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사장과 폐지 줍는 할아버지.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편의점 사장과 폐지 줍는 할아버지.

[회원게시판]
글쓴이 : 제이콥스 날짜 : 2017-11-11 (토) 18:00 조회 : 5169
http://mlbpark.donga.com/mp/b.php?p=1&b=bullpen&id=201711110010880461&select=&query=&user=&site=&reply=&source=&sig=h6jBSY21i3DRKfX@hcaXGY-gjhlq

(엠팍 펌)

1510335651822.jpg



할아버지 한분이 가게로 들어오셨는데 얼핏 봐도 뭘 사러온 건 아닌것 같아 보였습니다.

"손님 무슨 일 때문에 그러세요?"

"아 저..물 좀 마실수 있을까요?"

"판매하는 생수는 저쪽에 있습니다"

"......"

보통 편의점에서는 생수 판매를 위해 식수는 제공을 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할아버지께서 돈이 있는것같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카운터 뒤에서 종이컵 하나를 꺼내어 제가 마시는 물을 한컵 따라드렸는데 목이 얼마나 마르셨는지 허겁지겁 들이키시더군요.

한컵 더 따라드리니 감사하다고 말씀하시며 다 드십니다.

그러면서 ㅇㅇ중학교 어디에 있냐고 물으시더라구요.

잘모르겠다고 하니 난감한 표정을 지으시며 '꼭 가야하는데' 하고 중얼거리십니다.

그러면서 밖으로 나가시는데 마음이 편치 않더군요.

따라나가보니 폐지가 가득 실린 조그만 자전거 한대앞에 쪼그려 앉아계십니다.

자전거 손잡이에는 빈캔을 담은 비닐꾸러미가 매어져있구요.

"할아버지. 그 ㅇㅇ중학교 왜가셔야돼요?"

"박스 주으러다니다가 여기까지 왔는데 길을 잃어서..."

폐지 주으러 돌아다니시다 너무 멀리까지 오신 모양입니다.

"잠깐만 계셔보세요"

하고 스마트폰으로 그 할아버지가 이야기한 중학교를 검색해봤는데 이건 멀어도 너무 먼겁니다.

"할아버지. 거기서 여기까지 어떻게 오셨어요?"

"그냥 왔는데 여기가 어딘줄을 모르겠네.."

제가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같아 가까운 지구대에 전화를 했습니다.

할아버지 한분이 길을 잃으셨는데 도움이 필요하다고 하니 알겠다고 하시고 2분만에 경찰차가 도착했습니다.

경찰관께 간단히 상황 설명드리니 경찰분이 할아버지께 성함 나이 주소 등을 묻는데 할아버지께서 치매가 있으신지 대답을 잘 못하십니다.

본인 나이도 모르시고 이름도 까먹으시고...

경찰관 두분도 난감해하십니다.

다시 주소를 물어보니 처음 이야기했던 중학교가 아닌 그나마 좀 가까운 아파트 이름을 말씀하십니다.

동이랑 호수는 모르고 아파트 이름만...

한참 그러다가 밖이 추워서 제가게 안에서 다시 취조?ㅋ

겨우겨우 본인 이름 기억해내시어 경찰이 전화로 경찰서에 확인해 주소까지 알아냈습니다.

이제 다 끝났구나 싶었는데 이 할아버지께서 폐지 실린 자전거를 놔두고 갈수가 없다고 하십니다.

경찰관이 일단 집에 모셔다 드릴테니 들어가시고 내일 찾으러 오라고 이야기하는데 여기 어딘지 몰라서 못 찾아온다고 그냥 본인이 끌고가신다고 합니다.

경찰차에 그 박스가 가득 실린 자전거는 도저히 실을수가 없어서 또 난감해집니다.

박스를 내려놓고 자전거만 트렁크에 싣고 가면 어떠겠냐고 하니 본인께서 고생해서 모은 폐지를 놔두고 가지를 못하겠는지 그냥 자전거 끌고 혼자 가시겠답니다.

이 추운 날씨에 상당히 먼거리이고 자전거에 실린 폐지의 무게도 상당해서 아직 청춘?인 제가 끌기에도 무거운데 도저히 무리입니다.

아무리 설득해서 안되겠길래 제가 가게로 들어가 카운터에서 만원짜리 두장을 가지고 나왔습니다.

