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2] (기타) 교촌치킨의 착한 배달비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광양시 지방선거 쟁점된 '광양보건대 정상화 해법' 진실은?

[시사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8-05-17 (목) 23:18 조회 : 117
제 3자가 보기에는 그냥 경쟁력 없으면 정리하라고 하지만
지역 주민들 입장에선 쉬운 문제는 아님..
대학 하나로 지역경기가 결정되는 곳이 많으니.. 
----

교육부 평가에서 부실대학으로 지정돼 폐교 위기에 몰린 광양보건대의 정상화 해법을 놓고 6.13 지방선거 광양시장 후보들 간의 공방이 치열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재무 예비후보는 지난 3일 기자회견을 통해 재단 설립을 통한 재정기여 방식의 보건대 정상화 해법을 내놓았다.  

반면, 무소속 정현복 예비후보는 14일 출마기자회견에서 김 후보의 재정기여를 통한 해법을 정면 비판하며 사학법 개정을 통한 정상화 방안을 제시했다.  

광양시장 선거에서 쟁점으로 떠오른 광양 보건대 정상화 해법 공방의 진실은 무엇인지 팩트체크를 해보았다.  

◆ 보건대 정상화 위한 재정기여금 279억은 '거짓'  

광양 보건대 설립자 이홍하 씨의 교비 횡력액과 관련한 형사재판 판결과 교육부 감사 결과에 따른 횡령 금액은 403억 원에 달한다.

교육부는 이를 근거로 403억 원의 재정기여 금액을 설정했다.

반면, 광양보건대 학교법인 양남학원은 "이홍하 씨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의 1심 판결을 보면 이 씨가 124억 원을 양남학원에 반환했다"며, 재정기여 금액이 279억 원으로 조정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민주당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는 지난 3일 광양보건대 정상화 공약 발표회에서 "도민과 시민의 돈이 가급적 적게 들어가도록 교육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교육부가 인정하고 있는 재정기여금은 403억 원이고, 교육부는 이를 일시에 산입할 경우 정상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결국 재정기여금이 279억원이라는 것은 현재로서는 주장에 불과할 뿐 사실이 아니다. 

보건대 정상화를 위한 재정기여금을 얼마로 산정할 것인지에 대해 재논의가 이뤄지더라도 민·형사상 판결 등에 따른 산정 근거가 명확하지 않으면 논란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가 광양보건대 정상화 추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최창민 기자)
◆ 김재무式, 재정기여 방식의 정상화 방안 내용은?  

민주당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와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는 공동 공약으로 전남도와 광양시의 공동 출연 재단법인 설립을 통한 재정기여 해법을 제시했다.  

현행 사학분쟁조정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재정기여자로 인정될 경우 정이사 과반수와 이사장 추천권이 부여된다.   

이를 통해 학교법인 양남학원이 의사결정권을 확보할 수 있고, 학교법인 해산 시 잔여재산을 전남도와 광양시 공동 출연 재단법인으로 귀속하도록 한다는 내용으로 법인 정관을 수정하겠다는 것.

현행 양남학원 정관은 법인 해산 시 잔여재산을 서호학원(한려대학교 법인)에, 서호학원 해산 시 신경학원(선경대 학교 법인, 이홍하 딸이 이사장)에 귀속하도록 돼 있다.

도와 시가 재단법인 설립 후 재정기여자로 참여해 양남학원 정관을 개정, 이 연결고리를 깨겠다는 것이다.   

(사진=최창민 기자)
◆ 2주기 대학구조개혁 평가 전 재단법인 설립은 '거짓'  

현재 교육부는 2주기 대학구조개혁 평가를 진행 중이며, 그 결과는 오는 8월 쯤 나올 예정이다.

보건대는 2주기 평가 이전에 403억 원에 달하는 재정기여금을 산입할 재정기여자를 찾아야하는 상황.  

전남도·광양시 공동 출연 재단 설립을 위해서는 행정자치부 투융자 심사, 전남도의회와 광양시의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  

400억 원대에 달하는 재정기여금을 세금으로 충당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도의회와 시의회가 쉽게 동의할지도 미지수다.  

따라서 6.13 지방선거 일정 등을 고려할 때 2주기 평가 이전의 재단 설립은 불가능한 상황.

이 때문에 김재무 후보측은 여당의 강력한 추진력으로 정부와 교육부의 정책에 제동을 걸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로 올해 2주기 평가에서 광양 보건대를 제외하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른 대학과의 형평성 등 특혜시비로 번질 수 있고, 또 교육부가 장기적인 과제로 추진해온 대학 구조개혁의 정당성을 훼손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될 수 있다.

또 지방자치단체의 보건대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반영해 등급을 상향하자는 주장도 있지만, 전라북도와 남원시, 정치권 등의 다양한 정상화 방안에도 폐교 절차를 밟은 서남대 사례를 볼 때 실현가능성이 낮다.  

