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은 왜 아직도 페미니즘인가?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페미니즘은 왜 아직도 페미니즘인가?

[회원게시판]
글쓴이 : 킹진지충 날짜 : 2017-11-15 (수) 11:04 조회 : 286
20171114190951RZC.jpg

유게에 올라온 글을 보고 몇글자 적어봅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페미니즘의 수준을 잘 보여주는게 위 포스터죠.

이토에 페미니스트에 대한 논란이 많습니다만,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페미니즘 자체는 양성 평등(성평등)에 크게 기여 했다고 봅니다. 페미니즘은 처음에는 여성인권 신장만을 위해 존재했다는 분들이 있으신데, 당연히 페미니즘 시작할 당시에는 여성인권이 똥망이였으니까 그렇죠. 걍 여성의 인권신장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거 자체가 성평등을 위한 길이였고, 여성 참정권이나 사회 참여같은 측면에서 훌륭하게 그 역활을 '다했습니다.'

현재 국가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한국의 경우는 여권신장이 상당히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게 어느정도냐면, 일방적으로 여성의 인권신장을 주장하기 힘들정도로요.

현재 대한민국에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존재하냐고 누가 저에게 묻는다면 저는 예스라 할것이고, 그걸 고쳐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마찬가지로 예스라고 대답할 겁니다.
그런데, 남성에 대한 성차별이 존재하고, 그걸 고쳐야 되느냐고 물어보면 마찬가지로 둘다 예스라고 할거구요.

즉, 엄연히 성차별은 존재하는데, 그게 여성에게 국한되지 않고 남성에게도 성차별이 존재한다는겁니다.

그래서 이야기 하고 싶은게 페미니즘이 그 역활을 '다했다.'라는겁니다.

여성이 젠더 때문에 사회적 약자라고 아무리 주장해 봤자, 남성들은 시큰둥합니다. 왜냐면 자신들이 역으로 차별 받는 경우도 많거든요. 즉, 예전에는 여성들이 자신을 약자라고 이야기하고 차별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던것이 설득력 있었다면, 요새는 여성만이 약자가 아니기 때문에 그 주장들이 설득력을 잃는겁니다.

위에서 성차별이랍시고 페미니스트들이 든 사례를 예로 들어보죠.

그 모든 사례는

"남자반이니까 냄새나네." 
"어휴 얼굴이 못생겼으면 돈이라도 많이 벌게 공부해야지" 
"남자는 수학 잘하고 여자는 국어 잘하지." 
"성교육 받을때 왜 남자는 잠재적 가해자 취급하죠?" 

라는 사례로 대체 가능합니다.

속옷 색깔 문제? 하복이 너무 얇아서 브래지어가 비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제한을 두는거지, 아무 이유없이 제한두는게 아니지요.

즉, 이 문제들은 여성에 대한 성 차별 문제가 아니라 남여 모두에게 적용되는, 고정된 젠더 인식에 따른 피해사례입니다.

이를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라고 주장하는 순간, 남자들은 뚱해집니다. 왜냐면, 자신들도 피해자거든요. 물론, 자신들에게 부여된 전통적인 젠더 인식을 별 불만없이 수용하는 남자들도 문제가 있습니다. 잘못된게 있으면 싸워야 되는데, 남자들은 저런 인식을 수용하는게 '남자답다'라는 교육을 받아왔거든요. 엄연히 피해자죠.

자 다시 이야기를 돌려서, 페미니스트들은 자신들을 사회적 약자로, 그리고 피해자로 설정하면서, 그에 따른 반대급부로 이득을 얻는쪽을 남성으로 설정합니다(모든 케이스에서 그러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 그렇지요.) 특히, '차별'이라는 단어는 그런 뉘양스가 강합니다. 남자쪽에서는 어떻게 받아들일까요? 자신도 피해자인데, 가해자로 몰아가는 꼴이 됩니다. 억울하죠. 그럼 자연스럽게 페미니스트들의 주장에 반발하고 싸우게 되는겁니다.

사실 이 문제에서 공격해야하고 바꿔야 할 대상은 고정된 젠더인식을 지닌 선생님들이죠. 그런데 공격은 선생님들이 아니라 같이 피해보는 남학생들에게 받는겁니다.

정리하자면, 페미니즘은 여성들이 사회적 약자라는 포지션을 고수해 왔으나, 그게 더이상 설득력을 지니기 힘든 시점이 왔습니다. 이 상황에서 기존의 고정된 젠더인식을 바꾸기 위해서는 남성들을 같이 수용해야 합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페미니즘은 기존의 포지션을 바꾸지 못한채 여성들을 피해자로 설정하고 있고, 이는 같은 피해자인 남성들의 반발을 일으킨다는겁니다.

제목으로 돌아가보죠.

"왜 페미니즘은 아직도 페미니즘인가요?"

