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는 누구꺼? 질문의 마침표를 찍다 (feat. 이동형)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다스는 누구꺼? 질문의 마침표를 찍다 (feat. 이동형)

[시사게시판]
글쓴이 : †와룡 날짜 : 2018-02-12 (월) 21:53 조회 : 445


K-5149.png

다스는 누구의 것인가? 이 의혹은 2007년 시작됐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이죠. 2007년 다스 주주는 단 3명이었습니다. 현재 최대 주주는 친형인 이상은 회장입니다. 

K-5182.png

그런데 이 회장의 아들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아버지의 지분은 작은 아버지인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파악됐습니다. 



K-5183.png

앞서 검찰 수사에서 친인척들이 물려받은 다스 지분과 부동산도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임이 확인됐습니다. 

그동안 계속된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 이동형 부사장의 진술로 마지막 퍼즐이 맞춰지고 있습니다.

K-5201.png

지난달 24일 동부지검 다스수사팀에 출석한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 동형씨가 한 말입니다.

다스가 작은 아버지인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는 의혹을 부인하는 발언이었습니다.

K-5185.png

하지만 이같은 입장이 최근 서울중앙지검 조사에서 180도 바뀐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파악됐습니다.

아버지가 가지고 있는 지분이 작은 아버지인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진술했다는 겁니다.


K-5186.png


다스의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가족이 다스 지분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동형씨는 다스의 부사장이고, 아버지 이상은 회장은 지분 47%를 보유한 최대 주주입니다.

앞서 검찰은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등으로부터 "다스는 1985년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만들어진 회사" 라는 진술을 확보한 바 있습니다.

K-5202.png


다스는 BBK 투자 사기 의혹, 도곡동 땅의 차명 소유 의혹, 140억 투자금 회수를 둘러싼 청와대 개입 의혹 등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모든 의혹의 중심에 있던 회사입니다.

검찰은 곧 있을 이 전 대통령 소환 조사에서 동형씨 진술 내용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K-5187.png

이동형 다스 부사장 진술이 이번 수사에 어떤 의미를 갖는지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서 한 걸음 더 들어가보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이상은 회장의 지분이 사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분이라는 진술, 이동형 씨의 진술이 과거와 바뀐 건데, 조카의 진술이라 더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K-5188.png

A. 이동형씨는 BBK 특검이 끝난 뒤 한 달 여 뒤인 2008년 4월 다스의 이사로 입사해 현재까지 부사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당시 기존회사 임원들이 검찰과 특검 수사로 언론의 주목을 받게 되자 이상은씨의 아들이 직접 경영 일선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최근 검찰 수사에서 다스 설립 때부터 관여했던 김성우 전 사장 등 다스 전현직 관계자들이 다스의 주인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정황을 진술한 바는 있습니다.

하지만 다스의 대주주 이상은씨 직계 가족이 이같은 진술을 한 것은 처음입니다.



Q. 주주명부상 최대주주인 이상은 씨는 아직 검찰 조사를 받지 않은거죠. 

    다른 다스 주주들에 대해선 검찰 조사가 어떻게 이뤄지고 있습니까?

K-5189.png

A. 이상은씨는 아직 조사를 받지 않았지만, 2대 주주인 권영미씨는 조사를 받았습니다.

원래 1대주주였던 남편, 그러니까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이죠, 고 김재정씨로부터 상속받은 재산이 정확히 얼마나 어떻게 되는지 구체적으로 진술하지 못 해 검찰이 이 부분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이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3대 주주는 기획재정부, 4대 주주는 청계재단입니다. 5번째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고교 동창이자 '명사랑' 후원회장으로 알려진 김창대 씨인데요.

사실상 추가 조사 대상자는 김창대씨 뿐인데, 현재 해외 체류중이어서 검찰은 소환 조사가 불가능하다고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K-5190.png

하지만  검찰은 김씨가 1998년 처남 고 김재정씨로부터 다스 지분 4.16%를 양도받은 과정 역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을 이미 확보한 바 있습니다.


Q. 지금 다스와 관련된 수사가 여러 갈래로 진행되고 있는데, 앞으로 남은 검찰 수사는 어떻게 진행될까요?


K-5191.png

A. 검찰은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구냐가 아니라, 그 실소유주의 권한으로 어떤 범죄 혐의를 저질렀는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공식 수사에 착수한,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이 대표적인데요. (관련기사 참조 링크 , 링크2 )

검찰은 이 수십억원에 달하는 비용을 뇌물로 보고 있습니다.

또 BBK 투자금 140억 회수 과정에서 청와대 등을 동원한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차명으로 소유하면서, 대통령 혹은 서울 시장과 같은 공직자 권한을 남용한 것은 아닌지 조사 중입니다.





