐고 물어본 카톡은 아직 읽지 않으셨네요.

울동생이 그러네요. 요즘에는 만나서는 매너있게 얘기하다가 헤어지고 나서 맘에 안들면 그냥 연락 안한다네요 ㅋㅋ

최종적으로 일단... 살아가면서 누구를 어디서 어떻게 만날지 모르기 때문에 최대한 택시기사님께도 매너있게 행동했다 생각하고

따님분에게도 매너있게 대화하고 다음에 또 만났으면 하는 어필도 했고 제 입장에서 최선을 다했다 생각합니다.

좋은 소식이나 재밌는 일은 전혀 없어 후기글을 기대하신 이토회원님들께 죄송합니다.

저말고도 다른 회원분들중 소개팅 후기글이 있는것 같은데 역시나 연락을 안하는것으로 끝을 내버리네요.

제 스스로는 안정적인 직장에 부족함이 없다생각하는데 요즘 여성분들 정말 모르겠습니다 ㅋㅋ

특히 나이가 좀 있으신분들은 더더욱 모르겠네요.

그래도 속이 시원하네요~ 큰일하나 마무리한것처럼... 전 이만 디아블로 시즌하러 갑니다.!!!

언젠가... 제 짝이 나타나겠죠 뭐~ ㅋㅋㅋㅋ





투미소 2017-11-14 (화) 01:03
그냥 반포기상태로 신경쓰지말고있어보세요~ 아버지의 입장을생각해서 그냥 나간자리일수도있어요~
근데 말그대로 아버지입장생각한거라서 매너있게 잘들어주고 얘기주고받고 나름 그 여자분도 한다고할걸지도?
아님 진짜 여자가봤을때 님이 맘에 안드는거였을지도ㅠ 마지막 버스타고 보내는게아닌 데려다줬어야 하는건가?
어차피 아버지가 누구인지 아는상황이라 어색한것도없으니까요ㅋㅋ데려다주고 집에들어가서 기사아버지께
인사도 하고 그랬어야하는건가? 암튼 기다려본다고 손해볼건없으니 다른 짝을찾더라도 홧팅입니다ㅎ
블루엔쵸비 2017-11-14 (화) 01:06
글로 전부를 알 수는 없겠지만, 글 쓰는 스타일 보면 친절하고 사려깊으신 분 같습니다.
잘 안 된다고 한들 너무 마음쓰지 마시길 빕니다. 좋은 사람은 좋은 사람 만나더이다.
판에미로 2017-11-14 (화) 01:35
재밌습니다... 이런 글 하나 읽으면서 사람사는 냄새 한 번 느끼는 거죠...

좀 더 기다려 보시고, 연락 없더라도 실망하실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중도의표본 2017-11-14 (화) 01:47
님 근데.. 여자분이 나이가 많아서 오히려 잘된 일일 수 있어요. 둘다 결혼 생각해야할 나이인데 2세 걱정으로 큰 속앓이 할지도 모르고...

나중에 4살 어린 여자 만날거에요. 화이팅.
길사랑 2017-11-14 (화) 02:05
디아2  시즌은 사랑입니다. 여캐와 사랑에 빠지세요.!
독수리™ 2017-11-14 (화) 02:39
짝이 나타 날것입니다
발노리 2017-11-14 (화) 04:10
사귀는 애인도 그렇습니다 헤어지기 전날까지 잘만놀다가 다음날 이별통보
라분고래 2017-11-14 (화) 05:34
택시기사님 : 딸아... 이번 주말은 박사장이지? 어떤 특식을 먹고 올꺼니?
백배달 2017-11-14 (화) 07:37
글에서도 매너 있으시고, 성실함이 느껴집니다. 꼭, 좋은 분 만나셔서 행복 하시기를 바랍니다.
알파GO 2017-11-14 (화) 11:34
소개팅에서 여자가 남자 맘에 들어하면 계속 놀고싶어 합니다. 시간 남아 도는 사람처럼요.
영혼불멸 2017-11-14 (화) 12:10
결국...
커피숍 : 수다...!
치킨집 : 수다...?
커피집 : 수다...ㅠㅠ;