"할아버지. 이 박스 저한테 파세요. 어차피 이거 다른데로 팔러가셔야 하잖아요."

하고 2만원을 손에 쥐어드렸습니다.

옆에 계신 경찰분들도 얼른 돈받고 파시라고ㅎ

"어이구 무슨 돈을..." 하시며 결국 저에게 그 박스들을 파셨죠.

경찰분들이 자전거에 실린 박스랑 캔을 제가게 옆에다 내리시고 자전거는 경찰차에 실으셨습니다.

경찰분들이 저에게 고맙다 인사하시고 저도 고생 많으셨다 인사드리고 할아버지께 조심히 잘 들어가시라 인사드리고 마무리 되었네요.

잘들어가셨을테죠?

인터넷에 견찰 견찰 하는 소리 많은데 이렇게 친절하게 잘 도와주시는 경찰분들이 더 많은 거 같습니다.

-----
http://mlbpark.donga.com/mp/b.php?p=1&b=bullpen&id=201711110010880461&select=&query=&user=&site=&reply=&source=&sig=h6jBSY21i3DRKfX@hcaXGY-gjhlq

(엠팍 펌)

훈훈한 이야기라 옮겨왔네요
편의점도 번창하시길.
제이콥스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MESTE 2017-11-11 (토) 18:03
훈훈
유산슬완스 2017-11-11 (토) 18:04
사업잘되시길^^!!
제자리걸음 2017-11-11 (토) 18:05
흥해라
바보자슥 2017-11-11 (토) 18:11
훈훈하네요.
적사요나라 2017-11-11 (토) 18:16
;;;;;와 진짜 착하다...
저런 삶을 살고싶당
영보이이 2017-11-11 (토) 18:25
찡하네요~~~~~~~~~~~
emit123 2017-11-11 (토) 18:33
우리어머니 께서도 모으셔서 제가 대신 처리 해 드리는데... 저 정도 면 2000원 잘해야 나옵니다.
편의점 사장님이 좋은 일 하신거네요....
저희 어머님도 어느 편의점 주인께 이야기 해서 아침마다 그 집서 폐지 가져오시는데....
근데... 가끔 있으신분 이 더할 떄가 있네요...
여보세요 2017-11-11 (토) 19:06
제널리스트 2017-11-11 (토) 19:59
거 어-데 편의점입니까?
cineman 2017-11-11 (토) 21:24
어디 편의점인줄 알면 좋겠네요

이런 사람과 편의점은 티비에 나와서 대박 나고 칭찬 많이 받아야 마땅합니다

이런 인성은 결코 갑자기 나오는게 아니죠 ^^
impossi 2017-11-12 (일) 00:14
훈훈한건 글쓴이고 경찰은 그냥 제 할일을 정도것 했을뿐이죠
     
       
무력력 2017-11-17 (금) 16:25
이런 댓글을 왜 다는 걸까...
강남곰탱이 2017-11-12 (일) 10:32
멋지십니다. 진짜 우리동네면 사장님 편의점만 찾아가고 싶을정도로...
해송충이 2017-11-12 (일) 11:01
그리하여 그할배는 내일또 찾아와서 목마르다고 하는데...
한방안샘 2017-11-12 (일) 12:31
"아니 어제는 박스값 잘 쳐줬으면서 오늘은 왜 못사겠다고 하는거여"
     
       
어디있는거니 2017-11-12 (일) 14:51
ㅜㅜ
     
       
보고있다 2017-11-12 (일) 16:03
실제 비슷한일이 있었어요.. 어머니 식당하실때 집에 돈놓고 오셨다고 80대 할아버지 한번 무료로 드렸는데 매일 와서..먹고나서 공짜로 달라고 욕하고 소리치고 영업 방해해서 계속 신고 했던..... 호의는 함부로 베풀지 말아야 겠다 생각했던 순간이었네요.. 진짜 이런 사람들이 넘쳐나죠.. 호의를 베풀면 권리인줄 아는 애휴..
davyoule 2017-11-12 (일) 12:43
참 훈훈한 얘기네요

