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사람과 사귀게 되었고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좋아하는 사람과 사귀게 되었고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회원게시판]
글쓴이 : 이히리히고 날짜 : 2017-11-15 (수) 11:12 조회 : 825
제목처럼
한 사람을 만나고 사귀기 전에 좋아했고, 
용기를 내어 만남을 갖고 그녀가 고백을 받아줘서
사귀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다시 혼자만의 삶으로 돌아온 상태입니다.

조용한 여자였고 그런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만나는 동안에 좋아하는 마음이 너무 컸지만
아직 시작하는 단계인 우리사이에는 조심해야 할것 같았기에 조금씩 표현했고 
그녀가 먼저 표현하지는 않았지만 제가 취하는 말투나 행동에 있어서 그녀는 늘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답해주었습니다.

고백하기 전에 갖은 멋진 말들을 연습하면서, 물론 결정은 그녀가 하는것임을 알기에 담담해지려 하면서도 
계속 부푸는 기대감에 설레고 불안했습니다. 
그래도 너무 꾸며서 말하는 것보단 제 모습 그대로의 진심을 전달하면 결과가 어떻더라도 후회는 덜할거 같아서
좋아한다고, 사귀자고 말했고 고맙게도 그녀도 웃어주며 좋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연인이 되어 몇번을 만나면서
내가 싫진 않은것 같지만, 연인의 사이가 되어 만남이 지속되어도 그녀는 표현을 거의 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를 좋아하는 제 입장에서 좀더 서로를 확인하고 진지하게 만나고 싶은 마음에 
직접 말로 하기 보다는 선물과 함께 작은 손편지글을 써서 주었습니다.

보고싶고 또 보고싶은 마음이 생기고 연인의 사이이면서도 혼자만 좋아하는 것 같아서 
어느정도 그녀도 표현을 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의 내용이었습니다.

편지를 읽고 난 후 다음날 그녀는 더이상의 만남은 힘들것 같다는 소식을 전해줬고
잡았지만 되돌려지지 않았습니다.

가슴이 많이 아프더군요.
제딴에는 그녀와의 유대에 좀더 힘을 싣고자 썼던 편지였었는데
반대로 이별을 초래하게 되어서.

시간이 좀 지나고 생각해보니, 어쩌면 그런 사람에겐 너무 표현을 하는것도 좋지않고, 
진지하게 다가가는 것도 강요처럼 느껴질 수 있는것 같다는걸 느꼈습니다.
그녀와의 이별이 있기 전에는, 이성의 만남중엔 때로는 확인이 필요하고 속내를 표현해야 한다고 생각했었지만
사람에 따라 다른것 같습니다.

좀 괜찮아 졌지만 그래도 아른거리는 며칠전의 좋았던 기억때문인지
어디에라도 속마음을 털어내지 않다보니 마음이 다시금 안좋아지곤 해서
이렇게 글을 적어봤습니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비11 2017-11-15 (수) 11:15
곧 새로운 분이 찾아올겁니다.
마파두부덮밥 2017-11-15 (수) 11:15
힘내세요 토닥토닥
검은계절 2017-11-15 (수) 11:19
만나서 헤어지고 그리워 기다려지고 지쳐가던 알수 없는 날에 또 다른 사랑이 다시 다가오고
한걸음두걸음 2017-11-15 (수) 11:22
사귀면서 혼자만 표현하고 혼자만 좋아하는 느낌 받는것도..참 힘들더라구요.

옛날 연애 했을 때 기억해 보면
상대방이 저를 좋아한다는 표현도 안하고 그런 느낌도 못받고 그래서 그런걸로 몇번 얘기 했었는데.
(표현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결국은 제 풀에 지쳐서 헤어졌었어요.

