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4권 추천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추천]

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4권 추천

 
글쓴이 : 스몰빌리지 날짜 : 2018-01-13 (토) 18:36 조회 : 1958   








1.소름 (로스 맥도널드)- 2015.06.19

캘리포니아의 휴양지, 루 아처는 젊은 청년에게서 신혼여행중에 사라진 신부를 찾아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어렵지 않게 찾아낸 그녀는 양손에 피를 묻힌 채 죽고 싶다는 말을 반복할 뿐. 루 아처는 무고한 신혼부부와 살인 사건의 해결을 위해 나선다.


2.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시가 아키라)- 2017.12.08

택시 안에 두고 내린 스마트폰이 모든 비극의 출발점이었다. 그것을 주운 남자는 스마트폰을 돌려주었지만, 스마트폰 주인의 여자 친구를 마음에 품게 된다. 그녀의 신상정보를 모두 털어 그녀를 함정에 빠뜨리는 남자! 이제 스마트폰은 흉기나 다름없이 변해 간다. 한편 그들이 사는 곳의 인근 야산에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의 변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는데….


3. 성모 (아키요시 리카코)- 2017.10.20

도쿄 외곽의 어린이집에 다니는 한 아동의 시신이 발견된다. 전날 집 근처 마트에서 갑자기 사라진 피해 아동은 목이 졸려 살해당한 후 시신 훼손의 흔적까지 있었다. 뉴스에서 사건을 접한 프리랜서 번역가 호나미는 자신의 소중한 외동딸이 무사할 수 없다는 공포심에 사로잡힌다. 한편, 경찰은 전력으로 수사를 펼쳐나가지만 범인의 흔적을 전혀 찾을 수가 없다. 사랑하는 딸을 지키기 위해 어머니가 취한 행동은…….


4. 봉제인형 살인사건 (다니엘 콜)- 2017.10.20 영국 드라마제작 예정

런던의 허름한 아파트에서 신체의 여섯 부위를 꿰매서 이어 붙인 시신 한 구가 발견된다. 각 신체 부위는 서로 다른 사람의 몸에서 가져온 것이므로, 희생자는 총 여섯 명이다. 여섯 명의 희생자가 누구인지, 그들의 공통점은 무엇인지에 대해 어떠한 단서도 없어 수사가 미궁에 빠질 무렵, 또 다른 편지 한 통이 울프 형사에게 전달된다. 편지에는 또 다른 여섯 명의 이름과 날짜가 적혀 있다


부자곰 2018-01-13 (토) 23:42
좋은 리뷰에는 추천을
공숲 2018-01-16 (화) 17:51
와드
히다마리☆ 2018-01-18 (목) 00:37
추천
카우라23 2018-01-18 (목) 15:57
스마트폰 스포좀 해주세요
수유리 2018-01-19 (금) 22:34
추천은 추천이요!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7
18778 [추천]  최근읽고 있는 소설 하나 추천합니다.- 18홀의 기적  dkbaek 15:32 0 93
18777 [정보]  산경 작가전을 하네요.  (7) 스샷첨부 불한당들의모… 10:07 4 970
18776 [일반]  이 소설 제목 아시는 분?  (3) 원액배즙 07:55 0 379
18775 [일반]  혹시 이 게시판에 소설 한화분량 정도 올리면 리뷰해주실 수 있으실까요?  (11) 검은형 06:05 0 349
18774 [일반]  설정 대충 vs 느린 전개  (17) 쿠쿠시 01-22 1 980
18773 [일반]  이차원용병 재밌나요?  (20) kiba 01-22 1 930
18772 [정보]  헐 발렌 작가님 신작  (7) 스샷첨부 적생화 01-22 0 1279
18771 [일반]  자본주의의 하이에나 이거 재밌네요  (8) 대세는애 01-22 2 881
18770 [일반]  TS물은 무슨매력때문에 보는건가여?  (23) 미미지키 01-22 0 860
18769 [일반]  완결이나 화수 200편 넘은걸로 추천좀 부탁해요..  (4) 이유설 01-22 0 568
18768 [일반]  흑첨향 드래곤의마법사 대공학자 지금 읽어보면 어떨까요?  (5) 고고한사람 01-22 0 395
18767 [일반]  오늘 문피아 글보다가 기분잡침  (31) 로이잉 01-22 13 2004
18766 [기타]  이토 도게의 부작용  (7) 무득 01-22 1 983
18765 [일반]  삼국지도 번역가에 따라서 평판이 엄청 다른거 같은데 어떤게 제일 입문용으로 무난할까요?  (19) Iwannago 01-22 0 774
18764 [일반]  희안하게 문피아는 결제를 하기가 시러 지네요 ㅎㅎㅎㅎ  (20) 댜앙랴 01-22 2 948
18763 [추천]  신의 마법사 안보신분들 꼭봐보세요 강추  (17) qazwsxwd 01-22 2 1583
18762 [일반]  [스포?] 여명의 세기 후반부 전개될 때 곁가지 흐름으로  (2) festa 01-22 1 433
18761 [일반]  타인을 대하는 태도  (1) 순수의식 01-21 1 523
18760 [일반]  고전 문학 소설 (국내 혹은 해외 모두..)들 중에 재미난 책 있나요?^^  (9) 포와르 01-21 1 302
18759 [일반]  온후는 이제 갈때까지 갔네요  (32) 게비센 01-21 13 2585
18758 [자작]  [SF] 꿈골목  아파트 01-21 1 344
18757 [일반]  혹시 바이올렛 에버가든 원작 소설 어디서 파시는지 아시는분~?  (3) 검은나방 01-21 1 414
18756 [일반]  무협 추천 좀 부탁드려요  (8) 톱이 01-21 0 575
18755 [일반]  무협에서는 그냥 민간인 건드리면 안되여?  (24) 미미지키 01-21 1 1856
18754 [일반]  사람들이 노예 생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근본 이유  (16) 순수의식 01-21 2 1424
18753 [리뷰]  뇌로 책을 읽자~~!!! 많은 정보가 당신의 미래를 결정한다. [1시간에 1권 퀀텀 독서법] ★★★★★ (4) gimaia 01-21 1 699
18752 [일반]  요즘 유료화는 거의 50회까지 연재하고서 결정하나요?  (9) 악동돼지 01-21 1 944
18751 [기타]  문피아 - 토이마켓1985  (9) Siaka 01-21 1 1172
18750 [일반]  제목 좀 찾습니다.  (2) 시간의유령 01-21 0 431
18749 [일반]  인스턴트킬을 보고있는데 제목을 '요리왕 쿠킹'으로 바꿔도 될것같아요  (4) grergerg 01-21 0 10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