◆ 지자체의 재정기여 목적 법인 설립은 '유권해석 필요'  

지방자치단체의 출연을 통한 재단법인 설립, 이후 재정기여자 참여 방식은 전례가 없다. 

이 때문에 사립대학 정상화를 목적으로 한 법인 설립에 기초자치단체가 재정 보조를 할 수 있는지에 대한 법률 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의 사무범위를 규정하고 있는 지방자치법 제9조를 보면 2항 5호에 초·중·고등학교와 이에 준하는 각종 학교의 설치, 운영 지도에 관한 사무만을 규정하고 있다.

고등교육기관에 해당하는 사립대학 운영을 위한 법인 설립이 지방 사무를 규정한 지방자치법에 저촉되는지 여부는, 지방자치법과 동법 시행령,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사립학교법, 지방재정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유권 해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교육부 관계자는 "재단법인이 재정기여자로 참여하는 방식은 가능하다"면서도 "지방자치단체가 해당 목적의 법인을 설립할 수 있는지는 여부는 관련법을 검토해야할 사항"이라고 밝혔다.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970879#csidx9bc7e5c4209d95ba2dc2dae4c3582e8 
너희는 그의 만드신 바라
카톡 hana1318
포이에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후르빠 2018-05-18 (금) 01:09
왼쪽 첫 번째?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6.13 지방선거 관련 게시물/댓글 주의사항 안내 이미지첨부 eToLAND 05-14 16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32) 이미지첨부 eToLAND 04-26 3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3) eToLAND 07-18 19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3 8
145110 [뻘글]  동네 치킨가격 (1) 이미지첨부 nononara 19:56 0 187
145109 [일반]  저희동네;치킨가격 (10) 이미지첨부 게이pop파티 19:55 1 217
145108 [일반]  화상입었네요. (3) 2상향 19:53 0 150
145107 [잡담]  부모님 안마의자 하나 사드렸습니다 (6) 이미지첨부 쿠루쿠루쿠룩 19:46 1 392
145106 [일반]  투플러스원이길래 세봉지삿어요ㅋ (4)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9:43 2 426
145105 [일반]  저도 시내나가여-ㅅ-! (7) 이미지첨부 소리없는헌신 19:42 0 228
145104 [일반]  24시간 카페에서 살짝 자도 되나요? (8) 아무거나마음… 19:37 0 539
145103 [일반]  확실히 정권 바뀌고 나서 페미니즘 쪽에 힘이 실리는 것 같네요. (6) 와타나베사키 19:35 2 364
145102 [일반]  비가 오네요. (1) 와따시파워 19:33 0 107
145101 [잡담]  술마시고 노래부르면 잘 불린다...안 불린다 (14) 돈벌자 19:22 2 481
145100 [일반]  배달어플 할인 이벤트 가맹점도 부담을 하나요?? (1) 강난장이 19:11 0 304
145099 [일반]  어떤 이쁜여자가 저한테 인사를 건내길래 (10) 돈벌자 19:11 2 941
145098 [잡담]  한화가 잘하는건 감독 덕인가요? (11) 파지올리 19:09 0 414
145097 [잡담]  비도 오고 기분도 그렇고 해서 (14) 이미지첨부 최종흠 19:06 1 426
145096 [일반]  스시뷔페에 왔습니다 (10) 이미지첨부 게비센 19:06 0 833
145095 [잡담]  교촌치킨 배달비 실화였네요.ㄷㄷ (16) nononara 19:05 4 1041
145094 [일반]  오늘저녁은 김치볶음밥 (8) 이미지첨부 패왕색패기 19:03 0 571
145093 [잡담]  통닭떡볶이? (7) 이미지첨부 영화에미쳤다 19:01 1 722
145092 [일반]  바람이 몹시 불던 날이었지 그녀는 조그만 손을 흔들고... (2)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8:54 1 463
145091 [잡담]  하이마트같은데서 컴사면 호구맞죠? (25) 법도 18:50 1 806
145090 [일반]  다이빙벨 그 후에도 바뀌지 않은 언론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8:47 6 483
145089 [일반]  일본이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이유.. 오버로직 18:46 2 640
145088 [일반]  세계화는 환경에 나쁘다? (2) 이미지첨부 날려비 18:41 0 411
145087 [잡담]  독전 보고 나오는 길이에요 (7) 규락 18:33 0 552
145086 [일반]  시내나가는 버스타러가요 (6)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8:32 4 540
145085 [일반]  오늘 프로야구 일찍한 이유가.. (6) 섶다리 18:32 0 522
145084 [일반]  페라이트 코어 정말 효과가 있나요? (9) 오말우왕자 18:28 0 458
145083 [일반]  안철수의 적 (7) 이미지첨부 헬클랜 18:23 7 846
145082 [일반]  양예원 씨 사진 유출 용의자 좁혀졌다 (6) 갓유리 18:22 1 1313
145081 [일반]  비가 오면 부침개가 먹고 싶나요? (5) 강호사나이 18:18 0 2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