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3] (감동) 여중생 이야기..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틸러슨 전 국무장관이 트럼프를 겨냥해 아슬아슬한 말을 했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dollar 날짜 : 2018-05-18 (금) 01:24 조회 : 652
틸러슨 전 국무장관이 트럼프를 겨냥해 아슬아슬한 말을 했다
"윤리와 진실성의 위기"

렉스 틸러슨 전 미국 국무장관이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아슬아슬한 발언을 했다.

버지니아 주립 사관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평소 카메라를 피하곤 하는 틸러슨 전 국무장관은 지난 3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백악관에서 쫓겨난 이후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섰다.

“미국 민주주의의 상태를 생각해 볼 때, 나는 윤리와 진실성의 위기가 커져감을 목격하고 있다.”

틸러슨이 진실성을 강조한 것은 지난 3월 그의 퇴임사를 떠올리게 한다. 틸러슨은 여기서 한 발 더 나갔다.

“우리 지도자들이 진실을 숨기려 한다면, 우리 시민들이 팩트에 기반하지 않은 대안 현실(alternative realities)을 받아들이게 된다면, 우리 미국 시민들은 우리의 자유를 포기하는 길로 가는 것이다.”

트럼프 정권에서 틸러슨이 일했던 기간엔 긴장이 팽배했다. 틸러슨은 해고되기 8개월 전에 트럼프를 ‘멍청이’라 불렀다고 알려져 있으며, 당시 CIA 국장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가 틸러슨의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석유 업계 베테랑인 틸러슨은 트럼프를 직접적으로 비난하지는 않았다. 틸러슨은 세계화된 경제에 대한 이야기로 연설을 시작했으며, “친구와 동맹”의 가치를 강조했다. 틸러슨이 트럼프의 수사와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에 대해 던진 비판 중 이번 연설의 수위가 가장 높았다.

‘친구와 동맹’에 대해서는 틸러슨도 깨끗하다고 할 수는 없다. 그는 폭군들과 손을 잡은 석유 대기업 엑슨의 CEO로 큰 돈을 벌었고, 기후 변화 재앙을 불러오기도 했다. 국무장관을 역임하는 동안에는 미국 외교단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진실과 팩트에 대한 틸러슨의 발언은 트럼프가 거짓말, 절반의 진실, 과장을 자주 사용하는 것에 대한 언급으로 보인다.

팩트에 충실하다면 “우리와 비슷한 생각을 가진 다른 민주주의 국가들과 우리를 묶는다”며, 러시아 등 “비민주주의 국가”들과 미국을 구분하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아닌지, 무엇이 팩트이고 무엇이 아닌지”를 인식하는 것은 모든 미국인들의 책임이라고 했다. 또한 미국의 미래는 “희망 사항, 바라는 결과를 주겠다는 얄팍한 약속이 아닌 팩트에 기반해야 한다. 있는 그대로의 팩트를 명확하게 파악해야 하며, 가장 힘든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자유롭게 찾을 수 있게 해줄 진실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로운 시민인 우리가 아무리 사소해 보이는 일이라 해도 진실을 제대로 지키지 못하면 미국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

틸러슨은 비관적인 전망으로 연설을 마무리하며, 진실에서 멀어지면 “우리가 알고 있던 미국의 민주주의가 황혼을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아래 영상에서 틸러슨의 연설 전체를 볼 수 있다. 


dollar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6.13 지방선거 관련 게시물/댓글 주의사항 안내 이미지첨부 eToLAND 05-14 16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32) 이미지첨부 eToLAND 04-26 3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3) eToLAND 07-18 19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3 8
145567 [잡담]  괜찮은 프록시 우회있나요? ψ오크 20:28 0 1
145566 [고민]  지원한 회사에 전화로 면접날 며칠전에 오는지 물어봐도 되나요? 우존 20:22 0 137
145565 [뻘글]  '리비아모델' 밀던 볼턴, 심각한 표정으로 한미정상 응시 '포착'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20:17 1 376
145564 [일반]  노무현 추도식장 홍준표 화환 이름표 내동댕이 (7) 이미지첨부 겨울숲 20:13 0 491
145563 [잡담]  전격z작전,맥가이버,레밍턴스틸 아시는 분 계신가여 (12) 돈벌자 20:13 1 148
145562 [일반]  F1 경기 처음 볼때 헷갈렸던 것 (4) 이미지첨부 골든스테이트 20:12 0 279
145561 [일반]  jtbc 번역수준 (5) 이미지첨부 바리에이션 20:11 2 502
145560 [일반]  영화 노무현입니다 중 배갑상씨의 회고 (2) 이미지첨부 제이콥스 20:10 4 202
145559 [일반]  제주도 파견나와서 희한한걸보네욤 ㅋ (2) 행복하세욤 20:08 0 304
145558 [고민]  [혐오?사진]수영하시는 남자분 겨드랑이 제모하시나요? (14) 이미지첨부 행복한미소 20:05 2 542
145557 [잡담]  알쓸신잡 시즌3나 청춘 FC 시즌2는 안나올까요 ? (4) 옆집곰아저씨 20:04 0 152
145556 [일반]  이재명 거부반대 의견모음집 민주당지도부에 송부완료 (8) 이미지첨부 맥아더의인천 20:01 2 240
145555 [일반]  이사를 가야 하는데 (4) 겨울숲 19:58 1 204
145554 [잡담]  아이유 악플 단 사람들이 오빠팬과 삼촌팬이라네요 (4) 일본 19:55 0 671
145553 [인증]  내 자동차 환생기. (8) 이미지첨부 티벳토끼 19:54 2 530
145552 [일반]  상반되는 병을 가진 경우 수술이 될까요 (4) 백두텨 19:53 0 265
145551 [잡담]  이민 간다면 캐나다랑 호주 어디가 낫나여 (15) 돈벌자 19:49 1 373
145550 [뉴스]  트럼프 "文대통령 말, 통역할 필요없다"...한미정상회담 외교결례논란 (12) 이미지첨부 안개속풍경 19:47 8 768
145549 [일반]  윈7의 탐색기에서 우측상단의 '기타옵션'을 고정 못하나요? Hermes32 19:47 0 145
145548 [잡담]  눈 앞에서 서주바를 스틸 당하였네요. (6) 빙설냥냥 19:43 0 575
145547 [일반]  오늘의 저녁 (5) 이미지첨부 모든스킬상승 19:40 2 389
145546 [일반]  월세 중간에 방빼면 보증금은 언제 받을수있나요? (3) 바른생활싸나… 19:35 1 418
145545 [일반]  취재비용 1인당 1만 달러 대형오보 기자는 ? (6) 이미지첨부 스트라이커K 19:33 3 809
145544 [일반]  오늘이 무슨날일까요? †와룡 19:32 0 174
145543 [일반]  요즘 생각이 하나에 꽂히면 즉흥적이 되버려서 큰일이네요. (1) 바른생활싸나… 19:31 0 139
145542 [도움]  산재신청 궁금한게 있어요... (6) 똥기놈 19:24 0 228
145541 [일반]  오늘이 노무현대통령님 서거 9주기이네욤 (6) 행복하세욤 19:23 2 155
145540 [일반]  팻바이크 타시는분 (2) 사과는애플 19:18 0 372
145539 [일반]  치킨과 가장 궁합이 잘맞는 최고의 소스는? (16) 깝조권 19:16 0 480
145538 [잡담]  이래서 이토에서도 소1설을 엄격히 하는군요..? (10) 10X10 19:15 3 4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