진성 성평등을 원하고 전통적이고 고정된 젠더인식을 탈피하기 위해서는 양성간의 화합이 필수적이지요.하지만 페미니즘은 그 이름부터가 지극히 한쪽 젠더에 치우쳐 있습니다. 남성들에게 그릇된 인상을 주기 쉬우며, 실제로 라디컬 페미니스트 같은 경우에는 같은 여성들 마져 눈쌀 찌푸리게 하는 행동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그냥 이름부터 양성 평등에 관한 단어를 사용했으면 합니다.(이퀄리즘이라거나)

그렇게 생각하면 위 포스터에서 나온 성차별 사례는 남녀 모두에 해당하는 사례를 공평하게 드는 쪽으로 바뀔것이며, 여학생 뿐만 아니라 남학생에게서도 폭넓은 지지를 받아낼수 있을겁니다. 그러고 좀더 편하게 기존의 젠더인식을 부술수 있겠죠.

전통적으로, 기득권층에 대한 반발을 해결하는 방법은 '편을 갈라'주는겁니다. 페미니스트들은 알아서 편을 가르고 있구요. 페미니스트가 공격해야될 '기득권'층은 '남성'이 아닙니다. 기성세대가 가지고 있는 '젠더'에 대한 고정된 인식이죠. '남성'을 같은 편으로 인식하고, 남성들도 성차별에 대한 피해를 받고 있다고 인식해야 그때가 되서야 비로소 제대로 된 적을 마주할수 있을겁니다.




p.s.
방금 '남녀'에 해당하는 부분을 '양성'으로 바꾸었습니다. 못 바꾼 부분도 있을수 있겠지만.. 여튼 저는 '남녀'라는 단어를 일상적으로 사용해 왔기 때문에 사용합니다. 전통적으로도 그렇게 써 왔구요. 그런데 누가 저에게 이렇게 합니다.

"'남녀'라는 단어 조차도 여혐이다. '여남'을 쓰던가 '양성'을 쓰자."

와.. 내가 여성에 대한 혐오가 있어서 저 단어를 쓰는거야? (미소지니는 그런식의 혐오라고 주장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일단 '혐'이 들어간 시점에서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생각도 안해보고 저 단어를 쓴다는거 자체가...) 라는 생각이 먼저 듭니다. 사람은 자신이 잘못했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일차적으로 방어적인 스텐스를 취합니다. 그게 '혐오'같은 극단적인 방향으로 흘러갈 경우 더더욱 거부감이 들죠.

'아니 시발 난 그냥 잘 살아왔는데, 왜 내가 누군가를 '혐오'씩이나 한다고 비난하는거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신이 잘못했다고 1도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고칠 생각은 하지 않고, 그 비난한 상대에게 적대감을 품는거죠.

이건 어떨까요?

"'남녀'라는 단어보다는 '양성' 이라는 단어가 성평등 지향적이다."

니가 지금보다 나아질수 있다는 방법을 제시하는거죠. 공격적이지 않게. 변화를 수용하기에도 훨씬 좋죠. 적을 만들지 않으면서 자신의 주장을 펴야 됩니다.
킹진지충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일본 2017-11-15 (수) 11:18
여권인권이 확실하게 성장하는 방법은

전쟁이 터지면 남자들하고 같이 총들고 피흘리며 죽어나가는거죠.

소수의 엘리트 여군들에 의한게 아닌 다수의 여성들이 총들고 싸우면 됩니다.

오랜 옛날부터 그렇게 했기에 남자들이 기득권을 갖게되었죠.

반대로 여자들이 전장에 나가는 곳은 여성인권이 강한곳이겠죠.


즉 안전한것만 찾지 말고 위험부담이 있는곳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하는데 현실은 뷔폐니즘
     
       
글쓴이 2017-11-15 (수) 11:49
저는 페미니즘이 의미 없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전쟁을 통해 이루어진 여권신장정도는 우리나라에선 진즉에 이루어졌습니다.여기서 이야기 해봐도 소용이 없죠.

이제는 여권 신장 문제가 아니라 양성 평등의 균형을 맞춰 나가는게 문제입니다.
제피 2017-11-15 (수) 11:20
기존의 사상도 사회변화에 맞춰서 변해야 하는데, 그렇게 안하는 이유는 귀찮고 힘들고 돈이 들어가죠.
기존 방식대로 해도 돈 들어오고 편한데 왜 바꾸냐 이거죠...
이런 식으로 유지되면 냄비속의 개구리처럼 삶아지는 결과만이 남죠.
연탄배송은마… 2017-11-15 (수) 11:50
저 저격당한건가요???


네...제가 페미니즘은 100여년 가까이 여성이외의 다른성 담론이 없는 상태로 발전해왔다고 했습니다...

왜 이렇게 되었는가는...

당시 여성 인권이 똥망인 이유가 '남성은 절대적인 압제자계급이기 때문이다'며 페미니즘을 하나의 계급투쟁의 일환으로 봤기때문입니다.
(LGBT의 인권도 똥망인건 비슷했는데 거의 1990년쯤 해서야...페미가 소수인 약자끼리 연대하자고 했죠.)


