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성심병원, 환자 알선 요구하는 '소개환자 마일리지' 제도 운영 의혹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한림대성심병원, 환자 알선 요구하는 '소개환자 마일리지' 제도 운영 의혹

[시사게시판]
글쓴이 : 최고사기꾼 날짜 : 2017-11-15 (수) 12:02 조회 : 261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11142328001&code=940100

[단독]한림대성심병원, 환자 알선 요구하는 '소개환자 마일리지' 제도 운영 의혹
이유진·김지혜 기자 yjleee@kyunghyang.com

재단행사에서 소속 병원 간호사들에게 선정적 춤을 강요하는 등 소위 ‘갑질’을 일삼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는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측이 간호사를 포함한 전 교직원을 상대로 신규환자를 알선하는 ‘소개환자 마일리지’ 제도를 시행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경향신문이 입수한 ‘직원 1인당 신환(신규환자) 1명 모셔오기 캠페인’이라는 제목의 공지를 보면 소개환자 마일리지 제도는 지난 9월13일에 시작해 오는 12월31일까지 4개월 동안 시행한다. 시행 대상은 미화·환경·용역직원을 제외한 전 교직원이다.

병원 측은 소개환자의 유형에 따라 마일리지를 차등 지급했다. 신규 환자는 30점, 최초 입원 환자는 40점, 재입원 환자는 20점, 종합검진 환자는 30점이다. 신규 환자 마일리지는 수납과, 입원 환자 마일리지는 원무팀, 종합검진 환자 마일리지는 종합건강증진센터에 등록하도록 했다.

마일리지를 많이 얻은 직원과 부서에는 포상도 지급됐다. 개인포상의 경우 마일리지를 400점 이상 누적한 상위 6명에게 ‘제주도 한마음캠프’, 부서포상의 경우 마일리지 누적 점수가 600점 이상인 부서에 문화상품권이 주어졌다. 400점은 마일리지가 가장 많이 누적되는 최초 입원 환자를 10명, 600점은 최초 입원 환자 15명을 소개해야 얻을 수 있는 점수다.

제주도 한마음캠프는 한림대병원이 지난해 6월부터 실시했다. 한림대의료원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한마음캠프에 대해 “차수별 6명씩 진행되는 캠프의 가장 큰 특징은 제주도라는 종합관광휴양지에서 참가자들이 자율적으로 일정을 수립하고 진행한다는 점. 2박3일간 진행되는 캠프 기간 동안에는 한라산을 배경으로 하는 멋진 휴양소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최신 차량이 제공되며, 자율 일정 수행 시 필요한 경비 전액도 지원된다”고 설명했다.

한 간호사는 “병원은 신규환자를 데려오도록 하는 직원 마일리지 제도를 운영하면서 간호사들에게 주변 지인까지 데려오도록 했다”면서 “일부 성심병원의 경우엔 수간호사와 차지간호사(주임간호사)가 병원 근처 아파트나 상가를 돌면서 신규환자를 모집하는 전단지 배부도 했고, 물론 수당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환자 알선 마일리지 제도는 위법 소지 논란도 있다. 현행 의료법상 본인부담금을 면제하거나 할인하는 행위 등 영리를 목적으로 환자를 의료기관이나 의료인에게 소개·알선·유인하는 행위, 허위·과장 의료광고는 금지돼 있다.

의료소송 전문인 신현호 변호사는 “환자를 소개하고 마일리지를 받는 제도는 영리를 목적으로 환자를 의료기관이나 의료인에게 소개·알선·유인하는 행위를 금지한 현행 의료법 위반 소지가 있다”면서 “다만 형법상 사회 상규에 어긋나지 않는 행위는 처벌하지 않는다는 단서가 있어 어디까지 허용되는가는 법원의 판단에 달렸다”고 말했다. 2014년 보건복지부는 검진센터 직원 마일리지 제도를 운영한 서울시립 보라매병원에 시정명령 행정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마일리지 제도 운영에 대해 “사실 확인 중”이라면서 “확인이 되면 시정하겠다”고 밝혔다.

