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4권 추천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추천]

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4권 추천

 
글쓴이 : 스몰빌리지 날짜 : 2018-01-13 (토) 18:36 조회 : 2405   








1.소름 (로스 맥도널드)- 2015.06.19

캘리포니아의 휴양지, 루 아처는 젊은 청년에게서 신혼여행중에 사라진 신부를 찾아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어렵지 않게 찾아낸 그녀는 양손에 피를 묻힌 채 죽고 싶다는 말을 반복할 뿐. 루 아처는 무고한 신혼부부와 살인 사건의 해결을 위해 나선다.


2.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시가 아키라)- 2017.12.08

택시 안에 두고 내린 스마트폰이 모든 비극의 출발점이었다. 그것을 주운 남자는 스마트폰을 돌려주었지만, 스마트폰 주인의 여자 친구를 마음에 품게 된다. 그녀의 신상정보를 모두 털어 그녀를 함정에 빠뜨리는 남자! 이제 스마트폰은 흉기나 다름없이 변해 간다. 한편 그들이 사는 곳의 인근 야산에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의 변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는데….


3. 성모 (아키요시 리카코)- 2017.10.20

도쿄 외곽의 어린이집에 다니는 한 아동의 시신이 발견된다. 전날 집 근처 마트에서 갑자기 사라진 피해 아동은 목이 졸려 살해당한 후 시신 훼손의 흔적까지 있었다. 뉴스에서 사건을 접한 프리랜서 번역가 호나미는 자신의 소중한 외동딸이 무사할 수 없다는 공포심에 사로잡힌다. 한편, 경찰은 전력으로 수사를 펼쳐나가지만 범인의 흔적을 전혀 찾을 수가 없다. 사랑하는 딸을 지키기 위해 어머니가 취한 행동은…….


4. 봉제인형 살인사건 (다니엘 콜)- 2017.10.20 영국 드라마제작 예정

런던의 허름한 아파트에서 신체의 여섯 부위를 꿰매서 이어 붙인 시신 한 구가 발견된다. 각 신체 부위는 서로 다른 사람의 몸에서 가져온 것이므로, 희생자는 총 여섯 명이다. 여섯 명의 희생자가 누구인지, 그들의 공통점은 무엇인지에 대해 어떠한 단서도 없어 수사가 미궁에 빠질 무렵, 또 다른 편지 한 통이 울프 형사에게 전달된다. 편지에는 또 다른 여섯 명의 이름과 날짜가 적혀 있다


부자곰 2018-01-13 (토) 23:42
좋은 리뷰에는 추천을
공숲 2018-01-16 (화) 17:51
와드
히다마리☆ 2018-01-18 (목) 00:37
추천
카우라23 2018-01-18 (목) 15:57
스마트폰 스포좀 해주세요
수유리 2018-01-19 (금) 22:34
추천은 추천이요!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6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9
20163 [추천]  문피아 벡년만에 귀환 추천드려요  (1) 시즈투데이 11:13 1 298
20162 [추천]  혹시 이런책있나요 추천좀  (3) 오뚜기맹 06:27 0 289
20161 [일반]  전통 판타지는 왜 몰락(?)할걸까요?  (21) 131415 04:37 1 830
20160 [기타]  북큐브 이 씨댕이 들은 책을 안내네요. --;  (11) noodles 02:28 1 466
20159 [추천]  디 임팩트 추천해요  (11) 조꿈돌 01:56 5 465
20158 [일반]  어그로 제목에 대해 느낀점 & 홍보/감평요청  (7) burton 01:10 0 230
20157 [정보]  요츠바랑! 14권 4월 28일 토요일 발매....  (9) 스샷첨부 fourplay 00:31 0 308
20156 [일반]  공모전은 노답이고 무료연재가 더 나은듯?  (5) DeusVult 00:16 1 442
20155 [일반]  최근 축구소설 볼만한거 없나요  (5) 지오겔 04-26 0 363
20154 [기타]  추천작 좀 부탁드립니다.  (15) 광92 04-26 0 334
20153 [일반]  좌백의 광협대요마전기  (4) 밤의다람쥐 04-26 0 451
20152 [기타]  제목학원이 울고갈 공모전  (26) 어우어 04-26 3 1151
20151 [기타]  [홍보] 지원사격을 요청합니다!!  (4) 정훈장 04-26 1 428
20150 [일반]  안녕하세요. 불량집사입니다.  (23) 불량집사 04-26 15 1217
20149 [추천]  카카오 학사신공 간략한 감상(중국 장르소설 범인수선전)  (14) 문곰문 04-26 11 860
20148 [일반]  공모전 흥보를 해보려 합니다.  (6) 배고프다으 04-26 0 296
20147 [기타]  다른 나라 소설에 나오는 캐릭터들에 대해...  (8) 밤하늘달별 04-26 2 514
20146 [일반]  학사신공 재밌네요.  (3) dgsa2344 04-26 8 466
20145 [일반]  제게 학사신공은 킬링타임용  (8) BHHR 04-26 2 574
20144 [기타]  [질문] 요즘 로맨스판타지가 유행이던데 왜 그런지 아시는 분?  (16) 뒹굴푸우 04-26 1 606
20143 [일반]  학사신공 거품이네요  (13) 묘미 04-26 3 1123
20142 [일반]  학사신공 재밌네요  (4) 님미동 04-26 4 371
20141 [추천]  '피그말리온은 유죄인가' 추천드립니다.  (4) 바람둘 04-26 3 485
20140 [일반]  학사신공 거품이네요 저에겐  (11) gffte 04-26 2 847
20139 [기타]  추천과 댓글이 안달린다고 여기에 글쓴지 며칠이 지났는데...  (1) 배고프다으 04-25 1 428
20138 [기타]  꼭두각시 서커스 명장면  (13) 쿠커솔져 04-25 3 1187
20137 [추천]  도게 첫번째글. 재미있게 보았던 일상물 비슷한 몇작품 추천드립니다  (11) 퀘스겔렌 04-25 4 832
20136 [기타]  개연성에 대해 어떡해 생각하세요  (36) fghdx 04-25 2 788
20135 [일반]  기환무협의 원조격 촉산검협전 한국 번역책 "촉산객" 생각이 나네요..  (5) 듀포른 04-25 0 439
20134 [일반]  학사신공 추천하는 사람을 조선족으로 몰아가는 몰상식한 사람이 있습니다.  (25) 사과임금 04-25 12 123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