이 쯤 하면 되었다 

이제 그만 깜방으로 드가쟈 쥐새꺄

측근들이 다 불고 이제는 조카도 불었네요 ㅋㅋㅋㅋㅋ

다스는 누구것입니까? 의 질문의 퍼즐이 하나씩 하나씩 맞춰지고 이제 퍼즐이 완성이 다되어 가는듯 싶네요


†와룡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산들에꽃피네 2018-02-12 (월) 22:01
구속 영장이 안나오거나 판결이 엉성하게 나올 부분을 완전 차단해버리는 중인 것 같네요. ㅎㅎ
파지올리 2018-02-12 (월) 22:05
거의 니 ㅈ지가 누구거냐고 묻는 상황.
     
       
글쓴이 2018-02-12 (월) 22:1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東邪西毒 2018-02-12 (월) 22:48
최고의 댓글!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5
100809 [일반]  손흥민은 병역 특례 혜택 언제 받을 수 있을까요? (2) 가나다ABC 16:12 0 120
100808 [고민]  전전세 한번더 질문 드릴께요 ㅠㅠ (1) 천하장사 16:08 0 94
100807 [뉴스]  [세상읽기]우리의 공정성은 ‘공명정대’한가 최고사기꾼 16:08 0 27
100806 [일반]  오늘 여자 컬링 동메달전 해주겠죠? (8) 이미지첨부 개운한운동 16:07 1 311
100805 [뻘글]  우연히 마주치는건 드라마에나... (2) 음악로스팅 16:06 0 144
100804 [일반]  어제 컬링보면서 든 생각 (14) Raan 15:56 1 504
100803 [일반]  평창/남북평화 무드를 사보타쥬하려 김영철을 건드렸지만... (2) belcowin 15:56 6 245
100802 [일반]  김성태 "자유민주주의 사수"…김무성 "살인마에 면죄부 안돼" (13) 겨울숲 15:48 5 334
100801 [음식]  맛있는 면이라고 생각하는것은 무엇인가? (7) 3년본다영어… 15:45 1 233
100800 [일반]  맘스터치 20분기달려서 포장해왔더니 햄버거안에 패티가 없네요 ㅋ... (6) 체칠리아 15:45 0 590
100799 [일반]  내일이 폐막식이네요.. (4) 어이김씨 15:43 1 269
100798 [잡담]  悔しい(분하다) 뜻은 그냥 거시기로 생각하면 되나요? (2) 김윤이 15:43 0 219
100797 [일반]  청와대 행정 비서관 저서에 버젓이 적힌 내용 (11) 별이졌다 15:41 1 406
100796 [일반]  미투 운동 드디어 문재인 강타 (24) 별이졌다 15:36 6 983
100795 [고민]  아르바이트 고민입니다. ㅠ (4) theHANDS 15:36 0 201
100794 [일반]  흠. 연희단 거리패에 관하여. (1) ohlalala 15:32 0 294
100793 [일반]  천안함 유족? (22) belcowin 15:32 7 528
100792 [뉴스]  뉴스타파 - 희생은 또 하청노동자 몫...정부 방관이 GM 위기 불렀다 (2) 최고사기꾼 15:31 0 142
100791 [일반]  복수는 복수를 낳는다 이말은 말도안되죠 (4) 너만알고있어 15:26 1 367
100790 [일반]  아 현타 오네요.ㄷㄷ (4) 어그레시버 15:26 2 443
100789 [일반]  술깨는약은 음주전은 소용 없죠? (17) 잇힝e 15:24 0 343
100788 [잡담]  이상호 실력이 세계수준급 은퇴후 보장 (6) 채정안 15:19 0 878
100787 [일반]  평창 올림픽 광고모델과 후원사 성적표 (3) 파고드는껑충… 15:17 1 670
100786 [잡담]  캐나다,미국 선수 평창에서 차량 절도. (5) 김윤이 15:17 0 494
100785 [일반]  요즘 계속 은메달인데 (23) 이토렌탈 15:16 1 714
100784 [잡담]  일본어는 아쉽다 =분하다 맞나요? (11) 김윤이 15:15 2 504
100783 [잡담]  에스터 레데츠카... 스노보드도 금메달땄네요..대단. (1) 변치않는바램 15:15 0 257
100782 [일반]  배추보이 이상호 겨울숲 15:10 1 367
100781 [일반]  회원게시판에서 삭제된 글 찾아보는 미세먼지팁.tip (3) 빈폴 15:08 2 285
100780 [일반]  이상호선수 메달은 전설급인데... (4) 이미지첨부 토렝뜨 15:08 5 9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