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살면서 정말 큰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취업을 했는데 슬프네요. 우울합니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와 살면서 정말 큰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취업을 했는데 슬프네요. 우울합니다

[회원게시판]
글쓴이 : 자랑 날짜 : 2017-06-20 (화) 00:27 조회 : 1048
저는 소위 높은 학력을 가지고 살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머리가 안좋아도 개똥같은 공부효율을 믿고서라도 꾸준히 공부해왔던 사람입니다.

저는 10대에서 20대를 향해가면서는 오로지 좋은 고등학교, 좋은 대학교 가기 위한 맹목적인 인생목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20대가 되면 뭔가가 바뀔 줄 알았지만,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다음 인생목표가 오로지 '취직을 위하도록' 살아왔네요

속으로는 남들만큼 큰 일탈을 하지도 않고, 소위 여자친구도 사겨본적이 없는 쑥맥형 인간입니다.

이제야 괜찮은 공기업에 취업을 하게되었는데... 하나도 기쁘지가 않고 오히려 슬펐습니다.

인생의 목표와 기준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저는 막연하게 살아온 탓에 일상에서의 즐거움은 다 잊었고, 그게 빠른 성공을 위한 길이라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을 찾는법을 잊어버리고, 제가 해왔던 취미들도 더이상 재미가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저는 제 상황이 바뀌어도 즐거움을 즐기는 법도 모르는 사회에 고립된 사람이 된 것같습니다.   



사회가 이렇게 전쟁터인데,,, 저는 전쟁터에서 감정이 없는 인간으로 살아남았네요....

지금은 저 한명이 사라져도.... 원래 저 한명이 없던 것처럼 아무 문제없이 돌아갈걸 생각하니까 너무 우울하네요

변해야지 생각은 하고 있는데 인생이 너무 부질없고, 슬프기만 하네요. 

저같이 맘고생하면서 같은입장으로 살아온 사람도 있을텐데 말입니다. 

술한잔하고 뻘글쓰네요...
 

피피어스 2017-06-20 (화) 00:30
좋은 직장 얻었으면 이제 돈 쓰는 맛을 좀 보고 새 기준을 정해야...
괜히 센치해지지 마시고
뿅뾰 2017-06-20 (화) 00:31
모든게 나를 거쳐야 의미를 가지듯

내가 있어야 세상도 존재하는거죠

슬퍼하지마세요 내일내일이 더 좋은날일수 있길

화이팅
인간조건 2017-06-20 (화) 00:31
나는 죽지못해 산다.
나는 죽을용기도 없다.
나는 겁쟁이다.
나는 비겁한 인간이다.
오늘 하루도 괴로웠다.
"자살하는 힘을 가진 자는 행복하다."
- 앨프리드 테니슨 -
다각도 2017-06-20 (화) 00:32
닉네임이...ㅎㅎ
고양아멍멍해… 2017-06-20 (화) 00:47
음.. 우선 취업을 축하드려요...

목표의식이 있으시면 잘하시는 분이 왜 이러세요.

지금 당면한 목표를 성취하고 나니 새로운 퀘스트가 없어서 잠시 정신적인 방황이 오신거라고 생각됩니다.
성격이 좋으셔서 성격이 나쁜 분들과는 다르게 어떻게 노력으로 얻어낸 성과의 결과물을 어떻게 즐기시는지 그걸 모르시는거 같네요.

성격이 나쁜 사람들은 보통 자신이 이뤄낸 것을 가지고 다른 사람과 비교 하면서 타인을 무시 하거나 깔보면서 그것을 그것을 즐기거든요.

원래 사람은 그렇게 자기 개발이 되고 발전해 나가는 거에요.

운동을 추천해 드리고 싶네요.

장기적으로 기술을 배울 수 있고 목표를 상정할 수 있는 그런 운동이요. 

예를 들어서 자전거를 5000km탄다고 하면. 이번 달은 500km 한달에 500km탔으면 그 다음 번에는 1000km이런식으로 늘려간다거나.

보드를 타면서 이번에는 알리를 해봐야지. 그렇게 몇달이 지나서 알리를 하게 되면 킥플립을 해봐야지.