최고사기꾼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6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3
1090 [잡담]  정치병이란 단어... 시부타이거 01:39 3 109
1089 [일반]  박지원 안철수가 꿈꾸는건 보수대통합 바른정당과 통합은 그 첫걸음 (4) 꼬리치레 01:10 1 193
1088 [일반]  최경환, 자유당에 SOS. “정권이 나 한사람에 만족하겠나" (8) 인간조건 00:37 6 405
1087 [잡담]  의료법 논쟁... (7) 조금만The 00:28 1 221
1086 [뉴스]  2017년 11월 23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최고사기꾼 11-23 0 60
1085 [뉴스]  국회 ‘특수활동비’ 세부 사업별 예산 확인 (2) 최고사기꾼 11-23 1 152
1084 [뉴스]  방통위, 구글 위치정보 무단 수집 관련 조사 착수 최고사기꾼 11-23 0 136
1083 [잡담]  김관진 석방에 대해 송영무 국방장관, "참 다행이다." (11) 샤방이 11-23 1 616
1082 [잡담]  세월호 유가족, "역겹다. 한국당은 빠져라"ㅋㅋㅋ (7) 샤방이 11-23 18 1022
1081 [뉴스]  정부, '보유세 강화' 카드 내비쳐…단계적 인상 유력 (1) 최고사기꾼 11-23 2 247
1080 [뉴스]  수돗물서도 미세플라스틱…환경부 "우려할 수준 아니다" (3) 최고사기꾼 11-23 2 281
1079 [일반]  신광렬 오늘 뉴스룸에서 제대로 팩폭해주었군요 증거가 나오다 못해 콸콸 넘쳐흐르… (4) 아우짜라고 11-23 12 597
1078 [뉴스]  [단독] '한강 지류' 안양천 부근서 오염된 하수 대량 유출 (1) 최고사기꾼 11-23 0 265
1077 [뉴스]  [단독] 소관 법인 '비리' 계속됐는데…검사·감독은 '0건' 최고사기꾼 11-23 1 106
1076 [잡담]  함박눈이 왔습니다. 택시를 탔습니다. 100m 갔습니다. 눈이 // 눈이 // 안 따라 옵니… (2) donn 11-23 0 437
1075 [뉴스]  [단독] '박승춘 보훈처', 비위직원에 징계는커녕 '영전' (1) 최고사기꾼 11-23 3 209
1074 [일반]  세월호 가족 "작은뼈 나올 때마다 알리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16) 원패스 11-23 1 711
1073 [뉴스]  '사이버사 댓글 공작'…김관진 개입 가리킨 증거·증언들 (2) 최고사기꾼 11-23 3 122
1072 [뉴스]  미디오 오늘 속시원한 기사 노보비너스 11-23 8 283
1071 [뉴스]  '군 댓글공작' 김관진, 11일 만에 석방…뒤집힌 판단 논란 (2) 최고사기꾼 11-23 2 191
1070 [일반]  포항 교육·소방, 경찰 등도 긴박한 하루 빤쭈 11-23 0 146
1069 [뉴스]  [단독] 규모 3.1 지진에 발전소 '비상'…정부, 후속조치 없어 (3) 최고사기꾼 11-23 2 450
1068 [뉴스]  [단독] "포항 지진 진앙, 지열발전소 옆 500m" 보고서 (13) 최고사기꾼 11-23 3 364
1067 [잡담]  궁금한 질문하나 할께요 (3) 좁쌀 11-23 0 136
1066 [일반]  "朴, 세월호 참사 뒤 성형만 5번"..靑 내 시술 공간도 ----더이상 욕안할려 했는데 … (9) 아우짜라고 11-23 9 630
1065 [일반]  [영상] 국민의당에 '원망' 쏟아낸 세월호 유가족들 (5) 제임스밀러 11-23 10 1021
1064 [일반]  이명박 국정원 김관진의 호남 출신 채용 배제 이유 (4) 새날 11-23 2 763
1063 [일반]  애플 한국 온·오프라인 유통망 장악 시간문제 (7) 인간조건 11-23 1 808
1062 [잡담]  장제원은 너무 싫다... (12) 포이에마 11-23 7 1162
1061 [일반]  홍툰 (5) 이미지첨부 크레이티브 11-23 19 6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