힘드시겠네요..
sean87 2017-11-15 (수) 11:33
사랑하면서 배우는 거죠. 한편으론 부럽습니다. 유부남은 누구 좋아하면 안되니깐요... 많이 만나고 헤어지며 단단해지시면 좋은 사람 나타날겁니다.
헤밍웨이™ 2017-11-15 (수) 11:56
바람의마법사… 2017-11-15 (수) 13:14
그녀에겐 남자사람이었군요....토닥토닥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5
98681 [일반]  SBS 캐나다와 중국의 실격 이유에 대한 분석 영상입니다. Nikof 07:58 0 490
98680 [미드]  [ 마블 제시카 존스 시즌 2 ] 예고편 "그녀의 방식" – 넷플릭스 마이센 07:48 0 225
98679 [일반]  정형식 판사 징계 불가능 (4) 8블리즈♡ 07:47 1 501
98678 [일반]  여자 아이스하키 (4) 연병장님 07:25 2 732
98677 [일반]  죄다 문재인대통령과 신영복 존경에 대해서 빨갱이라고 까는 내용만 있네요. (8) 유토렌트 07:15 0 488
98676 [잡담]  봄이 오는가 봅니다 (4) 푸딩군 07:11 0 214
98675 [일반]  문재인 대통령은 주식하면 안될듯.. (2) 도수코 07:03 1 747
98674 [잡담]  날씨는 그래도 조금씩... 굿모닝입니다 06:50 0 140
98673 [일반]  문재인 대통령이 존경한다는 신형욱이 누구인지 아시는분. (12) 유토렌트 06:40 1 685
98672 [일반]  컬링 안경선배 엄마 이름도 김영미 ㅋㅋ (7) 설경구1 06:38 1 727
98671 [일반]  진태야 부칸 응원가면이 쇠매란다. (8) 이미지첨부 無答 06:15 0 820
98670 [일반]  1종대형 독학할려고 합니다 (5) 끽연 05:35 0 394
98669 [뻘글]  조민기씨 대단하네요 (13) 시크릿♥송지… 05:19 2 1446
98668 [일반]  이번 올림픽 사건 몇몇 터지는거 보면서 답답한게 있는데 (7) 박혜수 04:47 2 564
98667 [일반]  꼰대의 반댓말이 무엇인가여?? (17) 코코샤넬 04:33 1 688
98666 [일반]  왜 머리보고 하필 뚝배기라 그래요? (4) 너만알고있어 04:23 1 570
98665 [일반]  노조들때문에 양질의 일자리를 찾아보기가 힘든것같습니다. (28) 코코샤넬 04:06 1 581
98664 [뉴스]  거짓 기자회견은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7) 순수의식 03:39 13 765
98663 [일반]  논란의 중심은 정명규 부회장 같네요. 공백처리 03:26 3 425
98662 [잡담]  새벽에 깨어나 청원 사이트에 들렸다가... (3) momotaro 03:23 2 594
98661 [일반]  직장생활 하시는 분들 (5) 오말우왕자 03:17 0 605
98660 [일반]  짜장면 + 해장맥주입니다 (2) 이미지첨부 정수정수정 03:04 2 683
98659 [일반]  한국이 제대로 가고 있는거 같기도 하고 (2) 해진dy 02:55 0 692
98658 [일반]  에고 여자쇼트트랙 계주 결승 못봤네요. 재미있었나요? (7) 공구리님 02:48 0 477
98657 [일반]  뭔 놈의 독일 신문사가 골때리네요 (6) 오말우왕자 02:45 0 1141
98656 [잡담]  보름이.뒷배는 누구임? (5) 우주는하나다 02:45 0 825
98655 [잡담]  팀 추월은 나를 또 아프게 하는군요 (2) Smile에스 02:35 3 763
98654 [일반]  팀추월 기자회견 일본언론에서 혐한기사로 활용 (5) 듀라큐라 02:33 0 617
98653 [나눔]  엠프/리시버 및 스피커 나눔합니다. (2) RedWings 02:24 6 301
98652 [일반]  북한 금메달 14개 1등이라고 구라치는중 (46) 격격 02:24 3 14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