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위해 싸우다 죽은 큰형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한국을 위해 싸우다 죽은 큰형

글쓴이 : 8블리즈♡ 날짜 : 2018-01-13 (토) 09:30 조회 : 13772

프란시스크릭 2018-01-13 (토) 09:35 추천 4 반대 0
국격은 시민의 품격에서 나온다는 말이 생각나는군요. 멋집니다.
프란시스크릭 2018-01-13 (토) 09:35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국격은 시민의 품격에서 나온다는 말이 생각나는군요. 멋집니다.
봉창이형 2018-01-13 (토) 10:20
뭉클하네요.
짧꿇칡뚫 2018-01-13 (토) 10:25
마지막 한마디에 저처럼 동생분도 감동 받으셨을듯 ㅠㅠ
출첵소령 2018-01-13 (토) 10:33
추천 100번하고 싶다
으어니 2018-01-13 (토) 10:49
햐 그대의 배려에 무릎을 탁 치고
그대의 서비스 정신에 감동을 받습니다 햐
도깨비 2018-01-13 (토) 10:59
정말 좋은일 하셨네요!~^ ^
반드시 8블리즈님에게 좋은일 생길거에요!~
     
       
글쓴이 2018-01-13 (토) 10:59
어 저는 아니에여~!^^
          
            
도깨비 2018-01-13 (토) 11:03
죄송!~^ ^;;
          
