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안보수사처 신설, 경찰이 검사 수사 가능···靑 권력기관 개혁방안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경찰청 안보수사처 신설, 경찰이 검사 수사 가능···靑 권력기관 개혁방안

[시사게시판]
글쓴이 : 최고사기꾼 날짜 : 2018-01-14 (일) 15:07 조회 : 218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1141330001&code=910100

경찰청 안보수사처 신설, 경찰이 검사 수사 가능···靑 권력기관 개혁방안
손제민·김지환 기자 jeje17@kyunghyang.com

경찰청 산하에 대공수사를 담당하는 안보수사처(가칭)가 신설되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가 설치되기 이전에라도 경찰이 검사를 수사할 수 있는 방안이 추진된다.

청와대는 14일 조국 민정수석이 발표한 ‘문재인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 방안’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발표된 권력기관 개혁 방안의 큰 틀은 그 동안 알려져온대로 검찰과 국가정보원의 권력 상당 부분을 떼어내 경찰에 이관하는 내용이다. 경찰 권력이 비대해질 소지가 있는만큼 경찰 내·외부의 독립과 견제 장치 마련이 과제로 떠올랐다.

조 수석은 검찰개혁을 위해 우선 경찰에 1차적인 수사권을 주고 검찰은 2차적인 보충 수사를 담당하는 방안을 밝혔다. 검찰의 1차적인 직접수사 권한은 특수수사 정도로 축소될 것이라고 했다.

또 경찰이 검사의 비위를 수사하는 것도 가능해지게 된다. 검사에 대한 수사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가 설치되면 공수처의 소관 사항이 될 예정이지만, 입법 전망이 부지하세월인 상황에서 과도기적으로 경찰에 그 권한을 주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검찰이 정치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본연의 임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법무부의 탈검찰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2월 중 검사장 직위인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 직책을, 3월 중 법무부 내 평검사 직위 10여 개를 외부에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보도자료에서 검찰에 대해 “기소를 독점하고 있고, 직접수사 권한, 경찰 수사 지휘권, 형의 집행권 등 방대한 권한을 보유하고 있다”며 “하지만 집중된 거대권한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은 결과, 검찰은 정치권력의 이해 내지 자신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하여 검찰권을 악용해 왔다”고 기술했다.

국회 법안 설명을 통해 대공수사권 이전 등 내용의 상당 부분이 이미 알려진 국정원 개혁에 대해 청와대는 “국내정치 및 대공수사에 손을 떼고 오로지 대북·해외에 전념하면서 국민과 국가를 위한 최고수준의 전문정보기관으로 재탄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정원은 국내·외 정보수집권에 대공수사권, 모든 정보기관들을 아우를 수 있는 기획조정권한까지 보유, 이를 악용하여 선거에 개입하고 정치인·지식인·종교인·연예인 등에 대한 광범위한 사찰을 감행하고 거액의 특수활동비를 상납하는 등의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다”고도 했다.

청와대는 경찰에 대해 “전국에 걸쳐 10만 이상의 인원으로 수사권은 물론, 정보, 경비, 경호 등 치안에 관한 광범위한 권한을 갖고 있고 대공수사권까지 이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보수사처(가칭)를 신설해 수사의 전문성과 책임성을 고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수사경찰과 행정경찰의 분리,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분리 등 방안으로 경찰 권한을 나누고, 경찰위원회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등의 견제 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1987년 박종철군 고문치사 사건도 경찰이 저지른 일이었고, 2015년 백남기 농민 물대포 사건도 경찰의 소행이라는 점에서 경찰에 과도한 권한을 집중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느냐는 우려가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검찰과 국정원의 권한 약화가 경찰의 권한 강화로 이어지는 것은 불가피하다면서 경찰권의 견제 장치를 통해 인권 침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방대한 조직과 거대기능이 국민들의 인권을 침해하지 않고 효율적으로 작동하도록 개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과거사 진상조사위를 발족시키고, 백남기 농민, 밀양 송전탑, 제주 강정마을, 평택 쌍용자동차, 용산 화재참사 등 5대 우선 조사대상 사건을 포함해 전 정부에서 일어난 경찰의 인권 침해 사건을 조사 중이다.