그다음엔 데크 두장 정도 로 알리를 뛰어봐야지 이런식으로 말이죠.
시연21 2017-06-20 (화) 00:47
술먹고 배부른 소리 ㅋㅋㅋㅋ

익숙해지면 다른 재미를 찾아가게 되어있음..
촬리 2017-06-20 (화) 01:12
좋은데 취업했는데 왜그러시나요.
열심히 일하셔서 하고싶은거 해보시고 좋은 사람 만나셔야죠
매직기 2017-06-20 (화) 01:20
관점만 조금 틀어보면 소소한 행복 주위에 있습니다. 파이팅!
dlkjfl 2017-06-20 (화) 10:39
이제 다음 목표를 정하시면서 사시면 되지않을까요? 연애나 사치같은것 부리면서 기분전환도 하시구요 ^^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6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이토렌트 06-13 3
52684 [뉴스]  "최순실 쓰던 태블릿 맞다"…검찰, 국감서 '조작설' 반박 최고사기꾼 22:27 0 167
52683 [잡담]  민방위가 1년에 2번이었군요. (14) 화이트팬더 22:26 2 214
52682 [일반]  천정명 ㅋㅋ아직도 밤도깨비 룰 이해 못 했네요 ㅋㅋㅋ 이미지첨부 스텀프타운 22:22 0 383
52681 [잡담]  동원 4년 이후엔 뭐하나요? (8) 내일먹을카레 22:20 0 181
52680 [잡담]  출근시간 지하철에서 애정표현을 ... (3) 여름이니까 22:19 0 312
52679 [뉴스]  댓글 수사 대비 조작 의혹' 남재준 전 국정원장 출금 최고사기꾼 22:19 1 63
52678 [일반]  남재준 출국금지 겨울숲 22:16 1 302
52677 [고민]  현재 군 징집 관련해서 개편 내용을 학과생 전체 앞에서 발표해야 합니다... (6) LenaJung 22:15 0 127
52676 [일반]  다이소에 물건 사러 갔다가 놀란일.... (3) 승진살앙 22:11 0 727
52675 [잡담]  청계천에서 직구 물품 수리 할수 있을듯.. (1) 타파하 22:11 0 180
52674 [일반]  저녁을 뭘 먹을지... 어제는 라면 (1) 우르수스 22:07 0 145
52673 [일반]  '도그 포비아?'…공원·산책로서 개 피해 다니는 시민들 (2) 구양신공 22:07 0 219
52672 [일반]  아이패드 미니 괜춘한가요? (4) 시티은행 22:07 0 132
52671 [잡담]  바이두 클라우드에서 이 파일들은 못 받는가요? (17) 포이에마 21:57 0 247
52670 [잡담]  일본 잘아시는분~ (4) 스프닌 21:49 0 372
52669 [잡담]  전 아이보 키워보고 싶네요 ㅋ (8) 이미지첨부 remupei 21:47 0 374
52668 [일반]  이제 슬슬 나올때가 된 음식 甲 (8) 잇힝e 21:45 2 782
52667 [일반]  회 먹는중이네요 (9) 이미지첨부 이름만한국롯… 21:44 1 566
52666 [일반]  고백부부..역시 장나라인가 (3) 또킹 21:43 0 578
52665 [일반]  라떼 맛있네요 ㅋㅋ 이미지첨부 스텀프타운 21:42 0 252
52664 [잡담]  직구 제품 A/S 받으려니 (1) 빙설냥냥 21:42 0 248
52663 [일반]  사과 커터기 써보신분 잘되나요? (8) 앤서니브라운 21:37 1 276
52662 [일반]  지하철 무료 비상물품 보관함 상황 (5) 이미지첨부 뽕뽕 21:33 1 734
52661 [잡담]  제주 공항 근처에 관광지가 있나요? (7) Oneday 21:31 0 183
52660 [잡담]  국민체크카드 디자인이 바꿨네여 ㅎ (10)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21:30 0 645
52659 [일반]  큰일이네요 일하는데 뱃살이 너무 쪘습니다 (12) 골든스테이트 21:28 0 440
52658 [일반]  어제 온라인 자전거 레이스에서 이겼어요 ㅎ (3) 이미지첨부 금연개시 21:26 1 385
52657 [일반]  이홍기 선물 ㅋㅋㅋㅋ (1) 이미지첨부 스텀프타운 21:25 1 744
52656 [일반]  남의 집 비번 알아냈음..그리고 꼬리치레님 시간이제일정… 21:24 2 559
52655 [일반]  저출산의 가장 큰 문제는 사람들이 둘도 많다고 생각하는것 (6) 19897484 21:14 1 38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