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사병, 전설이 되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취사병, 전설이 되다.

 
글쓴이 : 국수좋아 날짜 : 2017-11-15 (수) 04:10 조회 : 2116   
[요리], [군인], [취사병], [푸드트럭]. [성공기], [일상물],[드라마 요소 있음]. [리얼리티 강조]
[요리사의 길 튜토리얼에 입문하였습니다.]
관심병사 강성재에게 들려 온 전자음, 그의 운명을 바꿔놓다.
취사병부터 시작하는 요리 입문 소설,
[전작 : 삼류호텔 막내셰프]

여기까지 소개글.


그럭저럭 재밌게는 봤는데 군대생활 한지 오래되어서 그런가 공감이 안 되는 부분이 제법 많네요.

경례할 때 충성 사랑합니다. 라든가...

상관이 "~~을 한다. 알지?" 라고 물었으면 "예!, 알겠습니다."라고 대답하는 게 맞지 않나요? 

근데 소설에선 "그렇습니다." 라고 대답하는 것도 이상하고.

상한 닭 한 마리 발견했다고 신문사를 불러 인터뷰하고 포상 휴가를 보내주고...

요즘 군대가 이렇게 바뀌었나 보군요.

소설 보면서 격세지감을...


......

마니바하 2017-11-15 (수) 04:56
전역을 언제 하셨는지 모르겠는데 저는 06군번입니다.
5기갑 나왔는데 경례구호가 "철풍 우리부대 좋은부대"였어요.
그리고 다른 부대들도 경례구호 뒤에 주절주절 붙이는곳 많았는데 그중에 사랑합니다라는 구호도 있던걸로 기억합니다.
"그렇습니다" 라고 대답하는것 도 문맥이 안맞다고는 생각하는데 그렇게 사용하기도 했던것 같네요.
"~지 말입니다"라는 말투도 어법이 잘못된건데 군대에서 많이 사용하잖아요?
브레이니악 2017-11-15 (수) 05:12
다른건 몰라도 상한 닭 한마리로 인터뷰에 포상휴가는 너무하네요.

이러다가 자격증이라도 따면 공중파 뉴스에 뜨겠네요.
이토장 2017-11-15 (수) 06:49
한계가 명확한 글이라
필력이 아주 대단하지 않으면
길게 못가겠던데
내바지속에느… 2017-11-15 (수) 07:19
제가 나온 부대는 방송도 탄 필승 I can do!.....
복달이다 2017-11-15 (수) 08:02
저 논산에 있을때 충성 사랑합니다 였는데...