적당히 유머 있고, 말잘하는 남자는 좋은데...너무 말많은 남자는 가벼워보여서 싫다는군요.
요매 2017-11-14 (화) 13:00
아주 재미있는 시간 보내고 오셨네요. 좋은 만남이 더 갈수도 좋은 추억으로 남을수도 있지만, 그건 수많은 인생의 기로중에 하나....둘중 뭐가 되었든 현재까진 좋은 기분이신거같네요. 잘하고 오셨네요. ㅎㅎ
ukill 2017-11-14 (화) 14:53
아군이다~~~
엄마손만두 2017-11-15 (수) 20:06
흠.. 님은 잘되었음 하는 조그마한 바램이 있었는데;;
저도 몇일전 지인으로 부터 6살 연하를 소개받고 첨엔 sns로 연락하며 농담도 하고 이때까진 좋았습니다
만날 약속정하고 만나서 식사하고 차마시고 집까지 데려다주고 왔는데  이렇게 첫날은 분위기 좋았습니다
문제는 다음날부터 답장이 단답으로 바뀌더니 3일째되는날 결국 끊겼네요;
처음  1  2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20
 <공식인증대리점>- 사은품 "1위" - < 24시간 상담> -- 믿을 수 있는 "공식 대리점… 공식대리점 02-18
15811  [회원게시판] 오늘 여자 컬링 대박 순간.gif (40) 산들에꽃피네 14:11 17951 19
15810  [회원게시판] 김아랑 선수에 심쿵했네요.GIF (44) 제임스밀러 12:44 19419 38
15809  [회원게시판] 여자가 남자를 바라볼때. (75) 스샷첨부 chosyp00 10:27 19725 58
15808  [회원게시판] 편의점 싸가지 없는 여자 알바생 (271) asdfffff 10:19 19619 37
15807  [감동] 숙명여대 클라스.jpg (56) 치와왕 03:05 36839 115
15806  [회원게시판] 캐나다 외노자 일기 (125) fgndevil 00:15 20189 45
15805  [기타] 대만의 무고죄 처벌. (99) 하데스13 02-17 37660 72
15804  [도서게시판] 카카오페이지 2000원 쿠폰 (189) Upsilon 02-17 12479 160
15803  [연예인] 허벅지 보여주는 사나 (92) 사나미나 02-17 38429 69
15802  [연예인] 수지 미친 클라쓰...jpg (84) 스샷첨부 양산박꾸 02-17 44111 38
15801  [기타] 대한민국 군필자의 일갈 (132) 스샷첨부 아트람보 02-17 35302 138
15800  [엽기] 경남 밀양 여중생 집단강간 사건 (119) 하데스13 02-17 32881 132
15799  [회원게시판] 진짜 한국 이란 나라는 희한함.. (112) 하루미치 02-17 27317 18
15798  [회원게시판] 스타벅스 근황.jpg (111) 스샷첨부 페이스북 02-16 25955 52
15797  [엽기] MC몽 병역기피.jpg (93) 치와왕 02-16 28861 90
15796  [회원게시판] 여자 연예인 아나운서 카톡 프사로 하면 한심한가요? (80) hell조선 02-16 20425 10
15795  [회원게시판] 취업했다가 퇴사했네요. (162) 박사님 02-16 25767 82
15794  [회원게시판] 와 조선족 놈들 겁나무섭네여 (86) 크라푸풍 02-16 21294 27
15793  [기타]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식사 (88) 탄산수 02-16 29894 66
15792  [유머] 연예인들까지 충격받은 에릭남 센스.jpg (81) 치와왕 02-16 38534 51
15791  [연예인] 아이유선배님 모셔 오는 지효 (32) 움짤러 02-16 26151 37
15790  [기타] 대인배의 풍모란 이런것이다 (107) 스샷첨부 욱나미 02-16 30175 69
15789  [연예인] 은근히 섹시한 박선영 아나운서.gif (71) 뽀미하영 02-16 39909 41
15788  [회원게시판] 하 이모부랑 싸웠네요 (182) 표독도사 02-16 21416 41
15787  [회원게시판] 덮밥집 여자 알바-7 (86) 도깨비 02-15 22994 15
15786  [정보] 희망이 없어져 오히려 행복해진 일본 젊은이들 (131) 하데스13 02-15 33206 42
15785  [영화게시판] [ 베놈 ] 국내 공식 티저 (30) 마이센 02-15 16542 30
15784  [연예인] 김윤희 리듬체조 해설위원 비키니 (45) 그린공자 02-15 35429 31
15783  [기타] 빚쟁이 쪽발이들 본심 (105) 아이필블루 02-15 34061 29
15782  [유머] 우리 아빠는 해킹 조무사.manhwa (83) 스샷첨부 테티스 02-15 35177 47
15781  [회원게시판] [속보] 공개수배 하루만에 한정민 변사체로 발견 (52) Haroa 02-15 23989 14
15780  [회원게시판] 어제 지하철 철로에 노트8 떨구었는뎁... (62) 김말석 02-15 25757 31
15779  [게임게시판] 어머니는 이 나무를 좋아하셨어요.gif (59) 아무로 02-15 17347 16
15778  [기타] 너무 이쁜 평창 일러스트... (54) belcowin 02-14 47726 76
15777  [회원게시판] 살면서 가장 무섭고 황당하고 더러웠던 순간 (66) hansom 02-14 23373 32
15776  [감동] 오늘도 평소와 같이 새벽 출근~~~ 아내자랑입니다. (61) 스샷첨부 흑기사청 02-14 30376 89
15775  [회원게시판] 후진으로 나와야 하는 주차장 (75) 빈폴 02-14 24958 15
15774  [회원게시판] 식당에서 패싸움 났는데... (34) 순수의식 02-14 23970 9
15773  [감동] 양궁협회 디테일에 된통 당한 시공사 .jpg (90) 시티은행 02-14 35615 69
15772  [기타] "금메달이 아니어도 괜찮아" (92) yohji 02-14 28550 7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