폭풍속으로65… 2017-11-12 (일) 13:47
이야.. 정말 멋진 분이시네요....
리아천사 2017-11-12 (일) 14:19
그리고는 할아버지께서 점점 모습을 자주 보이기 시작하시는데......
Alichino 2017-11-12 (일) 15:05
저런 편의점이면 매일 이용해드리고 싶은 ㅠㅠ
요매 2017-11-12 (일) 15:29
좋은일 하셨으니 복받으실겁니다~~^ ^
전검 2017-11-12 (일) 16:25
폐지주워서 생계를 유지하면서
박근혜불쌍하다고 눈물 글썽이던 어떤 노인이 생각나네요.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6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3
64300 [방송]  제가 제작한 유튜브 입니다. 저번에도 한번 올렸는데 이제 씨리즈로 올려 보려고 합니… (1) 배우태산 13:59 0 86
64299 [일반]  아프리카TV 대표 서수길 그리고 위메이드 (3) 아이돌학교 13:56 0 295
64298 [일반]  김포-제주 왕복항공+숙소+렌트카(소형) 봐주세요~저렴한지~ (1) 롱다리72 13:48 0 151
64297 [뻘글]  다른 지역도 전주 처럼 그런가요??? (8) 미니라디오 13:48 0 194
64296 [잡담]  일본 미쓰비씨 터졌네요....ㅋㅋ (17) 김윤이 13:40 3 1074
64295 [일반]  인터넷 방송등의 기본적인 문제점 (8) 강세이 13:34 0 325
64294 [잡담]  아.. 시험 불합격 됬네요 ㅜㅜ (4) ▶◀탈레랑 13:34 4 475
64293 [뉴스]  사회적참사법 국회 통과…세월호 특조위 2기 내년 초 출범 (1) 최고사기꾼 13:33 2 89
64292 [일반]  김관진이 참군인이라네요ㅋㅋㅋㅋ (13) 잃어버린10년 13:30 0 580
64291 [일반]  와 ㅋㅋㅋㅋㅋㅋㅋㅋㅋ컴터 가격 왜이래요? (15) 포토샵 13:28 1 585
64290 [잡담]  경향일보의 눈물겨운 프레임 만들기 (8) 제이콥스 13:27 0 288
64289 [일반]  음방 열었습니다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3:26 0 92
64288 [잡담]  종이접기 (1) 귤말랭이 13:23 2 159
64287 [일반]  공공기관은 민원이 직빵임 에다흐 13:22 1 297
64286 [뉴스]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를 시 공식 소유물로, 오사카시는 자매결연 파기 (4) 포이에마 13:19 2 208
64285 [방송]  KBS 김생민의 영수증 첫방송 예고(정규편성) (3) 페이스북 13:16 1 207
64284 [잡담]  배고프네요 귤말랭이 13:16 0 49
64283 [잡담]  타이라이언 항공 이용하지 마세요. (10) 김윤이 13:16 1 423
64282 [잡담]  왜 제 이름이 재수입니꽈아!!!.ㅎㅎ (8) 포이에마 13:10 2 499
64281 [뻘글]  KT(feat.고객을털자) 기본공유기가 엄청 구린가봐요 (10) 사촌간볼빨기 13:08 0 368
64280 [일반]  블랙프라이데이~ (4) 공유하는세상 12:54 0 725
64279 [일반]  군, 김관진 장관때부터 전경련 돈받아 ‘야당=종북’ 정신교육 (3) 아우짜라고 12:54 5 310
64278 [음식]  오늘 노량진수산시장 가는데 (4) 귤타르트 12:52 0 483
64277 [고민]  회사그만둔다고말했니다 (6) 인연이라면 12:42 3 1030
64276 [잡담]  중국정부-팔라우,바티칸 여행 전면금지 조치 (8) 김윤이 12:37 0 534
64275 [일반]  어제 오늘 ㅇㄷ꿀팁땜에 힘드네요. (11) 빈폴 12:34 3 862
64274 [일반]  회삭급식 (7) 이미지첨부 닭뇬꺼져 12:34 2 737
64273 [잡담]  아 씌... 신입이 내일 뺏어감.. (11) 치이즈뽀또 12:26 4 1223
64272 [일반]  오늘 포항여고 학생들이 받은 선물 (5) 2Die4U 12:25 7 995
64271 [잡담]  이제 블랙프라이데이네요.. (2) core9 12:21 0 5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