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폐소생술로 다람쥐 생명 구한 청년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뻘글] 

심폐소생술로 다람쥐 생명 구한 청년들

[회원게시판]
글쓴이 : 순수의식 날짜 : 2018-04-17 (화) 21:15 조회 : 678

심폐소생술로 다람쥐 생명 구한 청년들(영상)

입력 2018.04.06. 15:45  


[서울신문 나우뉴스]

감전 사고를 입어 미동도 없던 다람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한 무리의 청년들이 야생 다람쥐의 생명을 구해 ‘일상의 영웅’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콜롬비아 북부 볼리바르주 카르타헤나에서 빨간 다람쥐가 우연히 송전선 위에 올랐다가 감전 사고를 입었다.

이 모습을 목격한 청년들은 바닥에서 맥 없이 쓰러진 다람쥐를 집어 들어 오토바이 좌석 위에 올려놓고 심폐 소생술(CPR)을 실시했다.

한 청년이 다람쥐를 소생시키기 위해 검지 손가락으로 다람쥐의 가슴을 여러차례 가볍게 두드렸지만 다람쥐는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청년은 포기하지 않았고, 모두들 숨죽인 채 한마음으로 다람쥐를 지켜보았다.

몇분 후, 아무 반응이 없던 다람쥐의 심장이 다시 뛰기 시작했다. 청년은 심박수에 맞춰 다람쥐 등을 토닥였고, 옆으로 누워있던 다람쥐는 눈이 커지면서 무언가에 놀란듯 벌떡 일어났다. 감전사 할뻔했던 다람쥐는 결국 청년들의 선행으로 삶을 되찾았다.

청년은 다람쥐의 심장이 뛰기시작하자 등을 어루만졌다.

한편 남성들의 심폐 소생술 장면이 담긴 영상은 온라인에서 널리 알려져 화제가 됐다. 사람들은 “가엾은 다람쥐를 위해 온정을 베푼 멋진 사람들, 아직 세상에 이런 친절한 영혼들이 있다니”라거나 “청년들의 마음은 진심이다. 이 같이 연민의 정을 느낄 줄 아는 사람들이 더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명상의 본질적인 부분은 \'내가 존재하고 있음을 기억하는 일\'이다. 걸을 때나 앉을 때나 먹거나 말할 때도 \'내가 존재함\'을 기억하라. 이 자각을 통해 진정한 깨달음이 찾아온다.
순수의식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Haroa 2018-04-17 (화) 21:16
와 영상 아니라 글만 봤으면 뭐 그냥 그렇네, 심지어는 "참 할일 없다" 라고 치부 했을텐데 영상보니 감동이네요

미디어의 힘..
     
       
글쓴이 2018-04-17 (화) 21:22
다람쥐의 구사일생ㅋ
          
            
Haroa 2018-04-17 (화) 21:23
진짜 죽었던거가 손가락 심폐소생술로 살아난건가요 ? 참 신기하네요
로어셰크 2018-04-17 (화) 21:26
우와 귀엽다.
블루복스 2018-04-17 (화) 21:39
힐링되네요.
좋은 영상 감사합니다.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6
131583 [일반]  갑자기 든 생각이. 정부를 비판하거나, 시위하거나 할수잇는 자격을 (3) 못생긴정연 01:49 0 56
131582 [도움]  5세 여아 유사강간 당했답니다. (1) 아이준 01:47 0 123
131581 [일반]  두루넷이든 드루킹이든 그거보다 심각한문제는 (5) 러블리러브 01:41 1 116
131580 [일반]  조선일보에서 외 경찰진입을 막았나 생각해봤는데 혹시 이건 아닐까요?[주의 소설] (1) 꼬리치레 01:40 1 94
131579 [잡담]  여자친구랑 헤어진 썰. (5) 이구아나d 01:36 0 221
131578 [잡담]  자유당이 네이버 수사촉구 했는데 데자뷰가 보이네요. 꿈꾸는순수 01:32 2 152
131577 [일반]  인터넷에서 헌팅을 당했네요 ㅋ (11) CivilWar 01:32 4 245
131576 [일반]  음... 첫차를 사야하는데고민이네요 (4) 위현 01:31 0 94
131575 [일반]  발찧는건 왤캐 아플까요? (1) 진세하 01:30 0 43
131574 [잡담]  요즘 눈이 영 말을 안듣네요 cainox 01:29 0 51
131573 [일반]  프랑스 막판 중재에도 이란 핵합의 운명 '불투명'(종합) 이미지첨부 전사abj 01:25 0 80
131572 [일반]  김사랑, 이탈리아 여행 중 추락사고…현재 응급 치료 중 (2) 소주에홈런볼 01:20 0 392
131571 [일반]  총각의늦은저녁 (10)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01:11 3 411
131570 [일반]  오늘 스위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이미지첨부 갓유리 01:08 0 420
131569 [일반]  포털 카페마다 일베들이 득시글.... (29) 이미지첨부 imgen 01:01 2 409
131568 [일반]  환자 음방 vs 젖눈새 음방 (5) 아치미슬 00:58 1 164
131567 [잡담]  내일은 연차입니다!! (2) 굿모닝입니다 00:57 0 116
131566 [잡담]  차단튀 할 거면 댓글은 왜 다는건지 (6) 메시아 00:56 0 119
131565 [뉴스]  김문수 선거운동도 ‘올드보이’ (6) 나우컴미 00:52 0 363
131564 [일반]  tv조선 경찰 압수수색을 거부??? (13) 시시손손 00:41 4 431
131563 [일반]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관객수 (9) 슈퍼스타촤 00:39 1 523
131562 [일반]  환자 음방 04 26 (3) 메O그 00:37 2 83
131561 [일반]  시그널 일본판 3회 봤는데요. 오말우왕자 00:35 0 344
131560 [일반]  잊지 못해 너를 있잖아...아직도 눈물 흘리며 널 생각해 (6)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00:33 1 197
131559 [일반]  언론이 이미 자본에 잠식이 되었는데 어떻게 하면 바뀔수가 있을까요??? (10) 꼬리치레 00:32 1 194
131558 [잡담]  한겨례의 민낯... (21) 이미지첨부 목장지기 00:20 14 933
131557 [일반]  방에 손님이 오셨는데 (4)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00:19 2 462
131556 [일반]  혹시 포인트받는 첫게시글쓰기는 (2) 애성이재비 00:17 0 99
131555 [일반]  ‘적폐 킬러’의 ‘쉴드 방송’ (12) 해적좀비 00:15 1 433
131554 [잡담]  지금 추적 60분 보는 중......ㅎ 하얀손™ 00:10 1 24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