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2등에 당첨되다를 쓴 불량집사입니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로또 2등에 당첨되다를 쓴 불량집사입니다.

 
글쓴이 : 불량집사 날짜 : 2017-11-02 (목) 14:07 조회 : 5302   
어제의 완결사태에 상처를 입었을지도 모르는 분들께 사과를 드립니다.
 
날카로운 댓글들에 공감을 했습니다.
 
어른스럽지 못한 대응을 한 점도 부끄러웠습니다.
 
다만, 몇 가지 오해는 풀고자 합니다.
 
길게 쓴 처녀작이니만큼 글솜씨가 모자라다는 것은 제가 제일 잘 알고 있습니다.
몇 번이나 밝히기도 했구요.
하지만 이미 벌려놓은 일을 수습할 자신이 없어서라는 건 사실이 아닙니다.
 
글을 지속하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실제로도 어제도 오늘도 글을 쓰고 있고, 저녁에도 한 편을 더 쓸 생각입니다.
이미 짜여진 구도와 캐릭터가 있는데, 200편을 쓰라면 못 쓸까요.
 
고 김주혁씨의 죽음이 제게 준 충격도 사실입니다.
허망하달까.
성실히 건실하게 산, 심지어 건강에 있어서도 나보다는 좋을 근육질의 사내가
갑자기 심근경색과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는 걸 보고 있으려니, 살다보면 무슨 일이든
있을 수 있구나. 참 황망한 죽음이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삶에 있어 갑자기 당한 사고도, 갑자기 닥친 죽음도 삶의 한 부분이겠구나란 생각이
들면서, 그런 완결을 쓰게 됐습니다.
 
실수한 것은, 내 욕심을 들켰달까. 그냥 그렇게 세줄로 끝내기엔 이상해서,
주저리주저리 말을 덧붙인 것이 문제였습니다.
 
더 잘 쓸 수만 있으면, 이 이야기로도 더 큰 인기를 끌 수 있으면 좋겠지만,
거기까지는 모자란 재주인걸 아니까, 대세에 편승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습니다.
아직 모자란 솜씨니 언감생심 글을 돈으로 치환할 욕심은 없지만,
선호작이 늘고, 댓글이 느는, 관심을 받고 싶은 욕심은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의 댓글과 글을 읽으면서, 얼마나 모자란 사람인가를 다시 알게 되었지만,
그래도 글을 쓰는 제게 성실한 연재와 납득이 갈만한 결말을 맺을 책임이 있다 요구를 하시려면,
적어도 욕설을 쓰지는 않으셨으면 합니다.
 
전 욕을 하는 초등학교나 중학생들 때문에 pc방을 가지 않습니다.
욕을 하지 않아도, 의견을 말하면 사람은 듣습니다.
 
신경정신과를 다녀왔습니다.
초기 우울증이라고 해서 약을 받아왔는데,
제가 예민한 사람은 예민한 사람인가 봅니다.
 
 죄송했습니다.
 

마법사25년 2017-11-06 (월) 19:59
제목만 봐도 걸러야 할 삼류 소설
     
       
그림나룻배 2017-11-06 (월) 20:54
읽어보지도 않고 비난댓글을 달다니... 추하군요.
          
            
마법사25년 2017-11-06 (월) 21:24
제목을 짓는게 얼마나 중요한건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할 말은 없고 5화까지는 읽어봤음
     
       
박사마빈 2017-11-06 (월) 21:10
적어도 글은 읽어보고 까시길...
무턱대고 까기엔 아까운 글입니다...
          
            
마법사25년 2017-11-06 (월) 21:22
제목을 짓는게 얼마나 중요한건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할 말은 없음
     