즉, 남성을 일방적인 타도해야 할 계급으로 본거죠.
타도 해야할 대상이니 당연하게도 그 대상에 대한 담론이 논의가 안될수 밖에 없는것이죠.



님의 주장중 상당부분 동의 하는 부분이 많이는있지만...

---------------------------------
페미니즘은 처음에는 여성인권 신장만을 위해 존재했다는 분들이 있으신데, 당연히 페미니즘 시작할 당시에는 여성인권이 똥망이였으니까 그렇죠.
---------------------------------
부분의 시각은 좀 당황스럽네요...

당시 동성애자는 동성애자를것 자체가 죄가되어 빵에가거나 강제로 여성호르몬 투여를 받아야 했던 경우도 있을정도로 그들도 인권이 시궁창이었거든요.
     
       
글쓴이 2017-11-15 (수) 11:52
그 앞부분을 생각해 주시면 안될까요?
페미니즘이 양성 평등에 기여 한 바가 있다고 했고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한거지, 성소수자에 대한 이야기를 한건 아닌데요.. 시각에 따라 다르겠지만 성소수자에 대한 담론은 양성평등과는 좀 다른거 같아서요.

뭐 딱히 저격은 아니였습니다. 제가 페미니즘을 무작정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볼 필요까지는 없다는 이야기를 하려다 보니 제 표현에 날이 섰나보네요.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6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3
63274 [뉴스]  임시정부 100주년 사업예산 놓고 與野 '충돌' (2)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21:38 2 135
63273 [일반]  자유당 해체 민중총궐기 시작되었네요! (1) 오마이걸 21:38 1 121
63272 [일반]  인덕션 어떤가요?? (11) 힘내라 21:29 0 261
63271 [잡담]  감기는 조심해야함 (2) 백월아 21:27 1 118
63270 [일반]  한밤 리포터가 고든 램지에게 드럽게 맛없어 보이는 떡볶이 테러... (4) 묻지마3 21:27 0 375
63269 [잡담]  자막을 다운 받는데 필터 차단....;; 까치와엄지 21:25 0 102
63268 [일반]  요즘 학교 교실은 추워요????? (6) 권민 21:25 0 192
63267 [일반]  사무실 발난로 쓰시는분?? (1) 쌀밥얌얌 21:21 0 138
63266 [뉴스]  '규모 5.4 지진'과 연관성 단정할 순 없지만…살펴보니 (7) 최고사기꾼 21:14 0 360
63265 [뻘글]  음악학원 누나랑 카톡 (25) 초고주파치킨 21:12 0 850
63264 [뉴스]  [단독]귀순 북한군, "나는 25살 오00" (3) 최고사기꾼 21:11 1 530
63263 [일반]  구충제를 언제 먹어봤는지 기억도 안나는데. (14) 별이될지율 21:07 1 310
63262 [일반]  안철수, "2당 되면 집권당은 시간 문제" (11) 맥마나만 21:06 1 397
63261 [뉴스]  [단독] 발전소 내부 보고서에도 '유발지진 연구·관리' 강조 최고사기꾼 21:01 0 169
63260 [일반]  ' 이토리'들에게 (4) 이미지첨부 생나기헌 21:00 4 296
63259 [일반]  영화 침묵 어떤가요?? (6) 잇힝e 20:57 0 181
63258 [잡담]  저 사람 정말 너무하네요 (23) Dorn 20:56 12 546
63257 [일반]  워마도 들어가봤는데... (6) 대랑쓰 20:56 1 323
63256 [뻘글]  한국의 굴이 그리워요!!(특히 가격) (12) 디비디바비디… 20:56 2 411
63255 [뉴스]  [단독] 주무부처인데…'지진 유발 가능성' 몰랐던 기상청 (3) 최고사기꾼 20:53 0 234
63254 [고민]  아버지께 용서를 구하고 싶네요... (6) 냐크묘 20:53 2 304
63253 [뻘글]  네네치킨 오리엔탈파닭 웃음이부족한… 20:50 0 189
63252 [일반]  아메리카 호러 스토리 궁금합니다. (4) 절망의끝에서 20:49 1 88
63251 [일반]  신발을 샀는데 흰색이라 (4)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20:48 0 379
63250 [일반]  아마도 내년하고 내후년 까지는 롱패딩 많이 입고다닐듯 하네요 (3) 댜앙랴 20:42 1 221
63249 [일반]  여자 전화번호 자연스럽게 따는 법좀 알려주세여 (41) 우르수스 20:42 0 328
63248 [일반]  여친 한태 보낼 문자를 엄마 한테 보냈는데요 (7) ♡페르세포네 20:41 0 495
63247 [일반]  이토에도 은근 창원 분들 만아 ㅋㅋ (11) 퇴마현암 20:40 0 228
63246 [일반]  술 안드시는분들? (5) Bavoo 20:40 0 205
63245 [일반]  내일 롯데백화점에서 평창롱패딩 사러가시는분 있으신가요? (5) 허니자몽크러… 20:40 0 2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