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하루중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따뜻한 하루중

글쓴이 : ZI마스터 날짜 : 2017-11-13 (월) 08:15 조회 : 2650


독약 구조대



1902년 워싱턴 DC 농무부 사무실 지하에 열두 명이 모였습니다.
이들 모두는 식사하기 모였지만 웬일인지, 표정이 그리 밝지 않습니다.
사실 이들이 먹을 음식에는 붕사가 들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지금은 유독물질로 분류돼 음식에는 전혀 쓸 수 없고
유약이나 세제에 주로 사용되는 성분입니다.
이 자리에 있는 청년들은 붕사를 끼니마다 챙겨 먹어야 했습니다.
붕사를 직접 먹고 유해성을 증명해내야 했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이들이 누구이기에 이런 무모한 짓을 했을까요?
이들의 정체는 바로 '독약 구조대'입니다.
당시만 해도 황산, 황산구리, 폼알데하이드 등
지금은 독약처럼 받아들여지는 성분을 식품 만드는 데
널리 쓰던 시절이었습니다.

화학 교수로 농무부 화학국에 부임한 하비 와일리는
1880년부터 유독성 식품 첨가물 사용을 규제하고자 노력했지만,
매번 로비스트들의 힘에 막혀 좌절하곤 했습니다.
그는 이런 식품첨가물이 몸에 해롭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
직접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와일리는 의회로부터 5천 불을 지원받아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모두 건강한 운동선수, 군인, 과학자 등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건강한 사람이라도 그들의 생활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식품첨가물의 부작용으로 복통과 두통 등을 겪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매 식사 전, 몸무게와 혈압, 체온을 측정해야 했으며,
수시로 대변과 소변, 머리카락과 땀을 모아야 했습니다.
게다가 주는 음식 외에는 다른 음식도 먹을 수 없었고,
머리카락 자르는 것도 승인을 받아야 했습니다.

수많은 식품 첨가물을 먹어본 그들은 마침내 일부 식품 첨가물의
유해성을 밝혀냈고, 그들의 노력은 1906년 빛을 발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건강에 해로운 식품과 약품의 유통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독약 구조대는 5년간의 활약을 마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사명감으로 독약을 먹었던 그들...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라는 밑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안전하고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어디에선가 보이지 않는 누군가의
노고와 희생이 있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작은 경첩으로 큰 문이 움직이듯,
한 사람의 희생으로 공동체에 생명의 불이 지펴진다.
- 래리 크랩 -
Ⅰ.출석체크 50∼100Point
Ⅱ.첫 댓글쓰기 50Point
Ⅲ.첫 글쓰기 100Point
Ⅳ.포인트충전소 링크클릭 50Point
Ⅴ.이토 프사는 가로-세로 58px
Ⅵ.이토 치나미 v (mide-476)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8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0
141 [감동]  표창원의 일침.jpg (2) opsxdw 09:42 15 3785
140 [감동]  목소리를 가장 귀하게 쓴 한 성우지망생.JPG (3) opsxdw 09:30 15 4213
139 [감동]  따뜻한 하루 중 삼척동자 07:51 1 1174
138 [감동]  평창 올림픽 빙질의 충격적인 상태...jpg (8) 스샷첨부 ▶◀탈레랑 02:10 1 11052
137 [감동]  두 생명을 살린 야쿠르트 아줌마 (6) 하데스13 00:21 31 5882
136 [감동]  고다이라 선수가 이상화 선수에게 다가와 한 이야기 (14) 천칠백원 02-18 45 8708
135 [감동]  이상화가 울었고, 코다이라 나오가 위로한 이유 .jpg (6) 천마신공 02-18 26 8144
134 [감동]  이상화, 그리고 고다이라.gif (15) 치와왕 02-18 18 6232
133 [감동]  페미에 대한 강은비의 생각 (25) 흐노니 02-18 73 9133
132 [감동]  첫 비 (3) 스샷첨부 마블러스 02-18 4 4101
131 [감동]  짱구아빠 황혼의 문턱 소리O (9) 이름없는왕 02-18 6 4221
130 [감동]  NBC 망언 해설자 까는 외국인 (15) 하데스13 02-18 106 14756
129 [감동]  인디언 추장의 지혜 <두마리의 늑대> (7) 따뜻한아침 02-18 13 4027
128 [감동]  [펌글] 여고생과 조건만남한 이야기 (14) 마블러스 02-18 28 9304
127 [감동]  멋진 부인 멋진 남편.jpg (4) opsxdw 02-18 12 7819
126 [감동]  갑오브갑 김아랑 (6) 라만다 02-18 12 7596
125 [감동]  가난 속에서도 함께 성공을 약속한 친구 (1) 뚝형 02-18 12 5332
124 [감동]  윤성빈 선수 사진에 CG를 넣었더니 (6) 스샷첨부 생나기헌 02-18 14 9080
123 [감동]  숙명여대 클라스.jpg (39) 치와왕 02-17 120 25238
122 [감동]  신은 뭐하는 거죠? 소녀의 물음에 교황은... (15) 하데스13 02-17 35 8504
121 [감동]  히어로 랜딩 (4) 거스기 02-17 4 5341
120 [감동]  ㅇㅎ 아름다운 여인들 (4) 스샷첨부 귤말랭이 02-17 4 8185
119 [감동]  말 실수를 줄이는 법 (4) 좋은글지기 02-17 7 4977
118 [감동]  인면조 새해 이니연하장 (1) 스샷첨부 생나기헌 02-17 22 8729
117 [감동]  자연이 준 선물은.. (4) 스샷첨부 생나기헌 02-17 8 7764
116 [감동]  스켈레톤 윤성빈 금메달 미국, 일본 해설진 반응.jpg (9) 골든스테이트 02-17 26 8266
115 [감동]  한국때문에 꿈 이룬.. 가나의 스켈레톤 선수 .avi (7) 천마신공 02-16 11 6433
114 [감동]  귀경길 터널서 '모세의 기적'… 교통사고 환자 무사히 이송 [기사] (5) JYLE 02-16 0 2721
113 [감동]  스켈레톤 윤성빈 금메달 미국 해설 반응. jpg (20) Leego 02-16 76 20672
112 [감동]  권오중씨가 말하는 자식교육.jpg (5) opsxdw 02-16 30 6937
 1  2  3  4  5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