       
dskvnlew 2017-11-08 (수) 22:25
진심 닉만봐도 걸러야되는 사회부적응쓰레기
     
       
dskvnlew 2017-11-08 (수) 22:26
닉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는 삼류인생에게 할말은 없고 니인생 망함 ㅅㄱ
까탈린그리드 2017-11-07 (화) 08:49
이분이 마치 여친같다는 그 작가님이신가요?
오히려 궁금해서 봐야할듯
천애s 2017-11-07 (화) 20:00
이글 덕분에 흥미가 생겨서 보기 시작했습니다. 힘내세요 ㅋㅋ
에고 2018-01-06 (토) 13:27
다른곳에 추천을 올릴려고 검색하보니 이곳에 글을 올리셨군요.. 뒤늦게 댓글 을 올리네요.
항상 잘읽고 있습니다. 1부끝에 전개가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있기는 했는데 그런 사정이 있었군요.. 올리신글을 읽어보니 이해가 갑니다.  이런저런 이견이 있다고 생합니다. 긍정적으로 받아드리시기를 바라며 건필하시구요.
처음  1  2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8
19253 [자작]  수중화!  추영 00:33 0 103
19252 [일반]  명군이 되어보세! 작가가 무슨 생각인지...  (7) 트리어 02-24 0 422
19251 [추천]  (문피아)책 먹는 배우님 추천드립니다  (6) Kite 02-24 4 255
19250 [기타]  낙인의 플레인워커 초반 보다가 질문  (9) 그대는선각자 02-24 0 234
19249 [일반]  헌터세계의 귀환자 이거 야한거 나오나요?  (1) 미미지키 02-24 0 302
19248 [정보]  하룬 리로드봐볼려하는데 하룬하고 연결즘!!이해가안되서ㅜ  (3) qazwsxwd 02-24 0 194
19247 [기타]  축구소설인데 제목 좀 알려주세요 ㅠ  (2) 앙신v 02-24 0 227
19246 [일반]  호구 히로인과 악인 주인공이 나오는 소설 추천좀여  (9) 별바앞9 02-24 0 381
19245 [일반]  작가 본인 전에 쓴 소설 비슷하게 쓰면 저작권에 걸리나요?  (7) 심심해5 02-24 0 456
19244 [일반]  정말 웃기는 회귀  (9) 그렇지 02-24 1 549
19243 [일반]  징병으로 생존율 70-60%면  (19) 원할머니를보… 02-24 0 847
19242 [일반]  주인공이 남자인 로맨스 판타지 추천좀 해드리고 싶지만 ㅠㅠ  (1) 마누 02-24 1 173
19241 [기타]  퓨전 무협 뭐가 있을까요?  (4) kuin01 02-24 0 309
19240 [일반]  재벌집 막내아들.. 이거 제목이 왜 '아들' 일까요??  (14) 트루플 02-24 3 928
19239 [리뷰]  (문퍄) 비벗 '내 아이돌은 인생 2회차' - 웃픈 매니저 이야기 ★★★★ (19) jinooras 02-24 4 503
19238 [일반]  드디어 조아라의 댓글 수호신이  아리노리 02-24 0 812
19237 [일반]  한국사람이 삼국지를 제대로 읽는 팁  (30) 그렇지 02-24 4 1530
19236 [일반]  주인공이 남자인 로맨스 판타지 추천좀 해주실 수 있나요?  (9) 평온한아침 02-24 1 456
19235 [자작]  자작 명언  (4) 도깨비 02-24 1 557
19234 [일반]  해골병사는 사람이름이나 물건이름을 따온게 많네요.  (5) 브레이니악 02-24 0 984
19233 [기타]  제목 좀 알려주세요 부탁드려요  (3) 가랑ㅇ 02-24 0 358
19232 [일반]  잼나게 보던 무한회귀록이 점점 엑스맨이 되가는군요 ;;  (2) Ankhagra 02-24 0 1154
19231 [일반]  책 제목을 찾습니다  (5) dfjonlam 02-23 1 532
19230 [일반]  좋은글을 쓰기 위해서 필요한것  (24) 고고한사람 02-23 4 878
19229 [리뷰]  (문퍄) 디다트 '킬 더 히어로' - 억지스럽지 않은 헌터물이 그립다면 ★★★★☆ (19) jinooras 02-23 2 1747
19228 [리뷰]  문피아[ 그 작가가 하는 일 ].....나 혼자 산다??  (6) 마누 02-23 2 998
19227 [일반]  After-생존의법칙...보는데 저만 답답한건지 으윽  (16) qazwsxwd 02-23 3 740
19226 [일반]  세상은 게임이 아니다. 개인적인 중간평가.  (14) 일족보행병기 02-23 0 988
19225 [일반]  소재 참신한거 추천해주세요.  (12) saduuuu 02-23 1 957
19224 [일반]  떡타지 있으면 추천좀해주세요  (7) 빈티지이 02-23 1 10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