            
ueno 2018-01-14 (일) 00:20
8블리즈님덕에 제가 지금 여기서 감동받고있네요~
위기탈출이불… 2018-01-14 (일) 00:22
정말 감동이네요
익스큐티브 2018-01-14 (일) 00:50
큰 감4동!
에다흐 2018-01-14 (일) 00:55
헐 ㅠㅠ
TwoTon슈 2018-01-14 (일) 03:04
20살의 꽃다운 나이에.. 감사하고 명복을 빕니다..
낭만은사과 2018-01-14 (일) 07:40
헐..20살...ㅠ감사합니다...
viper999 2018-01-14 (일) 08:13
감사합니다... 잊지말아야죠.... 아무런 조건없이 우릴도운 저 분들...
토렝뜨 2018-01-14 (일) 08:28
아 외롭나봐요 눈물이 찔끔...
칼있시마 2018-01-14 (일) 08:30
미국은 원호제도가 꽤 잘되어 있다고 들었는데
꼭 그렇지만도 않은듯~
아니라면 동생분이 제도를 잘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든가~
나프틸아민 2018-01-14 (일) 08:31
스무살에ㅠㅠㅠㅠ
푸알 2018-01-14 (일) 10:04
부산 UN묘지에 있겟네여.
열정님 2018-01-15 (월) 23:30
예전에 미국 플로리다에 살았었는데, 그곳도 6.25군인 참전묘역이 있었습니다.
한번은 월마트에서 쇼핑하는데 한 미국인 할아버지가 한국인이냐고 묻더라구요.
어떻게 알았냐고 여쭤보니깐, 본인이 남북전쟁에 참전해서 동양인 중에 한국인은 알아보겠다고 하더군요.
방가워서 인사한 거라고..
참전용사신 것을 알고 진짜 마음에서 우러나와 악수를 청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우리나라의 영웅입니다. 라고 말씀 드리면서요- 정말 가슴 한구석 깊이서부터 벅차올랐습니다.
그랬더니 별말씀이라 하시며, 본인은 자주 한국인이 보이면 방가워서 인사를 한다고 한답니다.
전사한 한국인 친구들이 생각난다고 하면서요.
평소에는 참전용사에 대한 존경심은 있었을지언정 큰 생각은 없었는데, 직접 뵈니 아 나도 한국인이구나 싶었습니다.
그게 벌써 4년에서 5년전인데 항상 건강하셨으면 좋겠네요.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8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1
84 [감동]  [월드피플+] 암으로 세상떠나는 엄마와 어린 딸의 마지막 키스 [기사] (1) 스샷첨부 JYLE 00:25 1 264
83 [감동]  한국인은 몰랐던 한국인의 진실.jpg (21) 스샷첨부 나라고나 04-25 4 3487
82 [감동]  그룹 코리아나 메인보컬 이모님의 근황 ㄷㄷㄷ 소리O (4) 스샷첨부 글루미선데이 04-25 5 5335
81 [감동]  따뜻한 하루 중 스샷첨부 삼척동자 04-25 2 1996
80 [감동]  유재석, ‘위안부’ 피해 할머니 나눔의 집에 또 5천만원 쾌척 .. (5) 스샷첨부 yohji 04-25 14 2131
79 [감동]  16년째 잉꼬부부 (8) 스샷첨부 하데스13 04-25 8 6257
78 [감동]  인삼밭의 고구마.jpg (9) 스샷첨부 노랑노을 04-25 11 5257
77 [감동]  보고있으면 기분 좋아지는 미녀 (4) 스샷첨부 귤말랭이 04-25 1 6960
76 [감동]  예쁜여자를 보면 행복해진다는 연구결과가 (17) 스샷첨부 귤말랭이 04-25 7 5819
75 [감동]  교황님~울아빠 지옥갔어요? (13)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4-25 4 4876
74 [감동]  응급상황에 대처하는 여자친구.jpg (10) 스샷첨부 최혜연 04-25 31 8698
73 [감동]  길에서 누가 "넥타이 좀 매 주세요" 라고 한다면? (11) 오울드프 04-24 12 4343
72 [감동]  [영재발굴단] 50개월 강현이.jpg (16) 스샷첨부 노랑노을 04-24 11 5819
71 [감동]  냉부 어머니가 만든것 같은 음식 박철민의 눈물... (4) 꼬리치레 04-24 7 3916
70 [감동]  교황의 한 마디 .jpg (115) 스샷첨부 시티은행 04-24 87 18093
69 [감동]  30년 째 같은 옷입는 폐품팔이 할아버지, 알고보니 기부왕 .. (1) 스샷첨부 yohji 04-24 9 4706
68 [감동]  이영자의 진심어린 조언 (15) 스샷첨부 無答 04-24 10 6672
67 [감동]  마녀얼굴 미녀로 재탄생.jpg (23) 스샷첨부 최혜연 04-24 12 10640
66 [감동]  못생겼다는 이유로 버림받은 개에게 생긴 놀라운 변화 (4) 스샷첨부 porsche 04-23 3 5179
65 [감동]  딸이 청소부에게 준 선물 .jpg (9) 스샷첨부 시티은행 04-23 29 7362
64 [감동]  참된 스승 .jpg (9) 스샷첨부 시티은행 04-23 7 5848
63 [감동]  퀸의 귀환 (8) 스샷첨부 이름에게 04-23 16 7938
62 [감동]  내가 체육선생님이 되고 싶은 이유 (59) 스샷첨부 사니다 04-23 130 21308
61 [감동]  어릴 적 문방구 할아버지 이야기 (6) 스샷첨부 심판자 04-23 12 4125
60 [감동]  재수하는 만화 (30) 스샷첨부 붉은언덕 04-22 22 6250
59 [감동]  이제 섬나라에서 대륙의나라로 이어지는게 어떠세요~? (37) 스샷첨부 아직우린젊기… 04-22 41 10475
58 [감동]  한국과 많이 다른 스페인 어버이연합 (11) 스샷첨부 Talia12 04-22 17 6234
57 [감동]  잘때 인형과 같이 자는 이유 (13) 스샷첨부 붉은언덕 04-22 7 7523
56 [감동]  국찌니형 참 좋다~♡ (3) 스샷첨부 3초찍빅파이 04-22 12 6266
55 [감동]  로저 무어에게 사인을 받아서 시무룩했던 꼬마의 최후.jpg (5) 스샷첨부 노랑노을 04-22 13 5170
 1  2  3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