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하루 중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따뜻한 하루 중

글쓴이 : 삼척동자 날짜 : 2017-11-15 (수) 08:07 조회 : 1825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서문여자중학교 250명 학생을 대상으로
저개발국가 어린이들을 위한 티셔츠 만들기가 진행되었습니다.
학생들 모두 설렘 반 기대 반으로 즐거운 표정이었습니다.

본격적으로 티셔츠를 만들기 전,
먼저 따뜻한 하루에서 나눔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도움이 필요한 전 세계 빈민국가들의 실태와
우리가 도와줘야 할 친구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 것입니다.

전쟁과 가난, 질병 속에서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꿈을 펼치기 어려운 아이들의 이야기,
6.25전쟁 때 한국을 도왔지만 지금은 어려운 상황에 부닥치게 된
에티오피아 강뉴부대원들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들려주며
나눔을 실천하며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나눔은 특별한 날에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학생들도 언제 어디서나 나눔을 쉽게 실천하고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었습니다.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30분간의 강의를 경청하던
학생들은 말했습니다.

"우리도 빨리 나누고 싶어요."

강의를 들은 학생들은 이제 본격적으로 만들기에 돌입합니다.
영어로 '우분투'란 글이 적혀 있는 티셔츠를 색칠하고 꾸미기로 했는데요.
우분투란, '우리가 함께 있기에 내가 있다'라는 뜻입니다.

어려운 이웃을 우리가 함께 돌아볼 때
모두가 행복하다는 뜻이라는 것을 이해한 학생들은
저개발국가 아이들에게 소중히 전달될 거라는 이야기를 듣고는
티셔츠를 정성을 다해 예쁘게 만들기 시작합니다.





학생들은 각자가 좋아하는 색깔의 펜으로 음영을 넣어주기도 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귀여운 캐릭터를 그려 넣기도 합니다.
그리고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진지하게 적어봅니다.

'너는 할 수 있어, 희망을 품어',
'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이야',
'언제나 행복하길...'


250명의 서문여자중학교 학생들이 만든 티셔츠는
아프리카 에티오피아를 포함해서 저개발국가 아이들에게
소중히 전달될 것입니다.

알록달록한 티셔츠 색깔을 보고 있노라면
나눔을 실천하는 학생들의 마음이 반짝반짝 빛나는 듯합니다.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한 작은 걸음을 뗀 서문여자중학교 학생들...
앞으로도 나눔의 의미를 알고 실천하는 어른들로
멋지게 성장해나가길 기대해봅니다.

얼토당토 2017-11-15 (수) 10:23
훈훈하네요~~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8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0
141 [감동]  표창원의 일침.jpg (2) opsxdw 09:42 15 3697
140 [감동]  목소리를 가장 귀하게 쓴 한 성우지망생.JPG (3) opsxdw 09:30 15 4104
139 [감동]  따뜻한 하루 중 삼척동자 07:51 1 1167
138 [감동]  평창 올림픽 빙질의 충격적인 상태...jpg (8) 스샷첨부 ▶◀탈레랑 02:10 1 11002
137 [감동]  두 생명을 살린 야쿠르트 아줌마 (6) 하데스13 00:21 31 5851
136 [감동]  고다이라 선수가 이상화 선수에게 다가와 한 이야기 (14) 천칠백원 02-18 45 8599
135 [감동]  이상화가 울었고, 코다이라 나오가 위로한 이유 .jpg (6) 천마신공 02-18 26 8123
134 [감동]  이상화, 그리고 고다이라.gif (15) 치와왕 02-18 18 6223
133 [감동]  페미에 대한 강은비의 생각 (25) 흐노니 02-18 73 9122
132 [감동]  첫 비 (3) 스샷첨부 마블러스 02-18 4 4096
131 [감동]  짱구아빠 황혼의 문턱 소리O (9) 이름없는왕 02-18 6 4219
130 [감동]  NBC 망언 해설자 까는 외국인 (15) 하데스13 02-18 105 14661
129 [감동]  인디언 추장의 지혜 <두마리의 늑대> (7) 따뜻한아침 02-18 13 4024
128 [감동]  [펌글] 여고생과 조건만남한 이야기 (14) 마블러스 02-18 28 9285
127 [감동]  멋진 부인 멋진 남편.jpg (4) opsxdw 02-18 12 7815
126 [감동]  갑오브갑 김아랑 (6) 라만다 02-18 12 7595
125 [감동]  가난 속에서도 함께 성공을 약속한 친구 (1) 뚝형 02-18 12 5328
124 [감동]  윤성빈 선수 사진에 CG를 넣었더니 (6) 스샷첨부 생나기헌 02-18 14 9077
123 [감동]  숙명여대 클라스.jpg (39) 치와왕 02-17 120 25234
122 [감동]  신은 뭐하는 거죠? 소녀의 물음에 교황은... (15) 하데스13 02-17 35 8501
121 [감동]  히어로 랜딩 (4) 거스기 02-17 4 5339
120 [감동]  ㅇㅎ 아름다운 여인들 (4) 스샷첨부 귤말랭이 02-17 4 8183
119 [감동]  말 실수를 줄이는 법 (4) 좋은글지기 02-17 7 4976
118 [감동]  인면조 새해 이니연하장 (1) 스샷첨부 생나기헌 02-17 22 8728
117 [감동]  자연이 준 선물은.. (4) 스샷첨부 생나기헌 02-17 8 7763
116 [감동]  스켈레톤 윤성빈 금메달 미국, 일본 해설진 반응.jpg (9) 골든스테이트 02-17 26 8266
115 [감동]  한국때문에 꿈 이룬.. 가나의 스켈레톤 선수 .avi (7) 천마신공 02-16 11 6433
114 [감동]  귀경길 터널서 '모세의 기적'… 교통사고 환자 무사히 이송 [기사] (5) JYLE 02-16 0 2721
113 [감동]  스켈레톤 윤성빈 금메달 미국 해설 반응. jpg (20) Leego 02-16 76 20665
112 [감동]  권오중씨가 말하는 자식교육.jpg (5) opsxdw 02-16 30 6932
 1  2  3  4  5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