최고사기꾼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아이시려 2018-01-14 (일) 15:49
국회에서 처리 안해줌 못하는거 아닌가요..자한당이 걸고 넘어갈거 같은데요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가상화폐 관련 게시물은 시사게시판에 작성바랍니다. 이토렌트 01-14 3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5
1715 [일반]  김명수 대법원장이 한 수 위다. (4) Langsam 16:47 8 730
1714 [잡담]  김명수 대법원장 전문 보고 느낀점 흑백영화처럼 16:46 0 412
1713 [일반]  조선일베 폐간 국민 청원 (14) 이미지첨부 생나기헌 16:45 13 517
1712 [일반]  적폐들이 무리해서라도 지지율 하락에 집착하는 이유 (4) 파란페가수스 16:37 6 413
1711 [뉴스]  [속보]김명수 대법원장 '사법부 블랙리스트 조사결과' 공식입장 - 전문 (18) 잉그라맨 16:24 17 879
1710 [뉴스]  조만간 부부가 사이좋게 포토라인에 서겠네요. (10) 파지올리 16:07 9 1083
1709 [뉴스]  자한당 '복수국적 인정·여성 국방참여' 등 개혁과제 제시 (9) 잉그라맨 15:56 6 434
1708 [일반]  [뉴스공장] 노르가즘 - 나경원, 평창올림픽 부분 빤쭈 15:51 3 491
1707 [뉴스]  류여해 "홍준표가 존엄권 침해"…인권위에 진정 .. (9) yohji 15:48 2 400
1706 [뉴스]  박범계 “사법부 사찰, 국정농단 이상의 헌법유린” (4) 잉그라맨 15:47 5 260
1705 [일반]  [단독] '남경필표 행복주택' 따복하우스…특정업체 '특혜' 의혹 (11) 벵에돔 15:16 11 575
1704 [일반]  남북이 평화롭게 지내게 될까봐 불안한 적폐들.... (30) belcowin 15:05 19 605
1703 [뉴스]  댓글알바' 검색하면.. "월수익 120만원" 광고 버젓이 (3) 잉그라맨 14:46 11 796
1702 [뉴스]  문재인 정권의 지지도가 급락했습니다. (155) Dunne 14:30 13 1921
1701 [방송]  PD수첩 1140화 국정원과 가짜보수 (1) 새날 14:28 3 312
1700 [잡담]  북한 관련하여 생각 (23) 아아나나sks 14:26 1 333
1699 [일반]  백화점 엘베에서 어이없는 소리를 들어서 하소연 좀 할께요 (9) 쪼아쪼아쪼아 14:18 8 1084
1698 [뉴스]  뉴스타파 - 국회에서 무슨 비밀정책을 개발하나...더 이상 숨기지 마라 (1) 최고사기꾼 14:17 0 295
1697 [일반]  류여해 돕던 정준길 제명 . (8) 이미지첨부 해머슴 14:12 0 899
1696 [잡담]  '특활비·다스' =>'특활바다스' donn 14:10 2 201
1695 [일반]  알바라고 욕먹는 유저들 올림픽 끝나면 댓글 안씀~ (7) 의성흑마늘 13:48 3 459
1694 [뉴스]  홍준표 사기죄 국민청원 시작..청원글에 하루 2000명 육박 (12) 잉그라맨 13:47 16 902
1693 [뉴스]  자한당‧홍준표, TK에서도 버림받나? (15) 잉그라맨 13:43 5 950
1692 [잡담]  단일팀 논쟁은 2030세대의 북한관이 마냥 호의적이지 않은게... (27) 앙순이들아 13:31 3 498
1691 [일반]  정두언, 판도라의 상자 열었다...조순제 녹취록 朴대통령의 비밀 사생활 공개되나 (3) 오름오름H 13:27 6 798
1690 [잡담]  정현 화이팅 (4) 아인쉬타인 13:22 3 363
1689 [일반]  올림픽 기본 정신도 모르면서 헛소리하는 사람들이 있네요 (24) 꺄옹이 13:21 12 496
1688 [일반]  노벨 경제학상 받은 스티글리츠 "한국처럼 암호화폐 규제해야" (5) 토틋넘 13:19 12 512
1687 [잡담]  나경원 '부정입학'도 안전 궤도에 진입 (9) 뭐라예 13:16 15 1005
1686 [잡담]  내일 김진태 대법 판결 나오네요? (6) 감쟈감쟈 13:13 0 64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