이와 별개로 소설은 별로더라구요, 군필입장에서 공감이 써억
기므군 2017-11-15 (수) 08:06
소재부터가 좁다고 해야하나
oxyzen 2017-11-15 (수) 08:21
전 유료화되면서 하차... 앞부분은 그럭저럭 이었는데 휴가나와서부터는 좀... 차라리 백종원의 푸드트럭을 보고말죠..
칼끼 2017-11-15 (수) 08:22
디테일로 승부보던데요 대전출신인 저로써는 잼나게봄 ㅋㅋ
제이커스 2017-11-15 (수) 08:24
좀 산만한 느낌이 들긴 하죠.
그런데 그냥 상한 닭 한마리 라고 하시니 안보신 분들은 오해하실듯.
사단(?) 전체에 상한 닭이 들어왔는데 주인공이 알아차리고 보고해서
거의 피해없이 넘긴 덕분입니다.
그냥 퍼졌으면 몇명이 드러누웠을지 모를 상황이었죠.
cobu7 2017-11-15 (수) 10:43
상한 닭 발견했으면 폐기처분 하고 쉬쉬하겠죠. 그거 구입한 사람, 공급한 사람, 보관한 사람 전부 처벌받거나 문제삼을 텐데 누가 멍청하게 신문사에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그러겠습니까? 우리나라 군대가 어떤데인데.....
cirino 2017-11-15 (수) 11:07
작가 본인의 경험담이라니 군대 이야기는 뭐라고 하기는 뭐하더군요.
군대라는 곳이 정말 사람에 따라서 다양한 경험을 할 수도 있으니까요.
처음에는 재미있었는데 유료화 직전에 사단취사병으로 전직(?)하는 이야기가 거의 한권 넘게 이어지고 그 전직퀘스트(?)가 반도 진행 안됐는데 그 와중에 휴가 나와서 아버지 돕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부분에서 하차했습니다.
Brassica 2017-11-15 (수) 12:00
남 군생활 얘기는 군필이라 그런가 그냥 재미없고 지겹더라고요.
회사원아님 2017-11-15 (수) 13:18
근데 너무 디테일을 살리려고 하다보니 별 필요없는 부분까지 세세하게 파고들어서 초반 이후로는 약간 질리는 감이 있었어요. 간부들의 알력다툼 말다툼 묘사한다고 정작 중요한 주인공 진도가 안나가는 상황...
우비11 2017-11-15 (수) 13:22
군대 뭐가 좋다고 글로 또 보나요....
빠른거북 2017-11-16 (목) 11:30
식자재수령온거에서 상한거 찾아내면 휴가나옵니다 인터뷰는 소설이라 그렇더라도
저건 직접봤음 삼겹살 상한거 검수할때 발견했다고 포상가더라고요 5박6일이었나 03년도때였음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6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9
20117 [기타]  글을 쓸때 제목이 정말 중요한것 같습니다  (1) 배고프다으 13:16 1 75
20116 [기타]  다본 사람 리스펙트  (3) 소주에홈런볼 13:14 0 133
20115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돈  (3) 그렇지 11:38 0 245
20114 [일반]  책제목 찾습니다...  YUDB 10:52 0 78
20113 [리뷰]  회사생활의 방향을 가이드 해주는~~!! 경영학의 아버지 피터드러커의 "프로페셔널의 조건" ★★★★ gimaia 10:42 1 111
20112 [기타]  책 제목을 찾습니다.  (4) 에효힘드넹 09:18 1 198
20111 [정보]  황산으로 영화 찍으러가는 작품제목을 까먹었네요!  (2) 추영 08:08 0 272
20110 [기타]  기적의분식집같은 작품 추천부탁드려요  (6) no1234 07:30 0 410
20109 [일반]  현대 판타지의 흔한 클리셰  (5) 듀포른 05:41 2 606
20108 [일반]  제일 좋아했던 무협지  (1) 불사이 04:09 0 368
20107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읽으며 감정이입 안되는 것, 탁류와 청류  (6) 그렇지 04-23 0 724
20106 [일반]  독자가 똑똑한 것인가? 쥐인공들이 멍청한 것인가?  (9) 마누 04-23 1 1080
20105 [일반]  튜토-어렵다 27일 완결 예고  (7) 높새mk2 04-23 0 1171
20104 [일반]  학사신공 재밌기는한데  (28) 아나키이 04-23 1 1098
20103 [정보]  회귀로 압도한다(우명), 헌터세계의 귀환자(김재한) 오늘또쿠키 하네요  (15) 무명암 04-23 3 829
20102 [추천]  간만에 추천 하나 투척합니다.  (5) 부여풍 04-23 4 950
20101 [일반]  유비는 이성계, 제갈량은 정도전 혹은 이방원  (9) 그렇지 04-23 0 575
20100 [일반]  학사검전 재미포인트가 뭔가요?  (17) 뚬뚬이 04-23 0 856
20099 [일반]  유료작버리고 공모전연재하는 작가 후기-2  (1) 사뉴 04-23 2 1043
20098 [리뷰]  학사신공 설정 갠차늠.  radican 04-23 8 549
20097 [일반]  글을 쓸때 무관심이 큰 고통이네요.  (14) 배고프다으 04-23 1 588
20096 [추천]  무협소설 대역물 추천부탁드립니다.  (3) 중립적인존재 04-23 0 366
20095 [정보]  학사신공 오늘의 엉터리 스포  (11) radican 04-23 2 681
20094 [추천]  공모전 SF/추리물 하나 추천합니다.  (3) 벼락강타 04-23 3 435
20093 [일반]  학사신공, 학사신공 하다보니까 황정허무검이 떠오르네요.  (1) 라오스으 04-23 0 437
20092 [정보]  이아농 작가 신작  (4) 장호노사 04-23 0 1003
20091 [일반]  기환무협 뜻이 뭐죠?  (6) 제이스충 04-23 1 753
20090 [자작]  [홍보 및 감평 요청] 카드 포식자 라는 글을 쓰고 있습니다.  (4) epil 04-23 2 334
20089 [일반]  학사신공은 카카오페이지에서만 올라오나요?  (6) ㅁㄴㅇ라ㅣ머… 04-23 0 910
20088 [기타]  학사신공 의문점  (6) 魔神 04-22 0 10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