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 쥔 주먹 사이로 핏물이 흘러내렸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꽉 쥔 주먹 사이로 핏물이 흘러내렸다.

 
글쓴이 : 먼지경보 날짜 : 2017-08-13 (일) 05:00 조회 : 1791   
위 제목의 표현을 가끔 봅니다.
궁금한게 있어서 그런데 실제로 할 수 있는 사람 있습니까?
전 악력이 약해서 그런가 안되더라고요

몰라

드릴조 2017-08-13 (일) 06:09
손톱이 길고 주먹을 세게 쥐어도 손톱이 부러지지 않아야할듯...
레몬박하 2017-08-13 (일) 08:04
보통 장르소설속 인물들의 근력이 현실 인물들의 근력을 월등히 상회하는만큼 확신할수는 없겠지만....
근육에 상처가 생기는게 아니라 피가 난다는건...음...
주테카 2017-08-13 (일) 08:25
손톱을 깍아야..
하룽룽 2017-08-13 (일) 08:49
보통인간이상의 악력과 손톱이있다면 안될껀없겠죠ㅎ
장호노사 2017-08-13 (일) 09:41
비슷한 표현이 있죠.
'이를 악물었' 더니 잇몸에 피가 베어 나왔다.
'눈을 부릅떴' 더니 눈가가 찢어져 흡사 피눈물을 흘리는 것 같았다.

'장군은 충격을 받은 나머지 피를 토하고 혼절 하였다.'
삼국지연의나 패러디, 또는 최근 서양식 판타지들에 이 표현이 나와요. 그런데 이건 식도정맥 파열 내지는 위천공이 발생 하지 않는 한 입으로 피를 토할수는 없죠.
YUDB 2017-08-13 (일) 10:16
솔직히 너무 열받아서 각혈했다는 각색인데... 피눈물이나 주먹에서 피가흘렀다는 몇없긴하지만 가능한걸로... 사례가 있어서
칙폭폭 2017-08-13 (일) 11:50
한번 그런적 있는데 손톱으로 피난게 아니고 쎄게 쥐다보니깐 손톱의 끝이 아니고 옆에서 난적은 있어요.
질질 나진 않던데
귀차늬즘 2017-08-13 (일) 12:48
어깨나 팔뚝쪽 상처에서 흘린피가 주먹을 타고 흘러 내린다?
이게 정상일듣요 손톱 길이 ㅋㅋ ㅋ ㅋ ㅋ
아니면 상처를 막은 손가락 사이로 피가 흘러내린다?
우럭이계속우… 2017-08-13 (일) 16:50
손톱이 길어 보았자 살 속으로 파고들지 않고 휩니다.
helfenmi 2017-08-13 (일) 19:12
정확하게 비슷하다고 보긴 힘든데, 투수가 지나치게 이를 악물어서 어금니가 세로로 쪼개지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몽부 2017-08-14 (월) 10:01
일본 옛날만화에서 본적있는 표현이네요.
현대물이었는데 .. 아버지가 어머니 장례식에서 눈물한반울 흘리지 않아서
주인공이 실망(?)하다가 염주를 꽉쥐고 있는 손에서 피가 흐르는 것을 보면서
아버지도 슬퍼하시고 계시는구나 .. 라고 생각하는 장면 .... 뭔가 오글거렸음 -_-;
     
       
bbbbbobb 2017-08-15 (화) 11:01
장르 불문하고 그런 글들이 굉장히 많았잖아요. 일본 만화 장면 글로 옮겨놓은 그런 소설들
가게주인 2017-08-14 (월) 16:29
30여년전에 직접 해 본 적 있습니다.
작은 돌멩이 쥐고 힘 줬더니 피 났어요.
clunnn 2017-08-14 (월) 19:19
세상에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그런 사람도 당연히 있겠죠.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6
17612 [일반]  대여점에서 편당결제로 완전히 갈아탄 다음 바뀐점  (7) VanGo 17:30 3 281
17611 [일반]  아 yes24 중고 판매자 ㅡㅡ;;  (4) 에다흐 15:58 0 440
17610 [일반]  sss가 범람하는 이유  (4) 님꺼예요 15:53 0 595
17609 [일반]  요즘에 볼만한 무협소설 있다면 추천좀 부탁드려요  빈티지이 15:14 0 115
17608 [정보]  창천의 백제 2부 연재 시작했습니다.  (4) YUDB 14:37 2 282
17607 [일반]  축구소설이랑 야구소설 재목좀 알려주세요...  (4) townsoj 13:19 0 215
17606 [일반]  글 쓰기 시작한지 3개월이 되어가는 글쟁이가 쓰는 경험담  (14) yallf 11:26 10 708
17605 [리뷰]  탐식의 재림을 보고...  (9) 뉴로21 10:59 0 580
17604 [정보]  tea카페 가시던분들 계신가요?  (11) 비밀임다 10:16 2 998
17603 [추천]  나 혼자만 선호 하는 문퍄무료소설 (2)  (5) 장호노사 10:13 3 674
17602 [리뷰]  두개의 프로게이머 소설이 완결이 났습니다.  (4) 오루크 09:46 2 438
17601 [기타]  파다 파다 안되니, 이상한 사이트 하나 찾았내요  (11) 아린민솔파 08:58 0 1099
17600 [일반]  금단증상이오고있습니다.  (6) 플렛쫑 05:40 1 660
17599 [일반]  축구소설인데 제목이 기억이 안납니다.  (1) As유비뇽 03:43 0 281
17598 [일반]  다들 이렇지않나요 ?  (3) 토키토키요 03:37 1 286
17597 [리뷰]  오직 나만 마이너스 레벨업!!! 3권까지 읽고..  (3) 국수좋아 01:56 1 410
17596 [일반]  요즘 문마교 트렌드는 sss급인가 보군요  (10) 열혈리더 01:29 4 900
17595 [일반]  글 쓰는데 좋은 프로그램이 있을까요?  (9) 시밤탱 01:00 0 419
17594 [추천]  잼있게 본 작품 / 취향 비슷한분 작품추천 부탁드립니다  (2) 노말플레이 00:40 0 428
17593 [기타]  첨으로 쓰는데 여러분들 소설 보실때 댓글들 다 보시나요?  (17) 푸르른사커긱 00:06 2 371
17592 [리뷰]  십만년만에 깨어난 함장님. 제목이안티인듯  (8) 롸도르 10-23 2 727
17591 [기타]  조아라에서 연재했던 롤관련 현대 판타지 찾습니다.  (6) 나락꾸 10-23 0 398
17590 [추천]  오크지만 찬양해 추천합니다.  (4) qazwsxwd 10-23 2 401
17589 [추천]  와 드뎌 도게 입성 ㅠㅠ 라이프 하울링이나 기적의 앱스토어 상위 호환같은 소설 없나요  (2) 학종이맨 10-23 0 397
17588 [일반]  주인공이 위태위태한 소설 추천받습니다..  (7) 별바앞9 10-23 1 541
17587 [기타]  문피아 외의 이북 사이트에도 디도스 공격이 자주 있습니까?  (5) 꼬마098 10-23 0 453
17586 [추천]  본의 아니게 시간회귀(문피아) 추천합니다  (12) IHKU 10-23 7 1084
17585 [리뷰]  재벌집 막내아들 (스포 한가득)  (6) cobu7 10-23 2 963
17584 [일반]  A사과님의 작품은 확실히 독자의 니즈를 외면하는편이죠..  (14) kanggun 10-23 3 753
17583 [일반]  던전디펜스 조아라판하고 카카오페이지하고 뭔차이인가요?  (8) Qbase 10-23 0 5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