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읽은 조아라 노블레스&프리미엄 소설 감상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최근 읽은 조아라 노블레스&프리미엄 소설 감상

 
글쓴이 : Oneday 날짜 : 2017-11-08 (수) 21:11 조회 : 3984   

1. 죽은 도시 위의 사냥꾼
 이전 감상글에서 읽을만하다고 소개한 작품입니다.  그런데 최근화까지 읽으면서 생각이 바뀌었네요. 당시에도 외줄타는 느낌이 있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거든요. 처음에는 적당히 참고(?) 읽을만 했는데, 갈수록 심해지는 거부감에 결국 하차했습니다. 주인공의 행동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앞뒤가 맞지 않다고 느꼈습니다.


2. 그림자의 왕
 초반에는 나쁘지 않았는데, 갈수록 오글거려서 하차하게 된 작품입니다. 마치 저를 시험하듯, 그 오글거림 정도가 갈수록 배가 되었던 것 같네요. 어떻게든 참고 읽다가 하차하게된 결정적인 이유, 그것은 억지 감동이었습니다. 주인공이 그렇게까지 슬퍼할 상황인가? 싶을 정도로 감정과 상황을 고조시키지 않고 무슨 하늘에서 뚝 떨어지듯 갑자기 슬픈 분위기. 


3. 회귀로 압도한다
 어떻게 보면 억지스럽다 생각할 수 있는데, 의외로 괜찮게 읽고 있는 글입니다. 어떤 분께서는 설명이 많다고 말씀하시지만, 개인적으로 그 부분에서 불편하다고 느낀 적은 없네요. 물론 '아직까지'라는 전제조건을 달아야겠죠. 제가 이 소설을 좋게 보는 이유 중 하나는 억지스러운 이성관계를 만들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최근에 읽은 두 가지 회귀 소설,  루살카 작가님의 '재벌 말고 사람 되렵니다'와 권누리 작가님의 '나는 개미다' 모두 이성 관계에서 거부감을 느꼈으니까요. 


4. 데몬 로드 (Demon Lord)
 전반적으로 어색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네요. 그 정도를 설명하기 어려운데, 그것 때문에 오래 읽지 못하고 하차했네요.
안녕하세요!
Oneday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라이프둠칫 2017-11-08 (수) 21:15
저도 냥꾼 보다가 하차......
샤라토르 2017-11-08 (수) 21:19
리뷰엔 추천
잉여나이트 2017-11-08 (수) 22:22
3번은 저도 잘 보고 있음
건이건이다 2017-11-09 (목) 01:01
리뷰는 추천
칼끼 2017-11-09 (목) 01:16
냥꾼 요상해지던데 그냥 하드보일드하게 갔었으면. . 아쉽
플렛쫑 2017-11-09 (목) 04:26
리뷰는 추천이요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6
18093 [일반]  소설을 투고하고자 합니다!  (1) 케르베르 04:06 0 32
18092 [자작]  습작에 대한 진지한 평가 부탁드립니다.  아브락사 02:00 0 84
18091 [일반]  해신추천한사람 뭐지..  토키토키요 01:58 0 127
18090 [기타]  팀만들어서 레이드 하는 소설 추천점  (4) Disperun 00:56 0 188
18089 [기타]  로마시대 & 중세 전쟁물 추천좀  (3) Disperun 00:28 0 225
18088 [기타]  와..진짜 조진행. 이건 아니다. 만월의 아키텍쳐 완결 됐네요.  (14) 룡뇨옹 00:10 0 494
18087 [기타]  현대물 추천좀...  (6) Upsilon 11-22 0 310
18086 [리뷰]  요즘 읽고있는 책들입니다.  (2) 땡감자 11-22 1 380
18085 [리뷰]  내 딸은 드래곤  (4) 국수좋아 11-22 1 551
18084 [추천]  예전 무협소설 추천해드림~  만사장11 11-22 0 217
18083 [일반]  심판의군주를 읽고..  (9) 길잃은양 11-22 1 374
18082 [리뷰]  호평받는 나이트골렘을 읽고...  (14) 카도로키 11-22 0 839
18081 [일반]  오랜만에 소설 읽다가 하차했네요  (12) 류녀 11-22 0 832
18080 [일반]  70억분의1의 이레귤러 이건아닌듯..  (7) qazwsxwd 11-22 0 896
18079 [일반]  기갑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17) 가이크 11-22 1 612
18078 [일반]  표지가 많이 중요할까요??  (13) 이계지앵 11-22 0 442
18077 [일반]  빠가 까를 만드는 건 맞는 것 같습니다  (20) Brassica 11-22 1 718
18076 [일반]  테이밍 마스터 현판인가요?  (1) 아이루이먀 11-22 0 454
18075 [일반]  헌터 변기람..........  (2) 테스터기 11-22 0 664
18074 [일반]  혈마동맹 저만 이상한가요?  (9) 브레이니악 11-22 0 1124
18073 [일반]  풍운전신 같은 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  (4) 럭키드레건 11-22 0 624
18072 [기타]  연변에서 온 사나이  (17) 복구 11-22 0 1263
18071 [일반]  [에니어그램을 넘어 데카그램으로] 中에서  (2) 순수의식 11-22 1 271
18070 [일반]  [우주의식의 창조놀이] 中에서  순수의식 11-22 1 179
18069 [일반]  [법구경과 바가바드 기타] 中에서  순수의식 11-22 1 141
18068 [일반]  [이집트의 신비] 中에서  순수의식 11-22 2 230
18067 [기타]  문피아 앱 페이지 방식으로 읽으시는 분들은 저랑 같은 오류를 겪는 분이 없으실지요?  (12) kivwise 11-21 0 491
18066 [일반]  용사 판타지 소설 추천해주세요  (13) 에러로 11-21 0 771
18065 [기타]  겜소설 읽다가 해보고 싶어진 것은 처음;;  (19) 킹라쿠 11-21 1 1534
18064 [일반]  밑에분이 인증하셔서 제것도 봐보니 돈 많이 썼군요ㅠㅠ  (9) 열혈리더 11-21 1 9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